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검경의 독자 주해 3편 교범저장소

□ 이룡쟁주살(二龍爭珠殺)은 아래로 채(採)는 것으로, 곤을 제(提)하고 기(起)하는 것을 사용하지 않는다. 이 묘(妙)는 모두 수법(手法)상에 있다. 전후수(前後手)에 모두 법(法)이 바르게있어야 하니 교사(敎師) 동염부(童琰父)가 말한‘임시취력(臨時取力)’이다. 내가 상대방에 접근해서 거리를 좁히는 것도 또한‘임시취력(臨時取力)’으로, 모름지기‘임시취력(臨時取力)’의 구결(口訣)을 깨달아야 한다.

※검경의 기본기 이룡쟁주에 대해 해설한다. 이룡쟁주는 채(採)와 동일한 기술이며, 채는 상대방의 공격이 오거나 가만히 자세만 취하고 있을 때 상대 봉을 아래로 끌어내리는 기술. 내 봉으로 올려쳐내거나 들어올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임시취력은 순식간에 힘을 취한다는 것으로 상대방이 공격해도 순식간에 그 힘을 오히려 취해서 눌러버리는 묘리를 설명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 다만 무릇 타(打), 고(敲), 채(採), 세(洗)는 모름지기 뒷손[後手]의 공부(功夫)를 사용해야 하니, 그러므로 곤을 높이 제기(提起)하여 쓰지 않는다. 오늘날 힘을 써서 상대를 치려는 자는 오로지 곤을 높이 들어올리지 못한 것을 두려워 하지만, 치는데 무게가 실리지 않는다.(힘이 들어있지 않다). 대개가 단지(오로지) 앞손[前手]의 힘만 있고 뒷손[後手]의 공(功)은 없는 까닭이다.

※때리기, 두드리기, 끌어내리기, 쓸어내리기는 뒷손을 잘 쓰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며, 봉으로 올려쳐내거나(제) 들어올리지(기) 않는다는 것이다. 무식하게 때려패려는 사람은 봉을 높이 들지 못하면 힘이 없을 거라고 지레짐작하지만 정작 뒷손을 쓸줄 모르면 때리는데 힘이 안실린다는 것. 앞서 나왔던 허리 힘이 첫번째, 뒷손이 두번째, 앞손이 세번째라는 기본기와 동일하다.

□ 무릇 좌우문(左右門)으로 치며 올 때, 모두 손앞의 한자(一尺)거리의 부위를 사용해 상대의 곤미(棍尾)를 바꾼다. 무릇 좌우문(左右門)으로 찔러 올 때는, 모두 곤미(棍尾)를 사용하여 상대 손앞의 한자[一尺]거리의 부위를 바꾼다. 대개 상대가 치며 오는 세(勢)가 중(重)하면, 반드시 내 손앞의 한자[一尺]거리의 부위를 접(接)하여 게(揭)하니, 상대는 멈추게 된다. 상대가 찔러 오는 손이 가벼울 때도 또한 과지(過枝)가 필요하니, 반드시 나의 곤미(棍尾)를 사용하여 상대 손앞의 한자[一尺]거리의 부위를 바꾼다.

※상대방이 봉으로 찌르거나 때릴 때 구체적으로 내 봉의 어느 지점으로 막아야 하는가를 알려주는 대목.
상대방이 왼쪽 혹은 오른쪽으로 후려치면 오른손 앞에서 21cm지점의 봉 부위를 써서 상대 오른손 바로 앞 부분에 대어 막거나 휘감거나 누르거나 빗겨낸다.
상대방이 왼쪽 혹은 오른쪽으로 찔러들어오면 오른손 앞 부분의 봉 부분으로 상대 오른손에서 21cm앞 부분에 대어 막거나 휘감거나 누르거나 빗겨낸다.
상대방이 강력하게 내려치면 내 오른손 앞에서 21cm 지점의 봉 부위를 이용해서 붙이면서 올려쳐낸다.
상대방이 가볍게 찌르면 오른손 앞 부분으로 상대 오른손에서 21cm앞 부분에 대어 살짝 눌러주면서 빗겨내고 찌른다. 기본기 희작과지의 사용.

