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태그 : 검경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기효신서 당파 하편 당파vs도 (紀效新書 鏜鈀 下篇 鈀對刀)

https://youtu.be/A0cbKi92KLw 당파 상편 당파vs창기효신서수록 당파습법해설 (紀效新書收錄 鏜鈀習法解說)0:42 상대가 하단으로 칠 경우2:03 내가 찔렀는데 상대가 하단을 칠 경우3:12 대당 소당 대압 소압3:46 당파를 연습하는 10걸음의 보법4:53 걸어내리기와 아래쪽으로 유수보6:01 당파로 연법에 대항하는 법7:13 들어올...

대봉투로의 대당 4번이 돌려치기인가?

이 점은 나는 일단 아니다 라고 보는 입장이다.먼저 연구 초기에는 돌려치기가 맞다고 생각했는데, 그 이유는 : 1.대봉 투로의 후계자인 우슈 봉술에서 돌려치기가 기본이다. 2.영향을 주거나 받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일본, 인도 봉술에서도 돌려치기가 기본이다. 3.특히 인도 칼라리파야투 봉술에서는 돌려치기로 상전 하접 적수 헌화 도두 대전 소전 등의 기술을...

검경의 영상 해설 1편

검경의 영상화는 순조롭습니다. 주해도 다 끝난지 오래고 검경 총보목의 기술들도 거의 다 해명되었고요. 다만 정기당집의 검경이 원조인만큼 기효신서에 실린 것보다 내용도 더 많고 특히 보법 연습을 위한 투로가 지정되어 있어서 기효신서 버전을 따르기보다는 다음부터는 다시 순서를 지정해서 정기당집에 실린대로 나열하는게 더 낫겠습니다. 확실한건 검경의 형초장검술...

형초장검의 개요(荊楚藏劍之概要)

고대 주나라에서 서융족에 의해 처음으로 청동검이 들어온 이래로, 검은 점점 길어져 초나라에서는 날길이 1m, 손잡이 40cm에 달하는 쌍수검을 만들어내었고 장협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각국에 유행했습니다. 진시황도 형가의 암살사건 당시 녹로라는 이름의 장검을 차고 있었고 너무 길어 뽑지 못하다가 등에 지고 뽑아 형가를 베어 살아남은 일화가 전해지고 있습니...

형초장검 시뮬레이터

형초장검 재현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중국산 장검입니다. 칼날은 우슈 쌍수검을 좀더 두껍게 만든 것인데, 초나라 검 특유의 넓은 2개의 혈조 분위기를 잘 내고 있는데다 탄성도 적당히 단단한 것 같아서 수입했습니다. 한나라 쌍수검을 보면 날길이는 1m에 손잡이는 40cm에 달하면서도 무게는 1.15kg정도밖에 안되는데, 이 제품도 비슷한 무게입니다. 도장구는...

고전검술훈련 20191201 장도와 중봉

2분 30초부터는 장도가 나오는데, 180cm투핸더와도 붙어볼만한 강력한 타격력과 튕겨내는 힘은 좋지만 장도술 자체가 먼 거리에서 상대를 공격하는 것에 특화되어 있다 보니 상대방이 한번 막아내고 붙으면 어영부영 상태로 들어갔다가 뒷날 와인딩 베기에 당하는 경우가 자주 나옵니다. 물론 어영부영하지 말고 계속해서 최적의 간격을 유지하는게 맞으니 결국 그걸 ...

유대유(兪大猷) 검경(劍經) - 2편 검경의 기본기 해설

0:14 체(剃)의 해설 0:42 음양수(陰陽手)의 역할 1:29 음양의 변화에서 주의할 점과 다리굽히기(折脚) 2:01 앞손, 뒷손, 허리 힘의 중요성 2:25 대문과 소문, 대침3:19 당직파타체대돈좌대전 & 게도소획좌체소전5:37 검경에서의 대와 소의 개념 정리*원문의 순서는 기효신서에 수록된 것을 따르고 있습니다.

검경의 독자 주해 4편

大門高對打我, 且將棍起在高{連脚抽回些些}, 遲斯須進步壓打下, 卽進扁身中欄殺. 若我打去, 他棍提回讓我, 我須勿將棍尾打下, 只進步對他胸喉直殺去.□ 대문(大門)으로 높이 나를 쳐 올 때, 나는 곤을 높이 치켜 든 채로, {연달아 다리를 조금씩 빼며 회수한다.}잠시 느리게 진보하면서 눌러 밑으로 치고, 느리게 갈라 쪼개며 반드시 진보(進步)하면서 눌...

정기당집에 실린 검경 원문(간자체)

유대유의 검경 원문은 원래 문집인 정기당집에 실려 있습니다. 그리고 기효신서에 실린 것과는 내용 구성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정기당집의 검경에는 당파와 곤법이 함께 실려있는데 기효신서에서는 따로 빼놓았고, 기효신서의 내용에서는 빠진 것들도 실려 있습니다. 그래서 원문을 보는 것도 중요하죠. 유대유 검경 복원을 위해서는 역시 최고 원본을 따르는 게 맞기 때...

검경의 독자 주해 3편

□ 이룡쟁주살(二龍爭珠殺)은 아래로 채(採)는 것으로, 곤을 제(提)하고 기(起)하는 것을 사용하지 않는다. 이 묘(妙)는 모두 수법(手法)상에 있다. 전후수(前後手)에 모두 법(法)이 바르게있어야 하니 교사(敎師) 동염부(童琰父)가 말한‘임시취력(臨時取力)’이다. 내가 상대방에 접근해서 거리를 좁히는 것도 또한‘임시취력(臨時取力)’으로, 모...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