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정기당집에 실린 검경 원문(간자체) 교범저장소

유대유의 검경 원문은 원래 문집인 정기당집에 실려 있습니다. 그리고 기효신서에 실린 것과는 내용 구성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정기당집의 검경에는 당파와 곤법이 함께 실려있는데 기효신서에서는 따로 빼놓았고, 기효신서의 내용에서는 빠진 것들도 실려 있습니다. 그래서 원문을 보는 것도 중요하죠.

유대유 검경 복원을 위해서는 역시 최고 원본을 따르는 게 맞기 때문에, 지금까지는 기효신서에 실린 것과 국립민속박물관 번역을 기준으로 주해를 달았지만 제대로 된 완성을 위해서는 정기당집의 원본을 따라 번역을 대조하고 번역되지 않은 것은 다시 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생각보다 길어지는 작업이네요.
《剑经》为明代抗倭名将、棍术大宗师俞大猷所编。嘉靖四十年(1561年)俞大猷至少林寺观武,认为“真诀皆失”,选寺僧宗擎、普从随其学习棍法。 目前少林寺的代表棍法是疯魔棍。当前研究者认为,目前少林寺的棍法系他所传。
  剑经:
  俞大猷
  并序
  猷学荆楚长剑,颇得其要法。吾师虚舟赵先生,见而笑曰:若知敌一人之法矣,讵知敌百万人之法本于是乎?猷退而思,思而学,学而又思,思而又学,乃知天下之理原于约者,未尝不散于繁。散于繁者,未尝不原于约。复以质之,先师曰:得之矣。夫首之大, 嘴牙之小,不相称焉,两不相为用也。手足之大,指爪之小,不相称焉,两不相为用也。凫以掌大而不能栖,鹜以嘴大而不能啄,鸢以翼大而不能击,狼以尾大而不能掉,鹿以角长而困,豕以肉多而喘,驽以鬣浓而钝,虎以项短而力,兔以前短而狡,鸡以爪细肩广而善斗,犬以毛浅尾锐而善猎。疾病之人,手足鞅掌者懒,脐腹彭亨者倦,头项瘿瘤者偏,腰膂薄弱者痿,前急后曳者踬:无不有势存焉。圣人制兵师之阵,必有奇有正,必有从有伏,必有扬有备,必有前后、有中央、有左右,必有握奇,必有游阙。其阵不一,各有轻重、饶减、盈缩、远近、疏数之权。度大以称小,小以称大,人以称地,地以称人,无不胜也。然则舍万 物之情,以求行阵之法者,远矣。一人之斗,有五体焉:一身居中,二手二足,为之前后左右,有防有击,有立有踢,一体偏废,不能为也。唯伍法具于一人,故起伍之数,必五人两之数,必五伍队之数,必五十卒之数;必四两一车,车之数必五乘,偏之数必五队,军之数必五偏,阵之数必五军,自一人以至百千万人,同一法也。一人之斗,身体手足,皆有屈伸之节。屈于后者,伸之于前;屈于右者,伸之于左。使皆屈而无伸,与皆伸而无屈,僵人而已耳!虽具五体,不能为也。故伍必以三人为正,二为奇;什必七人为正,三为奇;八阵必四隅为正,四方为奇;自一人以至百千万人,同一法也。人之善斗者,一身四肢屈伸变化,有无穷尽之形,故前正而后奇,忽焉正后而奇前,正聚而奇散;忽焉正散而奇聚,车正而骑奇;忽焉骑正而车奇;自一人以至百千万人,同一法也。万人之变化,犹一人之伸缩;万人之从令,犹五体之从心,无不胜也。然则舍一人之身,以求行阵之法者,远矣。上古圣人观之于天,察之于数,验之于易,推之于度,取之于身,证之于物,曲尽其理,而立为伍,法以教人,可谓明且尽矣。忠臣义士,志可以矢,效公忠而学,必求乎实用。气可以运,量宇宙而谋,又贵于有成,彼览影偶质,岂能改?独指迹慕远,何救于迟也耶?猷谨将所得要法,著为《剑经》,以告后人,世有真丈夫,当亮予志。
  ●用棍如读《四书》,钩、刀、枪、钯,如各习一经。《四书》既明,六经之理亦明矣。 若能棍,则各利器之法,从此得矣。
  ●总诀歌,中直八刚十二柔,上剃下滚分左右;打杀高低左右接,手动足进参互就。
  ●总诀歌,却在他力前,柔乘他力后。彼忙我静待,知拍任君斗。
  ●总诀歌,阴阳要转,两手要直;前脚要曲,后脚要直。一打一揭,遍身着力;步步进前 ,天下无敌。
  钯习步法
  ●习钯简步十进,足如环无端。进一足中平当大压;又进一足,压死;又进一足,小压;又进一步,压死;又进一步,高大当;又进一足,大压死;又进一步,高小当;又进一足,小压死;又进一足,高大当;又进一足,大压死。
  ●钯习步法 中平起,大斜压。他大飞天,我转角赶上压。他再大飞高,我小高直,当即小压下。他小飞高,我小高直,当直小压下。他再小飞高,我大高直,当即大压下过小。他抽直杀来,我再大压过小。他入我大上角,我用身力转角赶上,略收低。他再入我大上角,我转角对手直杀去,跳回一步。他打来,我伏回即赶上大起,一扫下,再跳回中栏止。大压小压,已粘他杆,即大进上,斩死他。
  小直当,小斜压;大直当,大斜压。
  ●总诀歌 视不能如能,生疏莫临敌。后手须用功,遍身俱有力。动时把得固,一发未深入。打剪急进凿,后发胜先实。步步俱要进,时时俱取直。更有阴阳诀,请君要熟识。
  ●习步法 起中平,推牵,扁身杀,丁字回杀,旋手进五步杀,跳进三步原位,直打直挑进五步杀,腰力挑打,滴水献花,杀,跳进三步原位进打,穿后手马前鸡啄进三步杀,马前斩草进三步杀,跳进原位,打沉让他先起穿后手,抽回,吊前抽回,三脚并进五步,大门趁棍走,进杀,小门趁棍走进直符杀,洗,倒头,直打,直起磕,打杀摆腰进三步,剪,杀,跳退原位。
  ●总步目 直破打剃大剪,小剪,揭(用手力),上扁身,滴水献花,吊剪,下起接,让高低俱有大单鞭压,子午,阴阳,下起穿手上,喜鹊过枝,趁棍走,走马回头丁字步(大僻),鸡啄谷,高栏凶棍,直凿,闪腰剪,三脚峙,倒头,马前斩草,上捧凿,小剪下小起,小单鞭压就手凿,下扁身,二龙争珠,直符送书杀,齐眉杀(后手高妙),顺势打盘山托,定四步行,固。
  ●侵他一尺(如上拦杀状),直破打他棍(打下作败状亦可),就进步侵四五尺小门一揭(或流水小剪,他起我揭),大进步对手凿,或再大进步,倚他棍尾,直剃下打他手,或头急变扁身中拦杀。
  ●侵他一尺,直破他棍,就进侵四五尺,小门,一揭一小剪(近他手一尺为妙),走脚过一大剪(近他手五寸为妙),急变扁身中拦杀。
  ●侵他三尺,直破打他棍。他过枝向小门来伤我,我急变滴水,大进步捧他棍。若他棍不起,我就小门进步(若钩刀,就将他割来),扁身中拦凿结尾。若他棍起,我棍粘他,献花直破打落,急变二龙争珠,大门手兜杀。
