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칼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길이에 따라 달라지는 짧고 가드가 없는 칼의 검리

여러모로 테스트해본 결과, 실랏의 방식도 맞고 근대식도 맞고 왼손 활용하는 것도 다 쓸모가 있었다. 그런데 칼의 크기에 따라서 싸움의 전개의 열쇠가 달라진다.17인치 이상의 칼날을 가진 정글도라면 실랏에서처럼 상대방의 팔이나 손을 잡거나 쳐내면서 들어가기에는 아주 위험부담이 따르고, 반드시 상대의 칼날을 내 칼로 막아내면서 순간적인 틈을 만들고 그때 진...

짧고 가드가 없는 칼의 스파링 실험

짧고 가드가 없는 칼은 어찌 쓰나? 짧고 가드가 없는 칼의 검리 실험이런 글들을 통해 미지의 영역인 짧고 가드가 없는 도검들에 대해 알아봤었는데, 단순히 도구일 뿐이다 혹은 원래 이런걸로 싸우는 게 아니다 라고 결론내리기에는 이런 타입의 도검들이 작업뿐만 아니라 전쟁, 호신에서도 다양하게 쓰였고, 심지어는 이런 도검이 아주 좋다고 찬양하는 내용도 심심찮...

짧고 가드가 없는 칼의 검리 실험

짧고 가드가 없는 칼은 어찌 쓰나? 포스팅에서 가진 검술적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주에 목봉을 만들어서 한번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실험용으로 만든 등나무 봉으로 두께 29mm 길이 650mm입니다. 나무가 강타로 부러지거나 터지는 걸 막기 위해 중간중간 투명 테이프를 감았고 손잡이 쪽은 종이 마스킹 테이프로 처리, 갈라져 가시가 찌르는걸 막기 위해 ...

짧고 가드가 없는 칼은 어찌 쓰나?

가드 없는 짧은 칼, 마체트나 바롱, 골록 같은 도검들의 싸움은 제가 도저히 모르는 미지의 영역이죠. 그래서 도대체 이런 칼로 어떻게 안전하게 자기 손을 보호하면서 싸워 이길 수 있는가? 에 대해서 항상 궁금하게 됩니다. 영상의 A.C.T.그룹처럼 원거리에서 속임수와 타이밍을 위주로 싸우는 곳도 있지만 속임수와 타이밍만으로는 역시 순발력과 운에 의존하는...

유럽 지팡이술 이야기

지팡이술의 기원은 18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는데요. 유럽에서 유행했던 스몰소드 검술은 안전 팁을 장착한 강철제 검으로 훈련했지만 베는 무기인 세이버&브로드소드 검술을 훈련할 때에는 블런트 말고도 싱글스틱(Singlestick)이라는 목봉으로 대체해서 사용했습니다. 이 이유는 일단 근대 유럽의 검술은 칼날로 칼날을 받아내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오래 ...

세이버 검술 훈련시 참고하기 좋은 무술들

세이버 검술에 있어서 교범만으로는 명확한 한계가 있습니다. 대부분 군용으로 간략화된 시스템이라, 19세기에는 전형적인 원거리 유지& 방어와 반격 시스템만을 가지고 있어서 중근거리, 동시 공격 개념까지 올라운드로 포괄하려면 17~18세기 매뉴얼까지 참고해야만 하죠. 하지만 이것으로도 알 수 없는 것들이 있는데, 바로 베기를 할 때 손가락은 어떻게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