검경의 곤미, 곤중, 곤초의 구분은 오른손 앞을 기준으로 바로 앞이 곤미, 오른손 앞과 봉끝 중간이 곤중, 봉 끝부분이 곤초이다. 국립민속박물관 번역에서는 오른손 앞에서 한척 부분을 곤초라고 원문에 없는 단어를 일일이 붙여놨는데, 그 구분은 현대 봉술의 기준이고 기술이 혼란되기 때문에 여기에서는 원문에도 없는 곤초라는 단어를 빼버렸다.


□ 타(打)가 이르는 중간에 상대가 아래로 쳐 올 때, 나는 접(接)하며 기(起)해야지 내려치지 말라. 상대가 결연히 다시 기(起)하면 곧바로 급히 다시 막아가면, 상대는 스스로 패한다.

※내가 상대를 내려칠때 상대방이 다리나 배를 치면 상대 봉을 붙이고 들어올려야지 그냥 상대방을 치면 안된다는 것. 상대 봉에 붙였을 때 상대방이 급히 들어올려 내려치거나 찌르면 급히 다시 막으면(당) 상대는 완전히 수세에 몰린다는 것. 막힌 이상 휘감아내리거나(전) 밀어붙이면서 옆으로 누르거나(체) 다양한 기술에 당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 나는 치고 상대가 접(接)할 때 나는 상대와 접착(接着)하면 안 되니, 곧바로 돌려서 도(挑)하며, 기(起)해 나가며 치거나, 혹 상대의 내려치는 것을 이끌어 아래로 묻어버리고, 나는 기(起)하여 접(接)하니, 즉 후발선지(後發先至)인 것이다.

※내가 상대방을 내려칠 때 상대가 내 봉과 자신의 봉을 붙이면 그대로 교차된 상태로 있으면 당할 수 있으니까 곧바로 돌려서 상대 봉을 튕겨올리며(도) 들어올려(기) 나아가며 내려치던지, 상대가 내려치는 걸 채, 세, 견 등을 이용해서 아래로 끌어쓸어내려버리고 들어올려(기) (상대가 반격해올 경우) 봉을 교차시키면(접) 이것이 바로 후발선지 즉 늦게 시작하지만 상대를 먼저 친다 라는 고사라는 것이다. 검경의 후발선지가 상대가 먼저 공격해도 막고 반격해서 내가 이긴다는 뉘앙스를 가진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주는 대목. 한편 상대방과 너무 오래 봉을 붙이고 있으면 안되는 것, 또 상대방이 봉을 붙이려는 시도에 말려들면 안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 상대가 치면서 오고, 내가 치면서 갈 때, 상대가 기(起)하면 나는 상대의 손을 뚫고 소문(小門)으로 들어가면, (상대가) 이에 따라 양수(兩手)를 높이 봉(捧)할 것이고, 손이 움직일 때에, 즉시 정사보세(定四步勢)로 짧게 조금씩 위로 친다. 상대가 소문(小門)으로 찔러오는데 따라서, 소문(小門)을 압(壓)하고, 대문(大門)으로 찔러오면 대문(大門)을 압(壓)한다. 상대가 곤(棍)을 머리보다 높게 들어 올렸을 때는, 이에 쫓아서 체(剃)하고 나아가 찌르거나, 혹은 먼저 접(接)하고 후에 찔러야 한다. 상대가 곤(棍)을 머리높이로 들어 올려 공격할 때는, 이에 쫓아서 크게 접(接)하거나, 혹은 게(揭)하고 작게 체(剃)한다.

