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지하디스트 2개 마을 재탈환 시리아 내전





1월 16일 타이거부대 주축으로 진격을 개시하여 7개 이상의 마을을 점령하자, 다음날인 1월 17일 즉시 타흐리르 알 샴이 반격을 개시했습니다. 다련장로켓으로 준비포격 이후 장갑차량에 분승한 대원들이 돌격, 정부군은 또 도망(...)가고 다양한 트럭과 기관포, 대전차미사일을 타흐리르 알 샴이 노획, 그후 일부 고립된 병력과 교전하는 영상입니다.

정부군이 도망다니는건 러시아 용병이나 SSO인터뷰에도 나타나고 반군 드론 영상에도 나타나는걸 보면 부정할 수가 없네요. 이친구들은 뭔가 바뀌는게 없습니다. 버티면서 방어전을 수행할 만도 한데 정예부대 아니면 순 덤&더머즈밖에 없어보이네요. 타이거 부대나 4기갑, 공화국수비대 말곤 진짜 믿을 사람들이 없습니다.

재미있는 건 평소 패턴대로라면 공습 후 타이거부대의 재반격이 들어가야 하는데, 점령 후 2일이 지난 지금까지 공습만 있을 뿐 뭔가 공세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무슨 뒷일이 있는지 모르겠네요.

7분 16초부터는 알레포 방면에 전개된 4기갑사단입니다. 이들은 왠지 공습과 포격만 하고 딱히 진격하려는 모습이 보이질 않더군요. 눈치만 보다가 타이거 부대가 전개하면 그제서야 따라가려는지도 모르겠습니다.

8분 40초부터는 터키가 리비아로 보내고 있는 친터키 반군입니다. 현재 리비아는 이슬람 원리주의 정부에 대한 국민적 저항 이후 세속주의 파벌인 구 리비아군 장군이자 반군 사령관이었던 칼리파 하프타르 장군의 2014년 쿠데타 후 토브룩 정부를 구성하고 있는데, 대부분의 영토는 칼리파 하프타르 장군의 토브룩 정부가 장악하고 있습니다. 현재 하프타르 장군은 수도 트리폴리에 대한 공세에 나섰는데 트리폴리 정부를 지지하는 터키는 시리아의 친터키 반군들을 데려다 리비아로 투입하고 있습니다. 벌써 2000명이나 보냈다고 하네요. 이미 토브룩 정부군과 교전하여 전사자가 나왔습니다. 현재 리비아에 투입된 친터키 반군의 목록은 여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젠 정말 자유시리아군이란건 없고 터키의 용병만 있을뿐이네요.

덧글

  • KittyHawk 2020/01/20 01:16 # 답글

    하프타르 장군에 대해 자유진영이 호의적인 분위기를 보이니까 터키가 하프타르를 지지하지 말라고 몽니를 부리는 모양새인것 같더군요.
  • 아부사이프 2020/01/20 01:49 #

    솔직히 시리아의 아사드 대통령은 반미 친러 친이란 진영이기에 지지를 못하는것뿐이지 딱히 반미도 아닌 하프타르 장군을 자유진영이 지지하지 못할 이유가 없지요.
  • jager 2020/01/20 01:59 # 삭제 답글

    나폴레옹을 상대한 연합군의 전술처럼, 타이거 대신 여러 차례 다른 정부군 부대를 계속 때리는 거 같네요. 만약 hts가 타이거를 제외한 대부분의 정부군을 이길 수 있다면 순차적으로 여기 저기 찌르면 타이거 부대도 사람인데 피로가 누적되지 않을까요?
  • 아부사이프 2020/01/20 02:22 #

    당연히 피로가 누적될수밖에 없습니다. 그걸 제일 잘 썼던 게 2015년 초 이들리브 전역이었죠. 그런데 지금은 이상하리만치 타 반군의 참여가 거의 보이지 않으며, 특히 2000여명의 병력을 온존했다는 자이쉬 알 이자는 단 한번의 공세에도 참여 안하고 있고, 겨우 타흐리르 알 샴 혼자서 작은 공세 하고 그정도가 끝이고 2017년 제1차 하마 전역처럼 방어선 돌파 후 예비병력 투입으로 순식간에 전과 확대같은 전술을 구사하지 못하는 걸 보면 타흐리르 알 샴 자체가 심각한 협조 거부/자금 부족/병력 부족이라는 난리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 확실해 보입니다.