  ●侵他二尺,低打低揭连几下,待他忙时,径进步大起棍,从小门去打他手,不论中不中,须急退丁字回。他决进我小门来伤我,此时我一揭一进,压剃落,打他手,决中矣。
  ●侵他二尺,低打抵揭,连几下,待他忙时,急退丁字一步,急大进步,吊剪他手。急收回原势立,他进来打我,我就大门下起接。他一大剪,急变扁身,中拦杀。
  ●两人小门,对打对揭,须急变(急变时,勿使他揭着,揭着则不及矣),大门下起接大剪(或顺势打),中拦杀,或于揭时即用小剪变大剪,中拦杀。
  ●两人大门对打,不进前脚,不折后脚,不能胜(须知有顺势折脚,是逃闪之法)。
  ●两人大门齐对打,我且将棍提在高(连脚抽回些),迟斯须进步压打下,即进变扁身中拦。若我打去,他棍提回让我,我须勿将棍尾打下,只进步对他胸喉,直杀去。
  ●我从大门顺用单鞭深入,他用力来抵(若迫近),大剪我,离了子午,若迫近,我急抽,就下面过小门,挂他手上一杀。他用小剪,我一揭一杀,或急抽过,大门剪杀。或又过小门倒牵,若不迫近,即打下小门,作败状。
  ●我从大门顺入,他用力来抵,大剪我,离了子午。我大进步,就小门急起,滴水去捧他,如前第三段者。
  ●我起流水渐进,他决来打我手。我将脚坐下,直对他手一捧,或杀皆可。又他来打我手,我从小门一揭接,或大门一起接,要在我右手前七八寸之间,与他棍尾相磕,一响为度。二门起,俱继以剪,急变扁身,中拦杀。
  ●两人大门对打,棍尾在地下。让他先起,穿他小门手上(须两手捧高,使打不小)。
  ●两人大门对打,我让他先起,就揭他小门,用小剪变大剪(即铁门)杀。若他小门来压,我急就下面,过大门剪杀。
  ●两人大门对打,他弱我用强,他强我弱让,两在高让。他先打下,我便进压,两在低让。他先提起,我便进,接连打杀。李良钦师父每每用此二步。
  ●喜鹊过枝有四:他直高打来,我将棍抽过,大门让他,下随用大剪,一也;他直高打来,我将棍抽过小门,让他下,对胸杀去,二也;他直平打来,我坐脚,过枝进步,小门杀他,三也;他平直杀,或打来,我折后腿(即顺势),大门剪杀,四也。以上过枝,俱在下面,过入他棍,二尺即过。
  ●治伏棍、低棍,须用小剪,离他手前,一尺之间,他急过大门,我或揭进打亦可(飞风箭亦可);急变大剪杀亦可(又我小剪他,他抽走,我急进步,起高棍打他,须二步折过小门)。
  ●他打来临身,在小门则趁棍走一打。在大门则走马回头,丁字步一打,顺棍上一杀。又一大剪,扁身中拦杀。
  ●大门接凶棍有五:扁身中拦接,一也;高捧接,二也;下起磕,三也;我棍略横,离前手一尺受他,打一下,四也;待他打将到身,用手前一尺,磕他一下,五也。各接后,须用大剪,继之以杀。
  ●他鸡啄我,须起凶棍,入剪他手前二尺之间。他连起,我连剪;我鸡啄,他起凶棍;我让他先起,穿他小门手上(我接凶棍步亦可)。
  ●他直杀来,须进脚向小门剪,或向他棍尾,小门起变大剪,或端的直破,闪腰剪几剪后,须用进杀,都不如定四步,坐直赶上。
  ●凡小门一揭一打,一打又一揭,终无结尾,必须乘揭用小剪(如铁门),过大门结尾。或将身抽退,他打来,我就大门下,起接剪打杀,结尾。
  ●凡起手要打要杀,俱要在他门内,一尺之间,未可将手势发尽,待他赶来伤我,他手势已尽。此时或大或小,或剪或接,或自大下起接,各将他棍死了。然后进步,扁身中拦,结尾无不胜也。法曰:后人发,先人至。知此决不可一发便要伤人,徒使自势发尽,为他人反伤,戒之,戒之。
  ●棍初交则下起者,有势;棍深入则上压者,取嬴。
  ●我单鞭,他变马前斩草,我且大进一步,硬用手力,他棍自输。
  ●小剪,是棍中至要,人所不疑者。
  ●凡棍动时,须要把极坚固,方有力。
  ●凡大小门直破打,不分粘他棍不粘他棍,务对他手,直起直落,任他揭打。或我揭打他,我棍亦不离他身五寸,即离亦须即直。
  ●凡日间将棍一打一揭,自习打揭,俱要自声,久则自有力,高不过目,低不过膝。
  ●凡小门杀,须在他手上,方无后患,大门亦然。
  ●三脚峙打,须要习(有大僻),又定四打要习。
  ●彼抽退,勿急追;彼急进,勿遽离。
  ●腰力为上,后手力次之,前手力又次之。
  ●棍提起手,阳杀去,及打去俱手阴。阴阳俱要识透。
  ●他棍头略起,我不意向大门二尺位坐脚,一破剪进杀,又或不意用献花破进。
  ●两人侵入之际,他滴水捧我,急用倒头。
  ●我滴水入他小门,他用倒头;我坐后脚,急杀去,认定他胸。
  ●他大剪,我压他;他用滴水捧,我进步将棍取正挂,然后倒头。
  ●插他金枪,变坐脚杀。
  ●他起高拦若迫进,赶上对胸杀。
  ●他起高拦,我径赶上迫他(如杀状),打下前五步,大门接,随时用俱可,抽让亦可(有抽让,有不抽让,须知之)。急折脚,顺势剪一步,更妙。
  ●他小门打来,或低杀来,急折进前脚,横压他棍尾,然后二步折打他。
  ●他闭大门,我折后脚,就下起,径杀他大门(略剪意)。他闭小门,我进前脚,就下揭起,径凿他小门。
  ●他起流水进,我后手略高牵,就进步杀,大小门皆然。
  ●直符送书杀。
  ●我大门压,他坐身退,欲过枝小门。我就进前脚,对棍直杀去;须后手高,前手低,直符送书步用。
  ●他起高棍,我略进入,待他落大折过大门,打他半棍一下,就进杀(丁字回头亦可,须知有顺势),不论他棍打落,打不落(我都是如此)。
  ●两人揭打,我因手避之,顺侵打(打时不可沉自棍),不使他揭得,须后手出在前手胁下去打,则他揭不得。
  ●直符送书,杀难揭。
  ●用流水打他棍,他棍起,我就揭进剪打。
  ●大门连打连揭忙时,将棍变流水打他棍;他棍起,我就揭进剪打。  
  ●将棍出,长挂膝上,鸡啄打。
  ●铁门打慢慢进(回头),又如铁门势,大进步困打。
  ●他尽手杀来,我径折进,前脚过大门,对手杀去,不与他棍相粘,或折过小门,亦此法。
  ●大门哄杀,他压我,我过小门,假作败状。他决杀来,我一揭,折进杀或打。
  ●我初起高小门,杀一尺,他进来,我即过大门,高拦打下,收下拦,杀上(或再待亦可)。
  ●凡小门杀来,待来将到手,丁字回,一揭折进杀,则中矣。
  ●下哄,待他剪向上,直符送书杀,上大门哄(或打他手、折脚),伏下小门杀,或伏下待他来,一揭杀,更妙。
  ●我将棍略高,略侵入,他来接,我即丁字步滚下杀。
  ●他起高拦打,我折进大门,将他棍尾,或半棍敲下,进齐眉杀(须知有顺势,敲时切不可沉自棍)。
  ●凡进杀,须急丁字回头退,方稳。
  ●大门高哄杀去四五尺,待他来抵剪,就剪他;大进杀小门,亦然(须知有顺势,丁字回头亦可)。