※상대와 내가 동시에 칠 때 상대가 봉을 들어올리면 즉시 봉을 하단으로 내렸다고 봉끝을 올리면서 상대 손을 찌르려(뚫을 천穿)하면서 봉끝이 하단(소문:명치나 배꼽 아래)를 노리며 들어가면 상대는 손을 맞지 않으려고 손을 높이 들어올린다. 상대방이 내려치거나 뭔가 시도할 때마다 짧게 치면서 쫓아간다.(정사보세) 상대가 내려치는 것을 포기하고 하단(소문)으로 찌르면 하단을 눌러버리고, 상단(대문)으로 찌르면 상단으로 눌러버린다. 상대가 다시 봉을 들어올렸을때 머리보다 높게 들면 쫓아서 위에서부터(상) 상대 손 쪽으로 봉을 밀면서 옆으로 누르고(체) 찌르거나, 아니면 봉을 붙인(접) 다음 찌른다. 머리높이 정도로 들면 쫓아가 위로 왼쪽면으로(대) 붙이고(접), 아니면 위로 올려쳐내고(게) 오른쪽으로(소) 상대방 손 쪽으로 밀면서 옆으로 누른다(체)

천(穿)은 무예제보의 하천세, 검경 기본기 하기천수상(下起穿手上)과 동일한 것으로 공통적으로 봉을 아래에서 튕겨 올려 / 모양으로 봉끝으로 상대를 노리되 봉의 높이 자체를 낮게 잡는 것이다. 이 기술에서도 상대방 손을 노리는 것을 보면 검경 기본기 하기천수상은 뜻 그대로 아래에서 올려 손 위로 뚫는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무예제보에서는 상대 봉을 하천세로 튕겨올려서 위로 올려버리는 형태로 등장하는데, 손을 뚫는 것이 훈련에서 부상으로 연결될 수 있으므로 상대 봉을 튕겨올리고 자세만 취하는 선에서 끝내는 것으로 보인다. 대조세or대적세가 손을 때리는 것으로 보이나 손 앞의 봉을 때리는 것으로 대체된 것으로 보이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다.

정사보세는 검경 기본기 정사보행(定四步行)과 같은 것이나 구체적으로 뭘 말하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정(定)이란 현대 중국무술에서 상대방의 움직임을 봉쇄하거나 내 움직임을 중지한다는 것이고, 단어 뜻은 네 걸음을 간다는 것이며, 이 기술 예시에서 상대방의 공격 시도를 짧게 여러번 치면서 쫓아가는 것으로 나타나며, 다른 예시에서도 (都不如定四步坐直趕上 모두 정사보(定四步)로 앉았다 똑바로 쫓아 들어가는 것만 못하다.) 라고 되어있는 것을 보면 네 걸음에 걸쳐 상대방을 쫓아가며 기술을 봉쇄하며 압박하는 것으로 보인다.


□ 상대가 아래로 치면, 나는 게기(揭起)하는데, 나는 아래로 치려는 것처럼 상대를 속이고 실제로는 치지 않으며, 상대가 힘을 다해 게기(揭起)할 때까지 기다린다. 힘이 다했으면 곧 쫓아 상대의 곤을 아래로 체(剃)한다. 체(剃)하고 난 후 상대가 기(起)하면 앞으로 똑바로 들어올리며 맞서간다.

※상대가 내 다리나 배를 치면 나는 붙이고 확 걸어올려버린다. 내가 다리를 칠때는 진짜로 치지 않고 갖다대기만 한 다음, 상대가 걸어올려버릴때까지 기다렸다가, 상대가 완전히 들어올려 정지한 순간 바로 상대 손 방향으로 밀면서 옆으로 눌러버린다(체) 그리고 상대가 눌리고도 다시 빠져나와 들어올려 찌르면 바로 막으며(直當) 나아간다.

하단(소문:명치나 배꼽 아래)를 치는 것은 진짜로 죽이려는 게 아니라 속임수라는 언급을 이 기술에서 다시 보여준다. 실제로 다리를 강하게 쳐버리면 막고 걸어올려버리는 것에 쉽게 당하지만, 강하게 치지 않고 흉내만 내면 오히려 상대가 걸어올려버려도 문제없이 다시 반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편 상대 봉을 눌러놓고도 다시 올라와 공격하면 다시 막으면서 들어가는 것을 보여주기도 한다.


□ 상대가 (내)몸가까이 쳐왔는데, 소문(小門)에 있는 즉 [소문(小門)으로 공격해 온 즉], (나는) 진곤주세(趂棍走勢)로 한 번 타(打)하고, 대문(大門)인 즉, [대문(大門)으로 공격해 온 즉] 주마회두정자보(走馬回頭丁字步)로 일타(一打)하고, 그 기세를 타고 곤(棍)으로 위를 따라 한 번 찌르거나, 또는 한 번 대전(大剪)하고 편신중란세(扁身中攔勢)로 찌른다.

