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타흐리르 알 샴 이들리브 남부에서 반격 시리아 내전



11월 25일 정부군의 공세에 움 할라킬을 비롯한 여러 지역을 내주고 패퇴한 타흐리르 알 샴이 5일의 준비기간을 거쳐 반격을 개시하여 여러 마을을 점령했습니다. 타이거 부대가 있을 움 할라킬 지역이 아니라 북쪽으로 좀 더 올라간 지역입니다.

(타흐리르 알 샴의 준비 및 공세 영상, R&U비디오 제공)


늘 그렇듯이 타흐리르 알 샴은 로켓포와 야포로 준비포격을 하고 수제 병력수송장갑차에 병력을 실어 전방으로 추진시킨 다음 하차시키고 테크니컬 차량의 기관포와 중기관총, 박격포의 지원 하에 정부군 진지를 강습했습니다. 좀 버티다가 안되겠다 싶으니 우르르 도주하는 정부군도 평소와 같습니다.

이번 공세의 목적은 확실히는 알 수 없습니다. 이번에 탈환한 이스타블랏 마을 북동쪽에 2017년 초에 빼앗긴 전략적 요충지 아부 앗 두후르 시와 아부 앗 두후르 군사공항이 11km 전방에 있어 어느정도 위협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실질적으로 이번 공세가 전략거점 점령이 가능할 정도로 대량의 병력과 자원을 동원했는지는 의문입니다. 아무래도 움 할라킬을 뺏기고 나서 뭔가 성과를 보여주지 않으면 타흐리르 알 샴의 입지가 더 불안해지기 때문에 정치적인 의도에서 감행한 공세라고 여겨집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이번 투입된 반군 병력을 보면 터키제 군장과 군복으로 도배를 했다는 것인데 팔뚝 패치를 보면 친터키 계열 이들리브 반군 연합체인 국가해방전선입니다. 지원이 점점 본격화되어가고 있네요.

물론 팔뚝에 붙은 이 깃발을 지적하면 고향 인종 사상에 관계없이 아사드 추종자가 되어버립니다. 이럴 때는 모른척 지나가야겠죠?

물론 12월 2일자로 공개된 사진에서는 반군의 전과 확대 시도가 좌절되고 격퇴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예전 같으면 타이거부대와 공화국수비대에 돈을 주고 최신정보를 현장에서 받아 트위터에 올리는 이반 시도렌코 계정 등이 활약했을 텐데 그런 계정들이 트위터 정책 등으로 폐쇄되면서 실시간 상황을 알지 못하는 것이 아쉽네요.

들판에 서 있는 사람은 타이거 소장 수헤일 알 하산의 개인 비서입니다. 이것으로 볼 때 타이거 부대가 도착해서 반격한 게 틀림없어보이네요. 아직 재탈환 소식은 들려오고 있지 않지만 며칠 내로 재탈환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핑백

덧글

  • 소시민 제이 2019/12/03 07:56 # 답글

    타이거 샷을 피해서 점프 공격을 했는데, 난데없이 타이거 어퍼컷 맞고 관광....
    (스트리트 파이터 사가트 기술이 타이거 뭐시기라...)
  • 관찰자 2019/12/03 14:58 # 삭제 답글

    전세계를 상대로 어그로를 끌어서 매달 수만명의 지원자를 받던 IS가 몰락한 이후에는 시리아 내전도 약간 '한물 갔다는' 인상도 받습니다.IS는 이라크와 시리아 양국에서 동시에 전쟁을 수행하면서도 틈틈히 수만 단위의 병력이 동원된 대공세를 펼치는 등 인상적인 전쟁 수행 역량을 보여줬는데 말이지요.
  • 관찰자 2019/12/03 15:02 # 삭제 답글

    내전이 너무 길어져서 그런지 전투 양상이 꽤 지리멸렬하네요.마을 하나 뺏기면 다시 마을 하나 뺏는 식이라니..양쪽 다 병력이 넉넉하지 않다보니 전쟁영화같은 대격돌은 2016 알레포 전투 급의 대전 아니면 잘 안 나오는 것 같습니다.그럼에도 반군이 씨가 마르지 않은 걸 보면 여기저기서 지원하는 인원들이 많나보죠? 정부군은 징병이나 모병, 외국군 파병을 받는 걸로 인적자원을 충당한다지만 반군은 IS급 국가수준 대형 반군이 아닌 이상 거의 100% 지원자로 구성되지 않았던가요..
  • abu Saif al-Assad 2019/12/03 18:09 #

    시리아 내전에서 대부분의 기간이 이런 식이었습니다. 그래서 2013년에 반전쇼 보고 들어온 1기 관찰자들도 대부분 떠나갔고 ISIS보고 들어온 2기 관찰자들도 이런 소강상태에 관심 잃을 정도죠.

    반군은 소멸한 포위망의 반군 대부분이 정부군의 보증아래 버스타고 이들리브나 자라불루스로 갔기 때문에 병력자원은 적지 않습니다. 게다가 칸 셰이쿤 소멸 당시 전멸했다던 자이쉬 알 이자도 사실은 2000여명의 병력 대다수가 안전하게 이들리브로 탈출에 성공했더군요. 필요하면 국가해방전선이나 시리아 국민군이 지원도 해주기 때문에 사실상 병력의 증가나 공세를 막는 건 인적자원이 아닌 부족한 비용과 무기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트럼프가 반군 예산 지원을 중지하고 나서 확실히 활동량이 줄어들었죠.
  • KittyHawk 2019/12/03 23:31 # 답글

    이 상태로 10년은 더 갈 수도 있을테니 정부군이 확실히 장악한 지역내에서의 경제력 회복과 재건만이라도 이뤄지는게 급선무이겠군요...
  • ㅋㅋㅋㅋ 2019/12/04 07:56 # 삭제 답글

    타이거만 피하자 타이거만!
    어, 타이거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