  ●侵他三四尺,低打低揭,连几下,待他忙时,大进趁棍进杀。
  ●梗直哄杀去四五尺,任他打或揭;我就寻他虚处,大进杀去。
  ●凡他棍来,我避他抽退,我急随杀,极妙。不急,则不可去。
  ●我大门高进,入丁字牵伏下,他赶来,我一牵揭,进凿。
  ●我打棍后,继以杀;杀后大门,即当采洗,洗而后杀小门,须小牵。
  ●两棍相交,他抽回,伏地开小门,我直捧慢慢指去,待他发杀,然后揭牵,或剪进杀他。
  ●他直杀来,我直杀去。我将脚折过分,分将手反阴阳,盖杀去(莫非后发先至之意)。
  ●他将棍打下,丁字回头伏,我就移脚去就他。棍尾连打连揭,使他忙直进杀。
  ●两人大门对打,连几下,待他忙时,急抽回让调,大进步打。
  ●大步起,高棍打,移步盘山托。
  ●拿定直符送书,大小门托,避他打。
  ●直阳手杀去,阴手打压下;大门杀,临手,待他剪过,小杀。
  ●坐低闭四门。
  ●将棍滚他一下侵入,他自然提起,须再一敲,将他棍死尽,然后杀。须记得累累敲他。
  初教滚手直入,次教大粗打揭,亦要直。
  后教轻牵顺势,待他临身二三寸之地,全用折脚。
  又有闪退法,有跳退法,前足先起,或齐起,要知采与牵不同。
  要在哄使虚乘之。
  破杀
  ●破直杀有七:一步、闪腰打、二步、折脚、二步滚、二步、流水。
  ●我扁身入深,此时不顾性命了,只两目认他胸前。棍上空,急穿上;棍下空,急穿上。
  ●他大过枝小,直符指去一步;他小过枝大,我亦直符指去一步。
  ●凡直符杀,不碍他棍尾。
  ●我过枝小门,用盘山托亦可,用直符步亦可。
  ●大哄过小,待他来小压,急过大剪杀,盖哄多则容易也。剪而后杀,则无后患也。中有顺势,须知之。
  ●凡进杀,先软后硬,今后勿用打。
  ●破高拦,务先顺牵,后剪杀(杀去待他,落即转),要知顺牵与剪不同。
  ●杀在小门,待他来,即过大门,剪后杀,如小门先牵后杀之理。但须防他回头,牵他回牵,我又过去小门。
  又曰盘山托、大折、过小。
  ●直入打剪,他临手一杀;待他剪,然后过小门容易。
  ●对棍,低入小门,一小揭小剪杀,或待变。
  ●他累打揭,我对打,二步对手杀,大进待他打下,大剪或杀。
  ●我大入,他过小门,我就坐进前脚,就他棍中滚入,然后大打进杀。
  ●他滴水,我对他手慢慢指去,待他动,即坐脚,剪下进凿。
  ●小门有揭,亦有大揭,与献花不同。
  ●他坐低,我正好折过小门打。
  ●凡将棍直指,慢慢侵入,待他动,欲打我,我就杀他;他欲杀我,我就进打他手。
  ●何尝叫人勿打,要哄他,棍来就我打;或打他棍,着响一声,便可进杀。
  ●何尝叫人勿杀,要哄他,棍开杀去,勿使他打着,方可杀深杀后,在大门即洗,小门即揭牵。
  ●但凡接高棍,须防他盘山托,就坐下小剪。
  ●他大门单鞭坐脚,直滚入杀;我折进前脚,过大门,直符杀他。
  ●俯身揭,顺势剃,急接打,未知俱要习熟。
  ●钯对刀,他入我四角,我四下不相粘,后手起,高杀(自思出),扁身中拦兼大僻(丁字步,要大僻);他起高,我就赶上剃(扁身中拦杀,要后手高,平胸去)。
  ●他打来,我打去,他起我揭,务要小剃,又要累累押去,大亦然。手动时,即下定四步,门户方密。
  ●他打来,我打去,他起我对,手穿入小门,随将两手捧高,手动时即落定,四步寸寸打上,随他小门杀、小门压、大门杀、大门压。他起大,高赶上剃,要就杀,或先接后杀;他起小,高赶上大接,或接小剃。
  上此一步,乃棍中之正兵,不能离此以取胜者,也不能胜,亦不能败。
  ●打时须记得进杀,千万千万。
  ●大门迫他压低,我抽下过小门,如杀状;他决尽力来小压,急急抽过,大门剪杀,此步极妙。
  右此一步,高打来,亦要如此哄,急翻剪杀。且铁牛入石,我揭起打下,他方揭起,我就由他手边过,大剃打亦可。
  ●双人大门对打,他力雄,我急变丁字步打,用身压之,然后变。
  ●他小门杀来急,我坐进前脚,就他棍中滚入,连剪二三下,然后杀。
  ●钯大门空起勾下,勾步绝妙;又有下流水勾,不叉他。
  ●对手直起对他身打落,如是走,离大并直赶为上好。
  ●他刀下来,我或大门流水勾迫,或小门流水,俱不叉他。刀如棍用,须继以对手大请起(又起势时,就丢大门,流水去亦可)。
  ●大门扇出他刀尾,伏回待他来,不拘他刀高下,俱对他身直起。他不来,若近或他刀不高,亦请得起,若不出他刀尾,就将刀压下,对面直起,有闪身。
  ●小门阳手扇下,阴手请起。凡请起如不着,即急对他身,他刀扇下,大小门皆然。
  ●他刀中拦直来,我直就上压下。中拦有拔步,有顺势转角步。又有钯过他身,将他身勾来。
  ●我出中拦钯,他直打下,我将钯抽,大门起上压落。如我用棍步,须勿
  ●凡他起,我亦起,他落我亦落,俱要随他。
  ●凡叉起,他逆对,须顺他势,或左或右,送落几下,叉起亦然。须知步步进脚。
  ●凡被他刀入角,即便坐退,后脚撑起。
  ●凡我伏回,他只中拦立不来,我就偷后脚进去,深闪入有哄。
  ●他高拦打下,我就大门揭起,不用阴阳手。只直揭起,则我在上而彼在下矣。他若将棍如打下而不打下,当我揭起,则彼下则我输矣。总不外棍深入在上者取嬴。若我棍打沉了,他打来,我用别步皆不及,只直硬起妙。
  ●将棍坚把住,用身势(棍头高)慢慢侵入。他大门来,我大门接,一下只离一寸;他小门来,我小门接,一下只离一寸:待他何门死,我尽身入。
  ●铁牛入石,我打去,他揭起,我将棍尾勿坠,就将棍尾倒抹上一下,即大剪他手,或即打他手。他打来,我揭起,即入杀他小门,极妙,极妙。
  ●凡接他大剪鸡啄,妙皆如此。
  ●直磕一声就杀去,不用拔剃,亦甚紧矣。惜无困死人棍之法,大抵用拔剃为是。
  ●凡左右门打来,俱用手前一尺,盖他棍尾。凡左右门杀来,俱用棍尾,在他手前一尺盖他,打来势重,必须吾手前一尺,方接揭得他住。他杀来手轻,又要过枝,必须用吾棍尾,盖他手前一尺。
  ●学到上下、高低、硬软,直破打上下接,俱是一手法,方是有得,但直破顺势打是一套,去接是做二节去,初学未易语之。后手初曲,后直硬处须悟得;前手,须悟得。
  ●我单鞭上,他过小门,若入深,即用直符送书杀。若他入浅则不过,恐他竭起,只用赶上直打。凡杀来大小门,皆如此例。
  ●凡过小门杀来,我就行过小门,就他棍尾,对手直打下;若变过大门杀来,我就行过大门,就他棍尾,对手直打下,妙,妙。
  ●总有三节 接高拦,一磕一拔,后手一尺剃,一进杀,接抵打来,亦然。
  ●直破对打,磕带抽,后手剃,相连后,进杀。
  ●入中拦,只用一磕,带略拔剃五寸,一进杀。若未侵入、他棍未死,亦用拔用手,一尺剃下,进杀。