※상대방이 가깝게 타격해왔는데 하단(소문:명치나 배꼽 아래)에 상대 봉이 있다면 무릎을 굽히며 상대 봉을 쳐낸다.
상단(대문:명치나 배꼽 위)에 상대 봉이 있다면 주마회두세로 피하며 상대 봉을 쳐낸다.
그 다음에는 위로 찌르거나 또는 왼쪽으로(대) 휘감고(전) 편신중란세로 돌아와 찌른다.

검경 기본기 진곤주가 유일하게 등장하는 기술이나 정작 그 정체를 추리할 만한 근거가 부족하다. 진곤주는 봉(곤)이 쫓아(곤) 달려간다(주)는 뜻으로 기술에서 주마회두정자보로 한번 치고 그대로 상대 곤 위를 타고 찔러들어가는 행동이 가장 진곤주의 뉘앙스에 부합한다. 즉 진곤주의 의미를 찾자면 한번 치고 그대로 상대 봉을 타고 찔러들어가는 것이 맞다고 할 수 있다.

소문에 대항하는 진곤주세는 무릎을 굽히며 희작과지에서 하듯이 몸을 낮춰서 봉끝이 비스듬히 위를 향하게 상대의 하복부 공격을 막아내는 것으로 재구성하면 상단의 주마회두, 하단의 진곤주로 대응되게 재현할 수 있다.


□ 대문(大門)으로 가볍게 쳐 상대의 곤을 한 번 내리면, 상대는 힘을 써서 아래로 낮게 공격해(오)는데, 즉시 정자보(丁字步)로 크게 나가며 치면, 상대는 스스로 굴복하게 된다.

※상단에서 상대 봉을 가볍게 쳐내리면 상대가 하단으로 힘을 써서 찌를때 즉시 뒷발이 옆으로, 앞발이 전방을 보아 양발의 각도가 90도가 되는 정자보로 뛰어나가며 치면 상대가 치기도 전에 맞는다는 것. 상대가 하단을 노릴 때는 상단을 치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小門更易直鑿, 只哄他棍起, 就過大門, 直當剃下.
□ 소문(小門)을 재차 바꾸어 똑바로 뚫는 것은, 다만 상대의 곤을 기(起)하도록 꼬여서 대문(大門)을 지나, 똑바로 막아서 체(剃)한다.

※하단(소문)에서 곧바로 뚫어올리는 것(착과 천은 동의어, 하천세로 뚫어올리는 것을 의미)을 막으려면 상대 봉이 위로 뚫어올리도록 유도하고 상단으로 올라오면 바로 쳐낸 다음 아래를 향해, 상대 손을 향해 봉을 미끄러뜨리면서 옆으로 눌러버린다.(체)

侵他一尺{如上攔殺狀}, 直破打他棍{打下作敗狀亦可},就進步侵四五尺小門一揭{或流水小剪, 他起我揭}, 大進步.對手鑿. 或再大進步, 倚他棍尾直剃下, 打他手或頭, 急變扁身中攔殺.
□ 상대의 한자[一尺]를 침투해 들어가{위로 막고 란(攔)으로 찌르는 모양같이}, 똑바로 상대의 곤을 쳐서 깨뜨린다. {내려치거나 작패세(作敗勢) 모양도 가능하다}앞으로 나아가 네,다섯자[四, 五尺]를 침투해 들어가서 소문(小門)을 한 번 게(揭)하고{또는 유수세(流水勢)로 소전(小剪)을 해서, 상대가 기(起)할 때 게(揭)하거나}, 크게 앞으로 나아가, 상대방 손을 뚫고 들어간다. 혹은 재차 크게 나아가, 상대의 곤미(棍尾)에 의지하여(상대 곤에 내 곤을 접해 붙여 기대서) 똑바로 아래로 체(剃)하며 상대의 손이나 머리를 치고 급히 편신중란세(扁身中攔勢)로 변화시켜 찌른다.

