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형초장검의 개요(荊楚藏劍之概要) 교범저장소



고대 주나라에서 서융족에 의해 처음으로 청동검이 들어온 이래로, 검은 점점 길어져 초나라에서는 날길이 1m, 손잡이 40cm에 달하는 쌍수검을 만들어내었고 장협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각국에 유행했습니다. 진시황도 형가의 암살사건 당시 녹로라는 이름의 장검을 차고 있었고 너무 길어 뽑지 못하다가 등에 지고 뽑아 형가를 베어 살아남은 일화가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후 쌍수검은 한나라 때까지 크게 유행했습니다.

세월이 지나 명나라 시대가 되어 쌍수검술은 사라진 것처럼 보였지만, 두가지 쌍수검술이 불완전하게나마 존재했습니다. 하나는 군사종합서적 무비지를 편찬한 모원의가 조선에서 입수한 쌍수검보인 조선세법이었고, 또 하나는 명나라의 유대유 장군이 민간무술가 이량흠에게 배운 형초장검입니다.

유대유는 형초장검을 배워 이를 봉술로 바꾸었고 이를 검경으로 정리, 자신의 군대에 교습시켰으며 척계광 군대에도 당파, 대봉술로 교습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쌍수장검술로써의 모습은 사라졌지만, 다른 봉술과는 달리 양손 사이의 봉으로 막지 않고 반드시 오른손 앞으로 막는 것 등의 여러 모습에서 검술의 흔적을 보았고, 이런 점을 통해 충분히 쌍수검술로의 재복원이 가능하다고 판단하여 작업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검경 자체가 체계적으로 개념과 기술이 정리된 것이 아니라 유대유 개인이 생각나는 대로 써놓은 것이기 때문에 그대로 영상화시키면 너무 혼란스러워지고 분량이 지나치게 많아지는 문제가 있어 전체 내용을 다시 재정리하고 원리를 다시 배열하는 작업이 필요했고, 그 탓에 어느정도 정리를 하면서도 영상이 길어지는 것을 피하기 어려웠습니다.

개인적으로 느낀 형초장검의 특징은, 절제되고 짧은 동작 위주로 움직이고 방어할 것을 강조하고 그 안에서 허리, 뒷손, 앞손으로 이어지는 힘의 전달을 통해 작은 동작에서 강한 위력을 내는 것을 통해 우위를 추구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런 점에서 보여지는 풍격이 마치 검도와 유사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같은 명대의 조선세법(https://youtu.be/DvosLNP5TGI)과 비교하면, 조선세법은 훨씬 크고 호쾌한 동작으로 큰 베기 위주의 공세를 가하며 보법에서도 중국무술 특유의 요보, 진보 등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풍격이 많이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0:27 형초장검의 공격부위

1:10 대문(大門)으로 들어오는 공격의 방어
1:19 당(當) / 2:00 개(磕)/ 2:21 압(壓)/ 2:40 세(洗)/ 2:55 체(剃)/ 3:20 전(剪)/ 3:47 게(揭)/ 4:05 봉(捧)/ 4:32 란(欄)/ 5:03 좌우래구(左右來具)

5:42 소문(小門)으로 들어오는 공격의 방어
5:53 곤(滾)/ 6:25 하접세/적수세(下接勢/滴水勢)/ 6:50 하기천수상/하천세(下起穿手上/下穿勢)/ 7:09 적수헌화(滴水獻花)

7:37 검경의 기술을 통해 보는 형초장검의 교전
7:39 반산탁(盤山托)/ 8:13 철우입석(鐵牛入石)/ 8:48 철문연(鐵門鋑)

덧글

  • ㅈㅅㅈㅌㄴ 2020/01/08 21:41 # 삭제 답글

    단도법선과도 다르고 조선세법하고도 확연히 다르니 모종의 아류가 아닌 별개의 검술임이 분명하군요

    형초장검이 정말 한나라 초나라 시기 검술이 맞다면 검술 복원의 큰 쾌거인 것이고 혹
    아니더라도 제대로된 검법임은 확실하니 여전히 감격스러운 일입니다

    참으로 고생 많으셨습니다
  • ㅈㅅㅈㅌㄴ 2020/01/08 21:48 # 삭제

    계속 이런 복원을 볼수록 현 중국의 무술은 전통과는 단절된 변종 비스므리한것같습니다
  • 아부사이프 2020/01/08 22:02 #

    감사합니다. 현대의 중국검술은 확실히 민국시대 군벌인 이경림 장군의 무당검의 강력한 영향력 하에 완전히 잠식되버린 상황 같습니다. 무술계의 움직임도, 대중이 이미지하는 검술이라는 것의 이미지도요. 우리가 생각하는 그 아크로바틱하고 날아다니는 중국검술의 이미지는 무당검의 움직임 바로 그것이더군요. 그래서 다들 중국검술 하면 그것만 연상하게 되어서 오히려 복원에 걸림돌이 되는거 아닌가 생각됩니다. 하지만 또 반대로 그 개별 움직임 요소들이 과거에 없던 것도 아니라서 더 혼란스럽게 만든다는 느낌입니다.
  • ㅇㅇ 2020/01/08 23:12 # 삭제 답글

    이제 본국검만 복원하면 한중일 세 국가 정종을 모두 가지게 되는거네요 ㅋㅋㅋ 마 이게 서양의 합리성이라는 거다 마ㅋㅋㅋ
  • 모아김 2020/01/09 20:56 # 답글

    1. 훌륭합니다.

    전에도 말씀드렸지만 철문연은 그냥 중평세나 간수세에서 쑤욱 밀고 들어가는 그런 느낌, 철우입석은 철우경지로 밀고 들어오는 우치오토시로 봤는데 저랑은 해석이 좀 차이가 있네요.

    그냥 제가 보기에는 한검이나 장도의 무기체급 같은거 제끼고 나면 기법 자체로는 검경이랑 거기서 비롯된 단도계열이나 조선세법이나 또이또이인것 같습니다. 조선에서는 그냥 환도로 다 퉁쳤고요.


    2.
    소병법-검경 형초장검, 조선세법
    대병법-연병실기, 무비지 진법

    http://ctext.org/wiki.pl?if=gb&res=412110
    ->연병실기

    연병실기에 보면 1권이 연오법練伍法이라고 해서 마馬,보步, 거車, 치輜군의 오伍를 이루는게 나오는데 검경 서문과 통하는 것 같습니다.

    요시츠네의 검술과 병법이 하도-낙서로 연결되는 것도 그렇고, 이세노카미도 검술과 병법을 연결시켰고, 유대유도 마찬가지네요.

    여기다가 묘산廟散같은 미니어쳐 워게임같은 도상연습을 하면서 옛 군인들은 대병법과 소병법을 겸했겠다 싶습니다.

    연병실기 보니까 젊어서 글을 때려치워서 병법을 못배워서 장군감이 못되는 사람들에 대해서 혀를 차는 부분도 나오네요.ㅎㅎㅎ
  • 아부사이프 2020/01/10 00:33 #

    감사합니다. 그래서 역시 이런 실기는 말로 하다가도 결국 기술을 보여주는 식으로 진행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네요.
  • 00 2020/01/16 18:27 # 삭제 답글

    이글을 보니까 역설적으로 왜 검도에 깍아 베는 기술이 없는줄 알겠습니다. 코등이가 있으니 깍을려고 해도 막히겠네요. 역시 기술은 검에 따라 다른 것 같습니다.
  • 아부사이프 2020/01/16 22:54 #

    코등이 하나만 있어도 쉽게 막혀버리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