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남부 다라 주는 정부의 통제를 벗어났다?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1월 12일 밤, 다라 주의 정부군 검문소와 기지가 계획된 대대적인 공격을 받았습니다.



여러 검문소들이 장악당했고, 반정부 게릴라 측에서 인증샷을 올렸네요.

이번 사태는 2018년 8월 다라 주의 완전 장악 이후 벌어진 최대규모의 조직적인 공격이라고 합니다. 이미 다라 주는 다마스쿠스 주와 이질적인 정서를 가진 곳으로 2011년 시리아 민주화 사태의 불씨가 되기도 한 곳이거니와 2018년 8월 장악된 이후로도 꾸준히 주민과 항복을 인정하지 않는 반군에 의한 암살, 습격이 벌어져 왔습니다.

설탕 사러간 정부군 장병이 맞아죽거나 사나메인 시에서 대낮에 아사드 포스터를 찢어버리고 인증샷을 찍는다거나 정부군에 항복을 주도한 전직 반군 간부를 암살하는 등의 흉흉한 사태들이 벌어졌고 이 때문에 4기갑사단이 사나메인 시에 전개하여 포위하고 치안을 안정시키는 일도 있었습니다.

이번 사태는 다라 주의 나히타 마을에서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고 친정부 민병대들이 나히타 마을로 통하는 모든 도로를 봉쇄하고 포위했다고 합니다. 이 사태 전개는 마치 2011년 말~2012년 초까지의 시리아 혼란 사태를 떠올리게 하네요. 그때 당시에도 벌어지던 일들이 이렇게 정체불명의 게릴라가 경찰서, 군부대를 습격하고 친정부 민병대와 군대, 무장경찰이 혐의가 있는 마을로 쳐들어가 용의자를 색출하고 그 과정에서 유혈사태가 빚어지는 패턴의 연속이었습니다.

이번 사건은 단순히 습격과 유혈사태로 끝나는 해프닝이 아니라 친정부로 귀순한 구 반군을 통해 간접적으로 치안을 유지해왔던 정부군의 방식이 한계에 다다르는 신호 같습니다. 타이거부대 샤힌 그룹의 지휘관 슐레이만 샤힌은 자신의 페이스북 포스팅을 통해서 이번 달에 다라 주가 정부군의 통제에서 벗어났고, 이 습격 사태를 언급하면서 이미 매일매일 습격과 납치가 벌어지고 있었다는 언급을 했습니다. 그러면서 왜 정부는 이 일에 대해 한마디도 하지 않았느냐면 비밀 협약과 국제 전략에 의해 이미 다라 주는 넘어간 상태였다는 말을 하고 있네요.

현재 알레포 시 서부 지역에서 반군과의 휴전이 깨지면서 데이르에조르 시 근방에 전개하던 4기갑사단이 철수하고 알레포 쪽으로 넘어가고 있습니다. 이미 1월 3일경부터 공세가 계속 실패한 라타키아 주 카바니 산악 전선에서 4기갑사단 병력이 철수하는 것이 관측되었고 12일에는 데이르에조르 시 근방에서도 철수했습니다. 한편 이들리브 주의 사라킵 시 근방에는 정부군 헬기가 살포한 항복 전단이 뿌려지기도 했습니다.

(카바니, 데이르에조르에서 순차적으로 철수 후 알레포로 이동중인 4기갑사단 장병들)


러시아-터키 사이의 휴전이 당연히 뒤집힐 것을 예상하고 정예부대를 이들리브로 증원하는 모양새입니다만 다라 주가 저정도라고 하니 기껏 병력을 빼다가 재평정에 투입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아부사이프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8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zairai.egloos.com/m/5930306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