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리히테나워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즈버크하우 잘하는 법

즈버크하우 기본 어플리케이션 연구와 잡설에서 쓴대로 2016년에 즈버크하우를 어떻게 하는가? 어떻게 해야 사료에 나온 대로 모든 베기를 막아내면서 동시에 머리까지 치면서 또 내 손가락이 부러지지 않는가? 하는 문제는 종결되었지만 컨트롤 스파링과 맨몸 기술연습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가가 연구과제라고 쓴 적이 있었습니다. 강하게 머리와 칼을 부술 만큼 치지 ...

고전검술훈련 20171126

평소와 다를 바 없는 평범한 연습이었는데 조금 다른 게 있다면 기술 컴비네이션을 좀 추가했다는 점입니다. 고전검술복원의 핵심은 검리와 더불어 그 검리를 가능케 하는 요소들의 형태를 명확히 세우는 것이 중요한데 이게 잘 안되면 그냥 자기류가 된다고 보면 되죠. 리히테나워류의 경우 어떻게 싸우는가 기본적인 전술 방침은 되브링어나 요아힘 마이어를 통해 드러나...

리히테나워류 베기의 4가지 속성과 꽃피는 애로사항

크럼프하우 영상 재촬영을 위해 다시 여러 자료들을 보고 정리하면서 다시금 느낀 건 리히테나워류는 5가지 베기에 4가지 속성이 부여되어 있다는 겁니다. 대놓고 4가지 속성이 부여되었다고는 안하는데 기술들 예시를 보면 거진 그런 식이죠. 4가지 속성이란 대충 이렇습니다. 1. 사람을 벤다.2. 자세를 부순다.3. 베기를 쳐낸다. 4. 바인딩의 수단으로 쓴...

쉴라이던(Schlaudern)

쉴라이던이란 내던지기, 팽개치기 라는 뜻으로 요아힘 마이어는 슬링으로 돌을 던지는 것처럼 칼을 던지듯이 베는 것이라고 하는데 이에 대한 예시는 내가 알기론 두군데에서 나온다. 요아힘 마이어와 안드레 파우언페인트(흔히 일본식 독음으로 파렌하잇이라 불리는)에서 나온다.요아힘 마이어는 롱소드 파트에서 총 세번 언급되는데 처음 기술 설명에서 마치 슬링처럼 칼을...

리히테나워류 바인딩에 관한 다양한 모순과 문제들

확실히 이친구들도 환경(바인딩)을 만들어놓고 시작하니까 그럭저럭 리히테나워류 같은 그림이 나오네요. 잘한단 소린 아니고요. 사실 리히테나워류 문서에서 제일 언급이 안된 부분이, 공격으로 동시에 쳐서 바인딩을 만들어서 싸우란 말은 알겠는데, 상대가 바인딩을 회피하면 그럼 어쩌라는 거냐 라는 부분입니다. 뒤로 물러나면서 계속해서 후속타를 노리던가 미끼를 던...

ARMA Korea 20170820 두삭 출병 & 쿠르츠하우의 근황

이번주 금요일까진 유튜브 업로드가 안되네요. 여하간 두삭 스파링을 해봤습니다. 일단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플라스틱이라고 안아프다던가 안전한건 전혀 아니라는 겁니다. 결국 컨트롤을 해야만 안전하고, 그냥 냅다 던지면 타박상은 피할 수 없더군요. 타박상은 목검보다야 덜할 지 몰라도 결국 거기서 거기입니다. 하지만 컨트롤 스파링을 할 경우 속도를 내...

리히테나워류의 바인딩은 칼날끼리 박나

리히테나워류의 바인딩은 칼날끼리 갖다 박아서 멈추는 게 아니다. 그런 오해가 있는 모양인데 그러면 칼 얼마 쓰지도 못하고 바로 부러진다. 초창기에 그렇게 많이 부러뜨려먹기도 했다.베기끼리 부딪칠 때는 칼을 때리면 그렇게 날끼리 박기 때문에 원칙대로 사람을 베면 칼끼리 닿으면서 상대 칼을 밀어내면서 한방에 베어버린다. 하지만 이때도 칼날끼리 박는 게 아니...

듀플리에렌(Duplieren)이란 무엇인가?

듀플리에렌(Duplieren)이란 영어로 더블링(Doubling)즉 두번 친다는 뜻입니다. 보통 타격이 위가 막히면 아래를 치고, 오른쪽이 막히면 왼쪽을 치는 식이라면 듀플리에렌은 오른쪽이 막히면 오른쪽을 한번 더치는 것이라 보시면 됩니다. 보통 좌우를 번갈아 치는 것이 본능적으로 바로 나오기 때문에 많이 쓰이지만 그만큼 치는 궤적이 길어져서 쉽게 막을...

리히테나워류의 매너샷

리히테나워류 사료를 보면 16세기에 칼면으로 때리는 기술이 많아지며 검술학교에서도 옆면으로 때리는 것이 안전을 위한 매너였다고 한다. 심지어는 토너먼트에서도 칼날로 쳐서도 안되고 찌르는건 더더욱 안되고 손잡이나 가드로 찍어도 안되며 오직 옆면으로 때려야만 했다. 이게 18세기까지 남아서 당시 독일 검술학교를 묘사한 판화를 보면 롱소드를 가지고 둘이서 옆...

ARMA Korea 20170226 발이 안나가는 날

어제는 발이 영 안나가는 날이었네요. 거리를 두고 정면으로 싸우는 근대검술이든 거리를 짧게 잡고 측면으로 싸우는 리히테나워류든간에 어쨌든 발이 핵심이라는 점은 동일하며 발이 안나가면 검술도 안나옵니다. 단지 걷고 움직이고가 아니라 자기가 원한 방향으로 공세를 할때 발이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여 몸을 적절한 위치에 이동시키는 것을 발이라고 퉁치는 것인데 이...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