※서로 대치하고 있을 때 1척(21cm)정도 진입하면서 찌르기를 상란(위로 살짝 들어올려 상대 봉과 접촉하여 밀어내는 모양)하는 모양처럼 들어올려서 내리쳐 상대 봉을 때려서 치운다. (아래로 내리쳐서 패한 형상을 만들어도 된다. 패敗는 봉이 아래나 양옆으로 내리쳐지거나 튕겨나간 상태를 의미한다.)

상대의 봉이 쳐내진 틈을 타 4~5척(84~105cm) 정도 깊게 침투하면서 하단에서 상대 봉을 한번 올려쳐낸다.(게)

또는 유수세로 오른쪽으로 휘감아 내리고(소전), 상대가 다시 봉을 들어올리면(기) 그것을 올려쳐낸다.(게) 둘중 어느것이든 하면서 크게 진입해서 손을 뚫어버리거나, 아니면 한번 더 크게 진입하면서 상대방 곤미를 곧바로 아래를 향해 손을 향해 밀며 옆으로 밀어내리면서(직체하) 상대의 손이나 머리를 치고 급히 편신중란세로 찌른다.

상대방에게 진입할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말해주는 파트. 살짝 진입하면서 상대 봉을 내리쳐버리고 들어가고, 다시 상대가 봉을 들어올려 살아나면 다시 올려쳐내면서 들어가고, 상대가 또 봉을 제자리에 두면 마지막으로 손을 향해 밀면서 옆으로 짓누르고 손이나 머리를 때려 스턴을 준 다음에 찌르기로 결정타를 날리는 구성이다.

유수세란, 국립민속박물관 용어해설집과 현대 중국곤법의 유수곤을 종합하면 발이 교차되는 보법이다. 즉 왼쪽으로 갈 때에는 오른발을 왼발 앞으로 보내어 발레에서처럼 발이 교차된 모양이 되고, 다시 왼발을 보내 교차되지 않은 발이 되도록 한다. 오른쪽으로 갈 때에는 왼발을 오른발 뒤, 오른쪽으로 보내서 마치 발레에서처럼 교차된 발이 되고, 다시 오른발이 전진하여 교차되지 않은 발이 된다. 즉 발이 꼬이듯이 옆으로 빠져나가면서 전진, 후퇴를 하는 것이다. 이렇게 유수를 왼쪽, 오른쪽으로 해서 두 수의 유수가 있다는 것. 당파와 검경의 모든 예시에서 이 해석을 적용하면 잘 맞는다.


侵他二尺, 低打低揭連幾下. 待他忙時, 經進步大起棍, 從小門去打他手. 不論中不中, 須急退丁字回. 他快進我小門來傷我, 此時我一揭一進壓剃落, 打他手, 快中矣.
□ 상대의 두자[二尺]를 침투해 들어가, 낮게 치거나 낮게 비스듬히 치켜 올리기를 이어서 몇 번 한다. 상대가 조급해지기를 기다려, 빠르게 나아가 크게 곤을 기(起)하고 소문(小門)을 따라 나가며 상대의 손을 친다. 맞건 맞지 않건, 급히 물러나며 정자세(丁字勢)로 돌아간다. 상대가 결연히 나오며 소문(小門)으로 나를 상(傷)하게 하러 올 때, 나는 한 번 게(揭)하고 한 번 전진하여, 압(壓)하고 체(剃)하여 상대의 손을 내려치면 틀림없이 적중한다.

※상대방을 향해 2척(42cm)정도 들어가 아래를 치거나 아래에서 쳐올리기(게)를 여러번 하면 상대방이 조급해지고 공격을 해온다. 이때 가볍게 나가며 봉을 크게 들어올려 하단으로 상대 손을 친다. 맞든 안맞든 뒷굽이(주마회두정자보)로 물러난다. 상대방이 하단으로 찌르거나 쳐오면 바로 봉으로 올려치며(게) 전진하여 다시 누르며 상대 손으로 봉을 미끄러뜨리며 옆으로 눌러(체) 떨구고 손을 때린다.

