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무예도보통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묘도 유물?

전체길이: 117.5 cm / 46.3 inch칼날길이: 84cm / 33 inch칼날두께: 8 mm at base, 7 mm middle, 5,5 mm at tip.무게: 1286 grams무게중심: 가드에서 24.5 cm저도 낚여서 들어가봤는데 장도는 아니고 청나라 한족군대인 녹영(綠營)의 와도(窩刀)입니다. 와도는 중국 발음이 우다오고, 왜도와 발...

기효신서 장도 紀效新書 長刀

명나라 장군이자 절강참장/복건총병관으로써 왜구를 소탕한 척계광(戚繼光, 1528~1588)은 자신의 병법을 기효신서(紀效新書, 1560)으로 정리했습니다. 그는 다양한 무기를 도입하여 군대를 구성했으며 특히 화승총병에게는 백병전이 벌어질 경우 왜구에 대응할 수 있게 왜구들이 잘 사용하던 일본의 거대한 도검 노다치(野太刀)를 도입하여 호신 무기로 사용할 ...

장도 재현에서 특별히 자랑할 만한 게 있다면

자연스럽게 손이 바뀌는 겁니다. 무예제보 플로우 삽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오른손이 손잡이를 잡았다가 칼날을 잡았다가 왔다갔다하죠. 그런데 이게 봉에서는 문제될 게 없는데 칼은 쯔바라는 장애물이 있어서 좀 그렇습니다. 그래서인지 이렇게 삽화와 같이 그립이 자유롭게 변하는 부분을 재현한 단체나 개인을 본 적이 없습니다. 무예제보와 같이 큰칼을 제작하고 오른...

단어 해석의 주의점 - 거(擧), 도(跳), 회(回,廻)의 공포

구 경당본이라고 하는데, 자꾸 다리를 드는 것은 거우족(擧右足) 등 들 거(擧)자가 들어간 텍스트 때문으로 보인다.비슷하게 뛸 도(跳) 돌 회(回.廻) 등이 동작의 해석을 어그러뜨리고들 있는데, 한자라는 게 대표적으로 쓰이는 뜻도 있지만 영어처럼 상황이나 문맥에 따라 전혀 다른 뜻을 나타내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이런 내용을 함부로 규정하고 판단하면 안된...

왜구 라이라이~

기효신서 장도의 예고편입니다. 묘도가 도착하는 대로 즉시 본편 촬영에 들어갑니다. 기본 투로와 자세는 무예제보(武藝諸譜)에 수록된 것을 기준으로 하고 있습니다. 무예제보의 투로를 재현하고, 그것을 토대로 실전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각 기술로 분해하는 것이 이번 촬영에서 중심을 둘 부분입니다. 무예도보통지의 쌍수도는 이 무예제보의 투로를 그대로 전...

교전의 "드리워 막다"? :

교전 재현의 어려움은 일단 길다는 것도 있지만 드리워 막는다는 개념이 불분명하다는 것도 문제였다. 투로를 2개로 나눌 경우 후반의 갑을의 동작은 드리워 치고 그걸 또 드리워 막는다는 것을 반복하는 것으로 이뤄져 있는데, 다른 왜검을 참고할 경우 드리우다垂는 동작은 류피류에서 나타나는데 삽화를 보면 검을 뒤집어 눕힌 듯한 묘사와 중단 자세를 취하는 듯한 ...

조선검술의 한계

사료로 남아있는 내용을 놓고 봤을 때 조선 관아의 검술 교습 체계는 많은 한계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거의 확실해 보인다. 초기에는 기효신서의 번역에 중점을 두었기 때문에 초기의 조선검술은 기효신서 따라하기에 지나지 않았고, 무예제보번역속집에서 일본의 검술 카타들이 수록되면서 좀 나아지지만, 무예도보통지 시대가 되면 카타들이 사라지고 혼자서 하는 투로들만...

무비지, 기효신서, 무예도보통지 무술적 복원의 한계

여러차례 소개한 http://www.chineselongsword.com/도 그렇고 서양에서 유명한 양가태극권사 스캇 로델도 그렇고 은근히 명나라 시대에 편찬된 무술군사서적을 토대로 지금의 중국무술이 아닌, 진정한 군용무술을 복원해보고자 하는 시도는 여러 차례 있었죠. 근본적 문제점의 알파이자 오메가는 해당 서적들에 실린 내용 자체가 단편적인 기술이나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