  ●踏过他小门进入,如前法,但自棍横势,送进。上中拦,皆然。
  此当字,如曲中之拍位,妙不可言,故赞之曰:我他傍,前手直当,后直加拔,有神在中。学到此,一贯乎万矣。
  千千万万步,俱有拍位。
  一转阴阳,不可太早,临时一下,乃不费力,明之明之,折脚不如直入。
  上李良钦之传,学到此,一贯乎万矣。
  上刘邦协之传,中间有拍位,不用拔剃洗落,只撒手杀,则又紧矣。但无困死人棍之法,大抵前用拔剃为是,小门亦然。 上在偏头关时,得之教师林琰者,其诗曰:壮士执金枪,只用九寸长;日月打一转,好将见阎王。
  总结、分析
  三教师,原来合一家。
  ●千言万语不外乎致人而不致于人一句,李良钦之所以救得急者,都是前一下哄我去,然后转第二下来解救,故救得速,故能速也。
  ●不外乎后人发先人至一句,不外乎不打他先一下只是打他第二一下。
  ●俱是顺人之势,借人之力,只要快便,又要似进实退而后进,则大胜矣。
  ●须要习:上拦大小门剃,下拦大小门剃。下拦小门剃颇难,须用功习之。
  ●两人大门对打对迫,忽然变大僻,凶猛打下(甚妙,甚妙);两人对鸡啄,亦如此变。
  ●二龙争珠杀,就采下,不用提起棍,此全是手法。前后手俱有法,如教师童琰父所谓:临时取之力也。我他傍,亦是临时取之力,须要悟他临时取力口诀。
  ●但凡打敲采洗,俱用后手功,故棍不用提起高。今之欲用力打人者,惟恐棍起不高,打不重,盖只是有前手之力、无后手之功,故耳。
  ●伏回之枪,俱是哄我杀去,他即起弹杀我也。记之,记之。
  ●全书总要,只是乘他旧力略过、新力未发八字耳。至妙,至妙。此只是我他傍之秘旨,语到此,则不能复加一言矣。
  ●凡此意味,体认得真,亦有七日不食,弹琴咏歌之趣也。
  ●滚剃后,须再赶上,当剪死他棍,然后杀,记之记之,大小门皆然。滚是他低平直杀来,我棍在高,遂坐下,量离了手前一尺,与他棍尾相遇,顺滚至他手,杀他身。剃是他高打来,或高杀来,或他虽把定未动,但棍尾高,有十字。我用棍尾量一尺之处,与他棍尾或棍中相遇剃下。大小门皆有滚剃,顺至他手,杀他身,此滚剃之不同也。下起磕弹,何以不滚剃?磕既响一声,恐他棍开或沉,无桥可乘(故必打剪,然后杀)。
  ●先侵二三尺,一打坐身沉棍头,他必进杀,我就下起磕一响,大进步打剪,或丁字回打剪。然后扁身杀他。乔教师曰:弹枪则在下面横捧,亦起磕之法。但在下面横,则不响之理矣。童教师曰:一声响处值千金,彼失提防我便嬴是也。依乔教师之说,乃知伏面之枪,俱是哄我杀去,他即起弹杀我也。记之记之。
  ●剪打急起磕起,磕复剪打剪,打复急起磕,相连而进,彼从何处杀将来,微乎神哉!破金枪之第一法也。稳而能胜,习之习之。
  ●他打下,我揭起,我哄他欲打下,而实不打下;待他尽力揭起,力使过了,即赶将他棍剃下。
  问如何是顺人之势,借人之力?曰:明破此,则得其至妙至妙之诀矣。盖须知他出力在何处,我不于此处与他斗力;姑且忍之,待其旧力略过、新力未发,然后乘之,所以顺人之势、借人之力也。上乘落、下乘起,俱有之,难尽书。钩刀枪棍,千步万步,俱是乘人旧力略过、新力未发而急进压杀焉。我想出旧力略过、新力未发八个字,妙之至也,妙之至也!前言拍位,都是此理。
  ●小门进对打,须斟酌用之,恐力大之人一挑灯,我走难离矣。大抵小门,只是哄他不真,要打或杀为稳。
  ●与用左手人对在小门,须坐极低,在大门大折足过打。
  ●他用极长软枪或竹枪,我须坐身,将棍头提高,慢慢迫上,待他下面杀来,即变一拦粘定,用黄龙转尾步赶,万无一失。
  ●学至于此,则身手足应心,全不杆格矣。学至于此,学至于此,全不看见,他是枪是刀,只认定对他手前杀他身而已。若他打来乱时,必须忍,略退回,坐足下中平,待少顷,他来即用磕手法进自胜。总是以静待动、以逸待劳,道理微乎微乎!李良钦,每每如此。
  ●大门大侵,入磕小门,不可大侵;入挑大门,大侵入磕,则彼必死无疑矣。小门若大侵入挑,恐彼力大,挑不起,则难救矣。若挑声一响,然后大侵,入打他又何妨?
  ●他棍起,就进步,直当去,不待他打落,低拦亦然。
  ●大剪下起手,要直平不曲。
  ●但凡先一下打他棍,他自然提起,再赶上,直当大僻中,要有顺势。
  ●剃后,待他起,进步直当。
  ●齐打下,让他起,赶上直当如钯步。
  ●小门更勿直凿,只哄他棍起,就过大门,直当剃打。
  ●两人对鸡啄,大进步赶入对棍尾剃;又进起杀,待他起直当去。
  ●他过我小门,我须将前脚入,将前手棍起,占了小门,大开大门,随他变不变,俱剃打下。
  ●曲腰将棍尾略压他,他棍起,就他大门下起,直当去。
  ●打忙时,须要认空处杀。
  ●对手钻去,须在他棍上。
  ●打到中间忙时,须记得收下再起。
  ●我打他接我,须不与他接着,只是埋下,引他打下,我起接,则我为后发先至。
  ●我打不与接着,即转小门,挑起进打,亦是后发先至之理。
  ●打到中间,他打几下,我接起,我勿打下,他决再起,即急再直当去,则他自败也。
  ●我入被他打,觉败,即急跳退,记之记之。
  ●师父初假意杀来,或打来;我或接着或挑着,决不宜贪心就进去伤他,待他动,我再或接或挑,进去伤他。
  ●打认棍,打认棍、剃认棍、剃入认棍、入挑认棍挑,凡举手俱要认他棍,若认人不认棍之说,是彼棍已败开了,只管认人坐去也。
  ●寻枪头,就死求赢。
  ●将棍头,低穿入他棍下,或左边一起一剃,或右边一起一剃,起要有响为度,总是一理。
  ●是脚去手去,剃是脚去手回,顿是脚去手去,剪是脚去手回。
  ●凡直当之后,打下不如进脚坐顿下。打下则自势尽,他反当我顿坐下,则有有余之势。如他再起,则再当之,大小门皆然。
  ●凡钯与软杀之人,须照我原大,扇赶为气势,容易服人。凡遇硬进步起角入,须不离分寸,如今所制钯谐,入他为稳。 ●大门轻打他棍一下,他用力来抵,即丁字步,大进打彼自屈矣。
  ●大当大顿坐,小当小坐;他大压,我偷过小坐;他小压,我偷过大顿坐。千步万步,此段尽之。
  ●今以后打步少,只是当死他棍,然后凿他。
  ●千言万语,总是哄他旧力过去,新力未发而乘之。
  ●钯所以终对不得枪刀者,枪刀有哄,钯哄不得人也。
  响而后进,进而后响,分别明白,可以语技矣。
  ●山东河南,各处教师相传杨家枪法,其中阴阳虚实之理,与我相同,其最妙是左右二门拿他枪手法,其不妙是撒手杀去,而脚步不进。今用彼之拿法兼我之进步,将枪收短,连脚赶上,且勿杀他,只管定他枪,则无敌于天下矣。
  (见《正气堂集》)