侵他三尺, 直破打他棍. 打過向小門來傷我, 我急滴水, 大進步捧他棍. 若他棍不起, 我就小門進步[若鉤刀就將他割來], 扁身中攔鑿. 若他棍起, 我棍粘他, 獻花直破打落,急變二龍爭珠, 大門手兜殺.
□ 상대의 석자[三尺]를 침투해 들어가, 상대의 곤을 내려쳐서 깨뜨린다. 상대가 [내 곤(棍)을] 지나쳐 소문(小門)을 향하여 나를 상(傷)하게 하러 올 때, 나는 급히 적수세(滴水勢)로 변화시켜서 크게 나아가 상대의 곤을 받들어 막는다. 만약 상대의 곤이 기(起)하지 않으면, 나는 소문(小門)으로 나아가{구도(鉤刀)처럼 상대가 깎아 베어 오려하는데}, 편신중란세(扁身中攔勢)로 뚫는다. 만약 상대의 곤이 기(起)하면, 나는 곤을 상대에게 붙이고, 헌화세(獻花勢)로 똑바로 깨뜨리듯이 쳐 떨어뜨려, 급히 이룡쟁주세(二龍爭珠勢)로 변화시켜서 대문(大門)으로 수두살(手兜殺)한다.

※상대방을 향해 3척(63cm)정도 들어가 상대의 곤을 후려치면 상대는 하단을 향해 공격해 들어온다. 그러면 적수세로 바꾸어 공격을 빗겨내고, 상대가 봉을 들어올리지 않고 그대로 밀어붙여오면 휘감으면서 전진하며 편신중란세로 찌른다.

만일 상대가 봉을 들어올리면 붙인 채로 따라가며 적수헌화의 예로 변환하고, 상대의 봉을 내리치면서 아래로 채(상대 봉을 아래로 짓눌러 내린다) 한다.(이룡쟁주) 이렇게 상대 봉을 아래로 제압해버린 다음 크게 들어 머리를 공격한다.(수두살)

수두살의 교차검증은 불가능하나 단어의 뜻으로 유추하면 손으로 투구를 부순다, 죽인다 정도로 볼 수 있으며, 검경에서 살殺이 찌르기를 의미하는 것으로 볼때 안면 찌르기라고 볼 수 있다.


先侵二三尺一打, 坐身沈棍頭, 他必進殺, 俄就下起磕一響, 大進步打剪, 或丁字回打剪, 然後扁身殺他. 喬敎師曰,“彈鎗則在下面橫捧, 亦起磕之法.”但在下面橫, 則無不響之理矣. 童敎師曰, “一聲響處直千金, 彼失堤防我便羸”,是也. 依喬敎師之說, 乃知伏回之鎗, 俱是哄我殺去, 他卽起彈殺我也. 記之, 記之.
□ 먼저 두, 세자[二, 三尺]를 침투해 들어가 한 번 치고, 몸을 기마세로 앉으며 곤(棍) 머리를 밑으로 누르면, 상대는 반드시 전진하며 나를 찌르게 마련이고, 나는 그때 밑에서 기(起)하며 개(磕)하여 한 번 [상대 곤(棍)에] 부딪쳐 소리를 내고 크게 나아가 타(打)하고 전(剪)하거나, 혹 정자회타(丁字回打)하고 전(剪)하고, 그런 뒤에 편신중란세(扁身中攔勢)로 상대를 찌른다. 교교사(喬敎師)가 이르기를“탄창(彈鎗)은 아래에서 얼굴을 향(向)해 옆으로 올려치는 것이니, 또한 기개(起磕)의 법(法)이다.”다만 재하면횡(在下面橫)은, 곧 소리울림 아님이 없는 이치이다. 동교사(童敎師)가 이르기를“한번 향(響)이 울리는 곳이 바로 천금(千金)(의 가치가 있는 것)이니, 상대는 제방(堤防)을 잃고 나는 편히 승리한다”는 것이 이것이다. 교교사(喬敎師)의 설(說)에 의거하여 이에 복회지창(伏回之鎗)을 알게 되는데, 모두 꾀어내는 것으로 내가 찌르면서 나아가면, 상대는 곧바로 기(起)하여 나를 탄살(彈殺)[=탄창(彈鎗)]하는 것이다. 기억하고 기억하라.

