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검경의 독자 주해 1편 교범저장소

나름대로 검경의 주해를 달아봤습니다. 막상 테이블 만들고 시작하니 생각보다는 어렵지 않네요. 역시 PDF나 고전 문장을 계속 보고 있기보다는 워드 같은 걸로 연구노트를 만들어야 뭔가 됩니다. 괜히 첩보물에서 게시판에 사진들 박아넣고 줄 연결해서 관계도 만드는 것이 아니지요.

기본적으로는 고유용어는 현대중국무술 기준으로 단어를 해설한 한국문헌무예자료집성 무예용어집을 참고했으나, 검경 본문에서 그 단어 해설로는 동작이 나올 수 없거나 해설이 불충분하거나 동작에서 모순이 생기는 경우는 무예제보 대봉 투로에서 연결되는 단어와 움직임을 제1순위로 삼고 거기에서도 없을 경우에는 전체 문장에서 동작이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뉘앙스를 파악하여 뜻을 재구성했습니다.

기존의 명나라 민간무술 용어와는 기묘하게 뉘앙스가 틀리거나 잘 쓰이지 않는 용어들이 있어서 기존 명나라 무술용어가 크게 도움이 될 수가 없었습니다. 일단 이 파트에서의 동작과 기술은 확실하게 실제로도 검증해봤고 굉장히 실용적이고 좋은 기술이란걸 알게 됐으며 그동안 도무지 감을 잡을 수 없었던 봉술에 대한 감도 잡을 수 있었습니다.

느낀 점은 이 검경은 체계적으로 무술을 설명하거나 정리했다기보다는 유대유 자신이 자기 무술에 대해서 생각나는대로 그때그때 적은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덕분에 구성이 좀 혼란스러웠고 그래서 많은 사람들을 애먹인 것 같네요.

---------------------------------------------------------------------------------------




앞의 그림은 이량흠(李良欽)이 전한 것이다. 이‘당(當)’자(字)는 곡(曲) 중에 박(拍)의 위치와 같으니, 오묘함을 이루 다 말할 수 없다. 고로 기려서 칭찬하기를,“ 내가 상대방과의 거리를 좁혀서 (조절해서) 곤(棍)으로 대적하는데, 앞 손은 똑바로 막으며 뒷손으로는 똑바로 잡아 뺌이 더해지니, 신묘함이 그 가운데 있도다.”라 하니 배움이 이에 이르면, 모든 것에 일이관지(一以貫之)하게 되도다!

※ 유대유의 스승인 이량흠의 파이팅 스타일을 의미한다. 당은 부딪쳐서 공격을 막거나 빗겨내는 것, 박은 봉이 부딪칠 때 "딱" 소리가 나는 것을 의미한다. 도해의 의미는 당(當) 즉 방어하면 박(딱)과 함께 공격이 막히면서(止) 다시 새로운 공격을 할 수 있다(起)를 의미하는 것이다. 이량흠은 막아내고 봉을 뒤로 빼서(拔) 다른 공격을 하는 것이 특기였던 것 같다.



앞의 것은 유방협(劉邦協)이 전한 것이다. 중간에 또한 박위(拍位)가 있는데, 발체세락(拔剃洗落)을 쓰지 않고, 단지 살수(撒手)로 찌르니, 또한 긴요하도다.

※유방협의 파이팅 스타일을 의미하는데 상대의 봉을 안쪽에서 짓누르거나(발체:뒤로 빼면서 안쪽에서 밀어 누르기) 바깥쪽에서 아래로 누르는(세락) 것을 쓰지 않고 부딪치자마자(박위) 한방에 찔러버리는 일종의 기리오또시 기법이 특기였던 것 같다.

교사(敎師) 임염(林琰)의 시(詩)에 이르기를,“ 장사(壯士)가 금창(金鎗)을 씀에 단지 구촌(九寸) 길이만을 쓰니, 양손이 한번 (뒤집어) 변화함에, 호한(好漢) (상대방)은 염왕(閻王)을 보도다.”

※검경 특유의 파이팅 스타일을 찬양하는데, 9촌(대략 19cm)만을 쓴다는 것은 검경의 묘사로 보았을 때 손 앞의 1척 정도의 위치로 받아내고 튕겨내는 것을 의미하고 양손이 변화한다는 것은 봉의 앞뒤로 돌려치는 것을 연상하기 쉽지만 그뿐만 아니라 손바닥이 하늘을 보게 하며 막거나 쳐내거나 튕겨내거나 하는 것, 손바닥이 땅을 보게 하며 때리고 찌르는 음양수의 전환 즉 공방 전환을 의미하기도 한다. 호한이 염왕을 본다는 것은 강한 남자(상대방)이 염라대왕을 만난다(죽는다)는 뜻. 그정도로 탁월한 봉술이라는 자화자찬이다.

