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타흐리르 알 샴 이들리브 남부에서 반격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11월 25일 정부군의 공세에 움 할라킬을 비롯한 여러 지역을 내주고 패퇴한 타흐리르 알 샴이 5일의 준비기간을 거쳐 반격을 개시하여 여러 마을을 점령했습니다. 타이거 부대가 있을 움 할라킬 지역이 아니라 북쪽으로 좀 더 올라간 지역입니다.

(타흐리르 알 샴의 준비 및 공세 영상, R&U비디오 제공)


늘 그렇듯이 타흐리르 알 샴은 로켓포와 야포로 준비포격을 하고 수제 병력수송장갑차에 병력을 실어 전방으로 추진시킨 다음 하차시키고 테크니컬 차량의 기관포와 중기관총, 박격포의 지원 하에 정부군 진지를 강습했습니다. 좀 버티다가 안되겠다 싶으니 우르르 도주하는 정부군도 평소와 같습니다.

이번 공세의 목적은 확실히는 알 수 없습니다. 이번에 탈환한 이스타블랏 마을 북동쪽에 2017년 초에 빼앗긴 전략적 요충지 아부 앗 두후르 시와 아부 앗 두후르 군사공항이 11km 전방에 있어 어느정도 위협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실질적으로 이번 공세가 전략거점 점령이 가능할 정도로 대량의 병력과 자원을 동원했는지는 의문입니다. 아무래도 움 할라킬을 뺏기고 나서 뭔가 성과를 보여주지 않으면 타흐리르 알 샴의 입지가 더 불안해지기 때문에 정치적인 의도에서 감행한 공세라고 여겨집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이번 투입된 반군 병력을 보면 터키제 군장과 군복으로 도배를 했다는 것인데 팔뚝 패치를 보면 친터키 계열 이들리브 반군 연합체인 국가해방전선입니다. 지원이 점점 본격화되어가고 있네요.

물론 팔뚝에 붙은 이 깃발을 지적하면 고향 인종 사상에 관계없이 아사드 추종자가 되어버립니다. 이럴 때는 모른척 지나가야겠죠?

물론 12월 2일자로 공개된 사진에서는 반군의 전과 확대 시도가 좌절되고 격퇴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예전 같으면 타이거부대와 공화국수비대에 돈을 주고 최신정보를 현장에서 받아 트위터에 올리는 이반 시도렌코 계정 등이 활약했을 텐데 그런 계정들이 트위터 정책 등으로 폐쇄되면서 실시간 상황을 알지 못하는 것이 아쉽네요.

들판에 서 있는 사람은 타이거 소장 수헤일 알 하산의 개인 비서입니다. 이것으로 볼 때 타이거 부대가 도착해서 반격한 게 틀림없어보이네요. 아직 재탈환 소식은 들려오고 있지 않지만 며칠 내로 재탈환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abu Saif al-Assad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6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zairai.egloos.com/m/5928453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