※42cm나 63cm정도 들어가면서 상대 봉을 한번 치면서 앉으며 상대 봉을 아래로 눌러버리면 상대는 봉을 다시 옆으로 피해 위로 올려서 나를 찌른다. 그러면 봉을 들어올리면서(기) 상대 봉을 올려쳐내며(개) 딱 소리가 나면 크게 들어가며(이때 상대는 쳐내져도 다시 물러나며 봉을 다시 센터에 둔다) 상대 봉을 때리고 휘감는다(전) 아니면 주마회두세로 때리고 휘감는다. 그리고 편신중란세로 돌아와서 상대를 찌른다.

정체불명의 유대유의 스승이었던 동씨, 교씨의 기술을 합체시킨 것이다. 교씨의 기술은 아래에서 상대 봉을 비스듬하게 올려치는 탄창이었고, 동씨의 기술은 한번 소리가 울리는 박위의 지점에서 상대방의 방어를 날려버리는 것으로 기술에서 상대 봉을 올려친 다음 휘감아 내리거나(타전), 주마회두세로 뒷굽이를 하면서 치고 휘감아 내리거나 한 다음 찔러버리는 것이다.

복회지창이란 내가 찌르면서 나가면 상대는 반드시 탄창으로 반격해 온다는 것. 이 반응을 꾀어내야 한다는 것이다.


他用極長軟鎗或竹鎗, 我須坐身將棍頭提高, 慢慢迫上. 待他下面殺來, 卽變一攔粘定, 用黃龍擺尾步趕, 萬無一失.
□ 상대가 매우 긴 (창대가) 부드러운 창(鎗)이나 혹은 죽창(竹鎗)을 사용하면, 나는 모름지기 몸을 (기마세로 낮게) 앉아서 곤두(棍頭)를 높이 들어 올려 천천히 위로 쳐간다. 상대가 아래로부터 얼굴을 찔러 오기를 기다려, 즉시 변하여 한 번 란(攔)하고 [상대 곤(棍)에] 붙여서 고정시키고, 황룡파미보(黃龍擺尾步)를 사용하여 쫓아 들어가면, 만에 하나도 실수함이 없을 것이다.

※창대가 출렁이는 종류의 창은 함부로 세게 쳐내면 출렁이면서 뱀처럼 휘어지며 몸을 찔러버리기 때문에 낮게 앉아서 봉끝을 천천히 들어올린다. 상대가 아래에서부터 얼굴을 찔러오면 옆으로 살짝 밀면서 뒷굽이로 피하고, 그대로 밀면서 미끄러져 들어가 달려들어가 찌르거나 때린다.

황룡파미를 구체적으로 설명한 경우는 없으나, 대칭되는 청룡파미는 명나라 이화창에서 왼발을 앞으로 하고 오른발이 뒤로 하여 뒷굽이가 되면서 아래로 휘감아 내리는 것이다. 진식태극검 49식에서 18식 청룡파미도 왼발 앞, 오른발 뒤, 뒷굽이라는 점은 동일하다. 한편 황룡파미는 곤오검의 황룡파미와 권법인 당랑권의 황룡파미가 있는데, 당랑권 황룡파미의 경우 오른발이 앞으로, 왼발이 뒤로 하고 있다가 상대방을 팔로 휘감으면서 오른발을 보내어 넘어뜨리면서 전진한다. 곤오검의 황룡파미는 뒷굽이와 앞굽이 모두 존재하지만 일괄적으로 오른발이 앞에 있다. 이것을 볼때 청룡파미는 왼발 앞/오른발 뒤/뒷굽이/무기나 손을 휘감는 것이고, 여기에 대응되는 황룡파미는 오른발 앞/왼발 뒤/뒷굽이/무기나 손을 휘감는 동작이라고 볼 수 있다.

즉 황룡파미보는 오른발이 앞에 나서는 검경의 기본 스탠스에서 왼발 뒷굽이를 취했다가 그대로 앞으로 전진해 들어가는 보법을 말하는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