삼교(三敎)가 원래 일가(一家)로, 모두‘적을 다가오게 하지 적에게로 다가가지 않는다.’,‘ 상대가 기술을 펴는 것보다 뒤에 하였지만, 상대보다 먼저 이른다.’는 이치에서 벗어나지 않도다.

※마냥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을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것, 그리고 후발선지라는 고사성어를 인용하는데 검경에서는 상대방이 먼저 공격해도 막거나 쳐내고 반격하여 이기는 것에 주로 인용한다. 한번에 쳐서 이기는 기리오또시로 연상하거나, 공격을 피하고 치는 것을 연상하는 통념과는 다르다.

곤두(棍頭)를 낮추어 상대의 곤(棍) 아래로 파고 들어가서, 혹 좌변(左邊)으로 한번 기(起)하고 한번 체(剃)하거나, 혹 우변(右邊)으로 한번 기(起)하고 한번 체(剃)한다. 기(起)의 요점은 향(響)을 기준으로 함이니, 한번 향(響)하기만 하면 즉시 기마세로 앉아서 내려치거나 찌를 수 있다.

※봉끝을 내려 상대 봉 아래로 지나가서 왼쪽으로 들어올린(기) 다음 상대 봉에 붙이고 상대 손 방향으로 봉을 밀면서 정면 우측 대각선 아래로 봉을 눌러버리거나,(체) 반대로 봉을 내렸다가 상대 봉 아래로 지나가서 오른쪽으로 들어올리고(기) 봉에 붙여서 상대 손 방향으로 내 봉을 밀면서 상대 봉을 옆으로 눌러버린다.(체)

봉이 서로 부딪쳐 소리를 내는 것(박)을 향이라고 하는데, 이 기술을 쓸 때는 상대 봉과 부딪쳐 소리가 났을 때 시도하라는 것이다. 한편 박, 향에서 기마세로 앉는 것은 나중에 나오는 대당대돈좌, 소전소획좌와 연결된다. 기마세로 앉는 것은 검경에서 중시하는 부분으로 그냥 막고 치면 상대방이 반격하지만, 기마세로 앉으면서 누르고 공격하면 상대가 반격을 못한다고 강조한다.

곤(棍)을 제(提)하고 기(起)하는 수(手)는 양(陽)이고, 살(殺)과 타(打)는 모두 수(手)가 음(陰)이니, 음양(陰陽)을 투철히 앎이 긴요하다.

※상대 봉을 튕겨내고 내 봉을 들어올리는 등의 동작을 할 때는 손바닥이 하늘을 보고(양수) 찌르기와 때리기를 할 때는 손바닥이 땅을 본다(음수). 이 공방을 하면서 손바닥이 땅을 보고 하늘을 보는 것이 잘 전환됨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 전환을 음양수라고 표현한다.

음양(陰陽) 전환하는 것이 너무 조급해서는 안 되고, 상황에 따라서 한번에 시행해야, 힘을 허비하지 않게 되니, 밝고 밝게 알아야 할 것이다. 보법을 사용해서 방향을 바꾸는 것은 똑바로 들어감보다 못한 것이다.

※공방의 연결을 너무 급하게 하면 안되고 상대방의 의도가 확실해진 다음에 한번 제대로 하라는 것으로, 너무 성급하게 움직이면 스파링에서 속임수에 걸리거나 공세가 제대로 들어오지도 않았는데 먼저 움직여 방어에 실패하기도 하는 것을 언급한다. 또한 봉의 앞뒤를 돌려가며 치거나 (이 경우 보법을 사용해서 방향이 바뀌게 된다) 하기보다는 바로 쳐버리거나 찌르는 것이 더 낫다는 뜻도 함축하고 있다.

허리 힘이 가장 중요하고, 뒷손의 힘이 그 다음이고, 앞손의 힘이 다시 그 다음이니라.

※기효신서에 규정된 2.1kg봉을 써보면 싫어도 팔이 아닌 허리의 힘을 이용해서 쓰게 된다. 허리->뒷손->앞손 순으로 힘의 발동과 전달되는 순서를 언급한다. 팔로만 쓰면 금방 지치고 봉에 힘도 붙지 않는데다 너무 큰 동작을 써야 해서 빈틈이 너무 많이 생긴다. 하지만 몸에서 나온 힘을 팔을 통해 봉으로 전달할줄 알면 짧은 동선에서도 강한 타격이 가능해진다. 이는 나중에 나오는 문장에서 숙련되면 한번 치고 들어올릴 때 봉에서 바람 가르는 소리가 나고 봉끝이 높아도 눈 위로 안가고, 낮아도 무릎 아래로 안간다는 언급을 통해 재확인된다.