덧글

  • 글쇠 2019/11/15 03:21 # 삭제 답글

    http://ethanyet.blogspot.com/
    이 블로그 글을 보면 거의 교차검증 끝난 문헌이던데,
    말씀하신 정기당집 버전 검경도 그럴련지요?

    얼마 전까지는 열려 있더니, 검경 문서가 잠겨있네요--;;
    올리신 원문과 같은 건지 비교해보려 했더니..
  • abu Saif al-Assad 2019/11/16 03:35 #

    블로그에서 글이 내려간건가요?
  • 글쇠 2019/11/17 04:41 # 삭제

    Found 404가 뜨는데, 아마도 그런 것 같습니다.
    무비지 조선세법이나 소림곤법천종은 잘 뜨는데, 검경은 안뜨네요.
    애용하는 사이트인데..ㅜㅠ
  • 모아김 2019/11/21 15:51 # 답글

    http://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qawsedzaxscd&no=1491&page=1

    권의술진을 다시 보니까 구궁팔괘로 신법익히는 이치에 대해서 곽운심에 하도-낙서의 이치를 토대로 구궁팔괘가 성립했고, 이걸로 신법을 익히면 검법의 이치가 숨겨져있다고 하길래 예전에 팔괘검 투로 따라해봤던 경험을 토대로 한번 썰을 풀어봤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무인과 거문고'를 읽어보니까 이존의가 사실은 반청복명의 지사였고 이존의의 숨겨진 재주는 군사를 부리고, 진을 치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자신의 애제자를 군문에 넣어서 나름 야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 제자가 일찍 죽었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팔진이나 육화진 같은 것은 하도-낙서에서 아이디어를 얻은게 많으니 신법, 검법과 함께 진법도 어째어째 내려오지 않았겠나 싶네요.