    트럼프 당선과 카타르 이탈 이전까지는 풍부한 자금 지원을 받아서 반군 상태가 좋았는데, 트럼프가 자금지원을 중지하고 카타르가 사우디와의 분쟁으로 이탈하고 나니 영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정부측 지역이라고 아주 나은 건 아니지만 이들리브 쪽은 행정 미스와 경제난으로 시달리고 있다고 하며 타흐리르 알 샴을 도와줄 친터키 반군은 2000여명이 리비아로 파병되는 바람에 여력이 아예 없고요. 이쯤되면 여러군데를 찌를 능력 자체를 상실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 알카시르 2020/01/20 11:46 # 답글

    역사를 보면 병졸들이 그리 뛰어나지 않아도 대장이 놀라운 용맹과 지략으로 승리를 거둔 사례도 있지만 대장이 뛰어나지 않아도 병졸들이 엄청나게 강해서 승리를 거둔 사례도 있습니다. 이괄이 그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겠지요. 타이거 부대는 다른 부대보다 특별히 강하지 않지만 타이거 대령이 엄청나게 현명해서 승리를 거듭하는 것일까요, 아니면 타이거 대령은 그리 현명하진 않지만 타이거 부대가 엄청나게 강해서 승리를 거듭하는 것일까요?
  • 아부사이프 2020/01/20 17:58 #

    타이거의 지휘능력이 탁월한게 첫번째죠. 러시아 장군들도 인정한 기상천외한 전투술인데 내주고 끌어들여서 포격, 공습으로 털어버리고 다시 점령하기, 야간전, SNS를 이용한 거짓말로 속이기 등등 못하는게 없습니다. 물론 휘하 지휘관들과 부대원들도 수준이 높아서 타이거가 일일이 통제하지 않아도 알아서 기동 후퇴, 기동 포위도 잘 하고요. 하지만 타이거부대 기간병력이 매우 적고 지역 민병대의 협조를 얻어서 공세를 진행하기 때문에 결국 타이거 소장의 능력이 더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알카시르 2020/01/21 12:21 #

    시리아군의 장수 중에 아는 자는 타이거 말고는 마헤르 알아사드나 이삼 자흐레딘이 전부인데, 이 자들도 타이거 못지 않게 우수한 장수라 할 수 있을까요? 전자는 내전 초기에만 잠깐 활약했을 뿐 그 뒤론 거의 언급이 안 되고, 후자는 데이르에조르를 지킨 것 말곤 활약상이 없는데 이게 타이거에 비견할 만한 무훈인진 잘 모르겠네요.
  • 아부사이프 2020/01/22 00:15 #

    타이거만큼 지속적으로 공적이 되진 않았다고 해도 마헤르 알 아사드는 정권 붕괴를 막아낸 결정적인 역할을 했죠. 3,4기갑사단의 돌입이 없었다면 내전은 길어도 2013년에 반군의 사실상 승리로 끝났을 겁니다. 라타키아 타르투스만 남았겠죠.

    또 잇샴 자헤라딘은 본격적으로 활약을 시작할 때 전사해서 공적이 데이르에조르 방어 뿐이지만, 시가지와 주변지역을 수비해냄으로써 알 누스라, ISIS의 주력을 붙잡아두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2017년 정부군의 ISIS소탕전인 라벤다 작전이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었던 것은 정부군이 수비하는 데이르에조르에 ISIS가 1만4천명의 예비병력을 전부다 꼬라박는 대결전을 시도했고 그게 실패하면서 예비병력 부족으로 정부군에 오래 대항하지 못한 것 때문이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그 역할이 만만치 않게됩니다.

  • 거북이 2020/01/22 12:17 # 삭제 답글

    관계 없는 이야기지만 요새 자꾸 미국이 사사건건 길막을 한다든가 차량을 인터셉트한다든가 하는 식으로 러시아군 도로정찰을 방해하고 있는데 무슨 심보인지 모르겠군요
  • 아부사이프 2020/01/22 20:53 #

    예전부터 서로 계속해서 해왔습니다. 미군이 카미실리 진입을 시도하면 친정부 민병대들이 바리케이트 치고 막는다던가 시리아 북동부에서 다들 신경전 엄청 벌이고 있습니다. 터키와 합동순찰하는 러시아 차량은 현지인들의 돌팔매에 성하지도 못하고요.
  • 알카시르 2020/01/22 21:08 #

    차량을 인터셉트한다는 게 말 그대로 공격한다는 말인가요? 그리고 러시아 차량을 공격하는 걸 보면 그 현지인들은 반정부주의자 같은데 바로 그 반정부주의자들을 돕는 터키 차량도 같이 있는데도 아랑곳않고 돌팔매질을 하다니... 설마 터키와 러시아와 정부 셋 다 싫다는 것은 아니겠죠... ㅎㄷㄷ
  • 아부사이프 2020/01/23 03:34 #

    인터셉트=요격은 꼭 공격뿐만 아니라 맞이해 나가서 진로방해하고 길막하는 것도 요격에 포함됩니다. 러시아는 원래 PKK나 YPG와 과거 공산투쟁을 지원한 것으로 우호관계였지만, 터키의 침략을 용인하고 터키와 합동순찰 하는 것 때문에 배신자로 낙인찍혀서 쿠르드인들에게 공격받는 겁니다. 미군이 쿠르드나 북부 아랍인들에게 차량행렬이 썩은 과일로 공격당한 것과 같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