대문(大門)은 대침(大侵)해 들어가 개(磕)할 수 있으나, 소문(小門)은 대침(大侵)해 도(挑)해서는 안 된다. 대문(大門)을 대침(大侵)해 들어가 개(磕)하면 상대가 죽을 것이 분명하지만, 만약 소문(小門)을 대침(大侵)해 도(挑)할 경우 상대의 힘이 커서 치켜올릴 때 곤(棍)을 들어올리지 못하면, 상황이 어려워진다. 도성(挑聲)에 한번 울리면, 그 다음에 대침(大侵)해 들어가 치는 것이다. 대저 소문(小門)은 단지 상대를 속여 유혹하는 것으로, 진정으로 상대를 쳐서 죽이고자 함이 아닌 것이다.

※상단(대문:배꼽이나 명치 위)으로는 깊게 들어가 상대 봉을 쳐올리고 내려칠 수 있지만, 하단(소문:배꼽이나 명치 아래)로는 깊게 들어가 상대 봉을 쳐올리려고 하면 상대가 힘으로 버티면 봉도 못올리고 오히려 눌려서 위험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처음부터 깊게 들어가지 말고 멀리서 튕겨올리고 나면 그때 들어가 친다는 것. 한편 하단공격은 페이크 용도일 뿐 진짜 공격으로 쓰이기 어렵다는 것을 해설하는데, 하단을 칠 경우 머리를 비롯한 상체가 모두 노출되고 상체를 치는 것에 비해 짧아지는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대당세(大當勢)와 대돈세좌[大頓(勢)坐](자세를 낮춰 취함-기마세)가 있고, 소게세(小揭勢)와 소획세좌[小獲(勢)坐](자세를 낮춰 취함-기마세)가 있도다. 상대방이 크게 내려쳐 눌러오면(대압), 나는 소획좌세[小獲坐(勢)]로 막아 모면하고, 상대방이 나를 작게 눌러오면(소압), 나는 크게 힘차게 눌러서 모면하니, 천보만보[모든 곤식(棍式)의 임기응변기법]가 이 문단[(文)段]에서 다 하였노라.

※검경의 기본기 중 하나인 당직파타체대돈좌대전(當直破打剃大頓坐大剪)과 게도소획좌체소전(揭挑小(獲) 坐剃小剪)에 관한 해설.

봉이 왼쪽면끼리 부딪친 다음 상대방이 나의 오른쪽으로 짓누르면(대압) 봉을 아래로 내렸다가 상대 봉의 반대쪽에 붙이면서 봉을 들어 쳐내며(소게) 앉으며 눌러버린다.(소획좌)
게도소획좌체소전은 상대가 대압으로 누르면 아래로 내렸다가 오른쪽으로 봉 등으로 올려쳐(게) 튕기고(도) 주저앉으며(소획좌) 상대 손을 향해 봉을 밀면서 눌러(체) 오른쪽으로 완전히 눌러버린다(소전)

봉이 오른쪽면끼리 부딪친 다음 상대방이 나의 왼쪽으로 짓누르면(소압) 봉을 아래로 내렸다가 상대 봉의 반대쪽에 붙이면서(대당) 확 주저앉으며(대돈좌) 눌러버린다.

당직파타체대돈좌대전은 상대가 소압으로 누르면 봉을 아래로 내렸다가 왼쪽면으로 대어(당) 때리고(직파타) 상대 손을 향해 봉을 밀면서 눌러(체) 주저앉으며(대돈좌) 왼쪽으로 완전히 눌러버린다(대전)


풀이하여 말하기를
획(獲)은 발도 가고 손도 가는 것이며, 체(剃)는 발은 가고 손은 돌아오는 것이며, 돈(頓)은 발도 가고 손도 가는 것이며, 전(剪)은 발은 가고 손은 돌아오는 것이다.