    문파에서 북이나 징, 깃발로 신호내리면서 오와 열을 갖춰 무술 연습하고, 물자나 돈을 갖추는 것은 그 자체로 꽤나 상당한 군사훈련이었겠다 싶습니다.

    검경 서문을 보니까 인체를 몸통과 사지 다섯부분으로 나누면서 군대 조직의 구성과 비슷하다면서 한사람을 이기는 소병법이 대병법으로 확대되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네요.

    히키타 신카게류에서는 일본의 진법의 이름이 카타이름으로 채용되기도 했고, 병법가전서의 대병법-소병법 구분과도 비슷한 이야기인것 같습니다.

    9군이 모인 팔진이 어떻게 분합해서 각종 진법으로 변화하는지를 보고 이를 무기의 세법의 변화와 연계해서 무인들이 이해했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 본다면 불온한 사상을 품고 대규모 군사훈련의 지식까지 가진 무술인은 걸어다니는 폭탄이네요. 청조에서 금무禁武로 무술을 탄압했던 것도 이해못할 바는 아닌 것 같습니다.
  • abu Saif al-Assad 2019/11/21 20:07 #

    Aㅏ.... 궁금합니다 검경 원본 서문 ㅠㅠ
  • 모아김 2019/11/21 22:08 # 답글

    본문의 并序부분입니다.

    猷学荆楚长剑,颇得其要法。
    유모가 형초장검을 배움에 자못 그 요법을 얻었다.

    吾师虚舟赵先生,见而笑曰:若知敌一人之法矣,讵知敌百万人之法本于是乎?猷退而思,思而学,学而又思,思而又学,乃知天下之理原于约者,未尝不散于繁。散于繁者,未尝不原于约。
    나의 스승 허주조 선생께서 보고 웃으시면서 말하기를 “만약에 한명을 이기는 법을 안다면, 백만을 대적하는 법을 하는 것 또한 여기서 유래하지 않겠는가?” 유(유대유)는 물러나서 생각했고, 생각하고 배웠고, 배우고 또 생각했고, 생각하고 또 배웠다. 마침내 천하의 이치가 약约, 散于繁에서 벗어나지 않음을 알게되었다.
    散于繁이라는 것도 约에서 근원하지 않은 것이 없다.


    复以质之,先师曰:得之矣。夫首之大, 嘴牙之小,不相称焉,两不相为用也。
    돌아와서 다시 질문하니 선사께서 말씀하시기를 “얻었도다. 무릇 도의 커다란데 부리와 어금니가 작으면 서로 알맞지 않아서 서로가 쓰임이 되지 못한다.

    手足之大,指爪之小,不相称焉,两不相为用也。凫以掌大而不能栖,鹜以嘴大而不能啄,鸢以翼大而不能击,狼以尾大而不能掉,鹿以角长而困,豕以肉多而喘,驽以鬣浓而钝,虎以项短而力,兔以前短而狡,鸡以爪细肩广而善斗,犬以毛浅尾锐而善猎。
    손발이 커다란데 손가락, 발톱의 작으면 서로 알맞지 않아서 서로가 쓰임이 되지 못한다. 오리가 발바닥이 크면 아장아장 걸을 수 없으며, 집오리의 부리가 크면 쪼지 못하며, 솔개의 날개가 크면 나래치지 못하며, 늑대의 꼬리가 크면 흔들지 못하며, 사슴의 뿔이 길면 곤란해지고, 돼지의 살이 많으면 헉헉대며, 석궁의 활대가 싶으면 둔하며, 호랑이는 뒷목이 짧아서 힘이 있고, 토끼는 앞이 짧아야 교활하며, 닭은 발톱이 세밀하고 어깨가 넓어야 잘 싸우며, 개는 털이 짧고 꼬리가 예리해야 사냥을 잘한다.


    疾病之人,手足鞅掌者懒,脐腹彭亨者倦,头项瘿瘤者偏,腰膂薄弱者痿,前急后曳者踬:无不有势存焉。
    질병이 있는 사람은 수족 배꼽과 배가 부푼 것은 권倦이고, 머리와 뒷목에 혹瘿瘤이 있는 것은 편偏이고, 허리와 등뼈가 얇고 약한 것은 위痿, 이고 처음에 긴장했다가 다음에 몸을 끌어당기는 것은 질踬(간질?)이니 그 형세가 있지 않은 것이 없도다.

    圣人制兵师之阵,必有奇有正,必有从有伏,必有扬有备,必有前后、有中央、有左右,必有握奇,必有游阙。
    성인聖人께서 병사들이 진을 펴는 것을 만들매 반드시 기奇와 正이 있고, 반드시 종从(상대의 움직임에 따라 맞섬)과 복伏(매복함)이 있고, 반드시 양扬(기세에 맡겨서 쳐들어감)과 비备(삼가하여 대비함)이 있고, 반드시 전후前后, 중앙中央, 좌우左右가 있으며, 반드시 악기握奇(奇를 장악하는 것으로서 군을 부림)가 있고, 반드시 유궐游阙(궁궐을 노님->군진을 차려서 이를 상황에 맞겨 응용)이 있다.

    其阵不一,各有轻重、饶减、盈缩、远近、疏数之权。
    그 진은 하나가 아니나, 각각 경중轻重(가볍고 무거움), 요감饶减(넉넉함과 줄어듦), 영축盈缩(가득함과 쪼그라듦), 원근远近(멀고 가까움), 수량을 세는 법이 있다疏数之权.

    度大以称小,小以称大,人以称地,地以称人,无不胜也。
    대군으로서 소군과 싸우고, 소군으로서 대군과 싸우니, 사람을 지형에 짝지우고, 지형을 사람에 짝지우니 이기지 못함이 없도다.

    然则舍万物之情,以求行阵之法者,远矣。
    그러한즉 만물의 사정을 내버려두서 행진의 법을 구한다면 (그 법도에서) 멀어질 것이로다.


    一人之斗,有五体焉:一身居中,二手二足,为之前后左右,有防有击,有立有踢,一体偏废,不能为也。
    한사람이 싸우매 오체五體가 있도다. 몸통은 중간에 거하고, 두 손과 두 발은 전후좌우가 되니, 방어함도 있고, 공격함도 있고, 서 있음도 있고 뛰는 것도 있으니 한 몸이 치우쳐버리면(편폐偏废)하면 제 기능을 못할 것이다.

    唯伍法具于一人,故起伍之数,必五人两之数,必五伍队之数,必五十卒之数;
    오직 오伍의 법이 한사람의 몸에 갖추어졌으니, 오伍의 수로서 일어나니, 오伍를 구성하는 다섯명의 두배 인 수 십什이 있고, 오伍가 5개가 모여 대队의 수가 있고, 50은 졸卒의 수이다.

    必四两一车,车之数必五乘,偏之数必五队,军之数必五偏,阵之数必五军,自一人以至百千万人,同一法也。
    4량兩은 1거车이고, 한 거车의 수는 반드시 다섯 승乘이며, 편偏의 수는 반드시 다섯 대队이니, 1군军의 수는 반드시 다섯 편偏이고, 진阵의 수는 반드시 다섯군军이니, 한 사람에서 백천만인에 이르기까지 동일한 법이로다.
    (5를 단위로 군사 편제의 단위가 된다.)


    一人之斗,身体手足,皆有屈伸之节。
    한 사람이 싸우매 신체수족이 모두 굽혔다 뻗을 수 있는 관절이 있다.

    屈于后者,伸之于前;屈于右者,伸之于左。
    뒤로 굽히는 것은 앞으로 뻗을 수 있고, 오른쪽으로 굽는 것은 왼쪽으로 뻗을 수 있다.

    使皆屈而无伸,与皆伸而无屈,僵人而已耳!虽具五体,不能为也。故伍必以三人为正,二为奇;什必七人为正,三为奇;八阵必四隅为正,四方为奇;自一人以至百千万人,同一法也。
    굽히기만 하고 뻗지 못하게 하거나, 뻗기만 하고 굽히지 못하게 하면, 그저 뻣뻣한 사람일 뿐이다! 비록 오체를 구족하였으나 쓸 수가 없도다. 그러므로 오伍는 반드시 3명이 정正이되고, 2명이 기奇가 된다. 십什은 반드시 7명이 정이 되고, 3명이 기가된다. 팔진은 반드시 사우四偶가 정正이 되고, 사방四方이 기奇가 된다. 한 사람에서 백천만인에 이르기까지 동일한 법이로다.


    人之善斗者,一身四肢屈伸变化,有无穷尽之形,故前正而后奇,忽焉正后而奇前,正聚而奇散;忽焉正散而奇聚,车正而骑奇;忽焉骑正而车奇;自一人以至百千万人,同一法也。
    사람이 잘 싸우는 것은 일신 사지의 굽혔다 펴며(굴신) 변화하는 것이 형 그러므로 앞이 정正이면 뒤가 기奇며, 갑자기 정正이 뒤고 기奇가 앞이 되니, 정正은 모이고 기奇는 흩어지나 갑자기 정正이 흩어지고 기奇는 모이니 수레车는 정正이고 기병骑은 기奇이나 갑자기 기병骑이 정正이고 수레车가 기奇가 된다. 한 사람에서 백천만인에 이르기까지 동일한 법도이다.

    万人之变化,犹一人之伸缩;万人之从令,犹五体之从心,无不胜也。
    만명의 변화가 한사람의 뻗고 쪼그라듦과 같으며, 만명이 영을 따름이 오체가 마음을 따르는 것과 같으니 이기지 못함이 없도다.

    然则舍一人之身,以求行阵之法者,远矣。
    그러한즉 한사람의 몸을 내버려두고서 행진의 법을 구한다면 (그 법도에서)멀어질 것이로다.

    上古圣人观之于天,察之于数,验之于易,推之于度,取之于身,证之于物,曲尽其理,而立为伍,法以教人,可谓明且尽矣。
    상고의 성인이 하늘을 바라보고, 수리를 관찰하고, 주역으로 시험하고, 법도로서 미루어 생각하고, 몸에서 취하고, 만물로부터 증명하여, 그 이치를 굽어 다하였으니, 그리하여 오伍를 세워서 법도로서 사람을 가르치매 가히 밝음이 또한 다하였다고 말할 것이다.

    忠臣义士,志可以矢,效公忠而学,必求乎实用。
    충신의사, 공과 충을 본받아서 배운다면 반드시 실용을 구할 것이다.

    气可以运,量宇宙而谋,又贵于有成,彼览影偶质,岂能改?独指迹慕远,何救于迟也耶?猷谨将所得要法,著为《剑经》,以告后人,世有真丈夫,当亮予志。
    기는 가히 옮길수 있고, 우주를 헤아리고 꾀할것이니 또한 이루는 것이 있음을 귀하게 여기어 그(유대유)가 그림자를 바라보고 본질과 짝 지웠으니 어찌 능히 고치겠는가?(나름 진리를 깨우쳤다.) 홀로 가르치는 것 또한 일모도원해서 바쁜데 어찌 더디게 구하겠는가?!(나 남가르치기 귀찮다.) 유(유대유)가 삼가 장차 얻은바의 요법을 ‘검경’으로 지어서 후인들에게 고하니 세상에 진짜 대장부가 있다면 마땅히 나의 뜻을 밝힐 것이다(병신새끼들아 잘났으면 알아봐라.).


    야규 무네노리는 병법가 전서에서 대병법과 소병법의 차이를 말했지만 딱히 이렇게 군대편제랑 신체랑 연관을 자세하게 짓지는 않았는데 연병실기에서 신호나 무기체계, 진법까지 자세하게 쓰고 실전경험도 있는 유대유가 이렇게 써놓으니까 되게 무게감이 다르네요.

    무비지에 실려있는 각종진법들을 하도-낙서에 있는 수리數理와 연관지으면서 이를 형초장검을 비롯한 무술의 요결에 까지 연계해서 대병법과 소병법을 다 통달했겠다 싶으니 갑자기 유대유 뽕이 차오릅니다.
  • abu Saif al-Assad 2019/11/21 22:23 #

    감사합니다 ㅠㅠ
  • 모아김 2019/11/22 11:19 # 답글

    검경에 있는게 결국 키리오토시의 가르침이니 키리오토시의 가르침으로 다른 무기들과 병법, 수리를 통달했다는 거네요. ㄷㄷㄷㄷ ㅁ_ㅁ;;

    카미이즈미 이세노카미는 훈열집에서 손자병법이랑 신카게류의 용어로 병법을 설명하는 식으로 검술과 병법이 융합되어 있었는데 유대유도 자신의 검경과 연병실기가 표리일체였네요.

    '무인과 거문고'를 보건대 형의문에도 하도-낙서에서 유래한 병법이 있거나 이존의가 그 이치를 깨우친 것 같은데 같은 소림사이기도 한게 유대유랑 뭔가 관계가 없겠나 망상해봅니다.

    근데 뭐 무도류 5대 쿠사카 류노스케가 무도류 검술의 달인이었으면서도 진주만 기습에서 마무리를 안짓는 것을 텟슈의 가르침과 연계했으니 참 거시기합니다.

  • abu Saif al-Assad 2019/11/22 20:44 #

    기리오토시는 유방협만 그렇게 가르치고 이량흠은 막고 치는 방식, 임염은 근접해서 돌려치는 방식이라 세 교사의 체계가 섞여있다고 보시면 될겁니다. 보면 이량흠과 임염의 방식은 거의 안나와있고 거의 이량흠 체계가 95%이상이더군요.
  • 모아김 2019/11/22 23:13 # 답글

    키리무스비-이량흠 좌우키리카에시-임염(상산사세), 그외에도 하리, 스리아게, 무카에즈키 전부 검경에 나오고 이치 자체는 결국 約, 散于緊이지만 이래저래 따지면 박위와 동시에 박살내는 키리오토시가 가장 격이 높고 상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처음에 대당X4는 좌우 키리카에시->임염

    대전-대조-일자->키리오토시-> 유방협

    이량흠은 그외의 기법으로 많이있는 것 같네요.

    이토 잇토사이도 유심일도류 빼고 고상금강도에서 키리무스비를 가르치는 오모테 카타 고단五段은 버리고 우라카타 고텐五点만 후대에 전하면서 베어얽히는 칼아래야 말로 지옥, 앞으로 나아가면 천국이라면서 베어얽고 찌르는 식으로 키리오토시를 강조했지요. 사실 56본안에 키리카에시나 키리무스비가 없지 않지만요.

    어디서 봤는지 기억이 안나는데 요시츠네 운운하는 계열의 전서에서 1-9, 2-8, 3-7, 4-6, 5-5 이런식으로 하도-낙서와 비슷한 소리하는거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의외로 이치의 기원은 비슷한것 같습니다.

    기억났습니다. 기이치 호간鬼一法眼의 호랑이의 두루마기兵法虎之巻였습니다.

    来則迎 去則送 対則和 五五十 二八十 一九十 以是可和 察虚実 識陰伏 大絶方所 細入微塵 殺活在機 変化応時 臨事莫動心

    오면 맞아들이고, 가면 보내고, 대對하면 화和하니 5-5는 10이고, 2-8은 10, 1-9는 10이니 이로서 가히 알지로다.

    허실을 관찰하며 그늘에 숨겨진 것陰伏을 알지니, 크게 막히고 굳은 곳이라도 세밀하게들어가면 살활(죽이거나 살리는)의 지도리가 있으니 변화가 때에 응해야하고, 일에 임하매 마음을 움직이지 말라.

    상대의 검선에 깃든 힘과 나의검선에 깃든 힘의 밸런스를 말하면서 중中으로 부동심을 유지하면서 상대의 힘을 화和해서 이겨라는 키리오토시 계열과 연관되는 가르침 같습니다.

    텟슈의 검법십이개조에도 횡견상하지사라고 해서 마음 심(중국의 五土에 해당)을 중간에 동그라미로 두고 사방이 균등한 정사각형이 바깥에 그려져 있는 하도와 이치가 통하는 그림으로 키리오토시를 설명하는 그림이 있습니다.

    ...하도낙서에서 유래한게 맞군요.

    그러면 일본검술의 이치도 하도-낙서에서 비롯한것으로 카미이즈미 이세노카미가 훈열집에서 팔진을 검술용어 설명한거나 유대유의 검경이나 별 차이 없다는 건데 참으로 재미있습니다.
  • 모아김 2019/11/22 22:40 # 답글

    하도는 중앙의 5-10 토土, 동방의 3-8 목木, 서방의 4-9 금, 남방의 2-7 화火, 북방의 1-6 수水로 5방에 오행이 정립해서 토土의 매개를 통해서 상생하는 것을 보여줍니다.

    낙서는 중앙 5 토土를 중심으로 동 3-서7으로 10, 남9-북1로 10, 남서 2-북동 8으로 10, 북서 6-남동 4으로 10 사방사우가 팔괘로 대칭을 이루고 있으며, 수와 오행이 따로노는 상극을 하나 중앙의 5토가 매개하고 있는 것을 보여줍니다.

    하도->오른쪽(시계방향)으로 돌면서 오행상생, 중앙 토를 중심으로 동서남북중으로 오행을 배치했음. 토土는 중앙에서 나머지 오행을 매개하는 천리天理인데 천리가 중앙에 자리했기 때문에 시계방향으로 돌면서 사방의 나머지 오행이 정립된 것으로 직直이 서는 것으로 횡이 구현된 것으로 불교의 태장계 만다라에 대응하고, 체에서 용이 나오는 것입니다.

    양에서 음이 나오는 것이고 형의권


    낙서->왼쪽(시계반대방향)으로 돌면서 오행상극, 중앙토를 중심으로 사방사우에 팔괘를 배치했음. 사방사우의 교류로 인해서 10이 만들어지고 중앙의 5토土는 말단의 교류에 의해서 비로소 의미를 가지게 되는데, 지상의 팔괘八卦의 교류에 의해서 천리가 생하는 것을 횡이 반시계방향으로 돌면서 중앙의 직直이 서는 것으로 불교의 금강계 만다라에 대응하고, 용에서 체가 나오는 것입니다.

    음에서 양이 나오는 것으로 팔괘장


    태극권->하도+낙서, 음양의 조화.
  • abu Saif al-Assad 2019/11/22 22:41 #

    하도 낙서가 뭔가 했더니 그런 것이었군요. 중국 철학 체계였네요.
  • 모아김 2019/11/22 22:58 #

    우리나라에서 '우주변화의 원리'니 '정역'이니 너무 야부리를 털었지 사실 보면 체에서 용이 오행으로 나오고, 용, 팔괘에서 체가 확립되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일도류로 따지면 검법삼각구가 정립이 되어야지 카타나 격검이 의미가 있고, 카타나 격검의 수련을 해야지 검법삼각구가 정립이 되고 그안에서 상생상극이 어떻게 이루어지냐를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인데 자세히 다가가자면 조금 복잡하지만 저도 오늘 좀 살펴보니까 대충 알것 같더군요.

    내공사경 중에서

    내공경->하도, 오행

    납괘경->낙서, 팔괘

    신운경->중앙 토土는 주로 심왕心王, 마음을 의미하는 걸로 엮였습니다.

    지룡경->오행이나 팔괘 내에서 허실개합관계

    뭐 이런식으로 관계가 은근히 깊습니다.

    내공사경이랑 직심영류랑도 관계가 있는 것 같고 은근히 공통점이 많네요.

    직심영류는 토,중화지기는 카타로 안만들고 춘하추동, 목화금수는 카타로 만들고 오행에서 십간 십이지가 분화하는걸로 죽도형을 창안했다고 합니다.

    나가누마계열의 거합은 28숙에서 따왔다고 하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