※발과 손이 함께 앞으로 가는 것과, 발은 앞으로 가지만 손은 옆으로 가는 것(회)을 구분하고 있다.
획은 막고 치는 것이고 발과 손이 함께 앞으로 나간다.
체는 상대 봉에 붙이고 상대 손을 향해 밀면서 눌러버리는 것으로 발은 나가지만 손은 옆으로 간다.
돈은 주저앉는 것을 말하며 손과 발이 함께 나가 눌러버린다.
전은 좌우로 휘감아 내리는 것으로 창술의 란,나와 같다. 왼쪽으로 누르면 대전, 오른쪽으로 누르면 소전이며 역시 발은 나가지만 손은 옆으로 간다.


타(打)는 상대의 곤(棍)을 인식하고 타(打)하고, 획(獲)도 상대의 곤(棍)을 인식하고 획(獲)하며, 체(剃)도 상대의 곤(棍)을인식하고 체(剃)하고, 입(入)도 상대의 곤(棍)을 인식하고 입(入)하고, 도(挑)도 상대의 곤(棍)을 인식하고 도(挑)한다.

무릇 모든 수(법을)를 행함에 상대의 곤(棍)을 인식해야하니라. 만약 상대는 인식하나(상대의) 곤(棍)을 인식하지 않는다는 설(說)이라면(에 의하면), 이것은 상대의 곤은 이미 패해 열려진 터이고, 단지 다쳐서 패한 상대만 인식하는 것이리라.

※모든 공세와 기술을 쓸 때 항상 상대방의 봉이 있음을 인식하고 해야 한다는 것을 나타낸다. 봉 무시하고 몸만 바로 치고 들어가지 말라는 소리. 봉을 무시해도 될 때는 상대의 봉을 제압해서 방어를 열어버린 다음이라 공격만 하면 되는 경우뿐이라는 것이다.

곧바로 개(磕)하는 한소리에 공격해 가고, 발(拔)과 체(剃)를 사용하지 않는 것 또한 몹시 긴요하다. 애석하게도 사람이 곤(棍)의 법(法)에서, (곤을 사용하는 가운데) 죽음에 이르도록 위태롭지 않은 경우가 없으니, 대저 발(拔)과 체(剃)를 사용하는 것 때문이다.

※한번 쳐내고 바로 공격해야지 봉을 뒤로 빼고(발) 앞으로 밀면서 옆으로 누르고(체) 이런 식으로 괜히 두번세번 길게 가지 말라는 뜻. 이런 식으로 싸움을 길게 끌다가 반격당해 한방에 갈 수 있으니 가급적이면 바로바로 공격하라는 것이다.

전체적으로 발,체,전 등의 기술이 나타남에도 갑자기 말을 바꿔서 발, 체를 쓰지 말라는 것은 충고의 의미도 있겠으나, 발체세락 없이 한번에 찔러서 승리한다는 유방협의 스타일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철우입석(鐵牛入石)은, 내가 타(打)해 나가면 상대가 게기(揭起)하는데, 나는 곤미(棍尾)를 떨어뜨리지 않고 나아가 곤미(棍尾)를 거꾸로 해 위로 말(抹)했다가 한번 내리는 것이니, 곧 상대의 손을 크게 전(剪)하거나, 혹은 곧 상대의 손을 타(打)한다. 상대가 타(打)하여 오면 나는 게기(揭起)하여 바로 들어가 상대의 소문(小門)을 찌르니 지극히 묘하고 묘하도다!

※검경의 기본기 철우입석을 해설하는 파트. 내가 내려쳤을 때 상대가 봉을 올리며 튕겨내려고 하면 그대로 내려치지 말고 봉을 U자로 올려 반대쪽으로 보내(말) 상대 손에 걸어서 눌러버리거나(전) 손을 때려버린다. 상대가 속임수에 상관하지 않고 그대로 나를 내려치면 손을 걸거나 치지 말고 그대로 봉을 들어올려 쳐낸(게기) 다음 왼발을 내딛으며 봉 뒤쪽을 아래에서부터 올려 배(소문)을 찌른다.

무릇 바로 막은 뒤에 내려치는 것은, 다리를 전진시키며 내려앉아 내려치는 것만 못하다. (그냥)내려치면, 나의 세(勢)는 다하였으나, 상대가 반대로 나를 막는다. 밑으로 앉으며 내려치는 것은, (나에게) 여유가 있는 형세이다. 상대가 다시 기(起)할 것 같으면, 곧바로 다시 막을 수 있으니, 대소문(大小門)이 모두 그러하다.

※ 막고(當)바로 내려치면 상대가 얼마든지 반격하거나 막을 수 있기 때문에 전진하며 자세를 낮춰 앉으며 내려치라는 것이다. 상대가 반격하더라도 낮춰 앉으며 내려쳤다면 상단(대문)이든 하단(소문)이든 얼마든지 막아낼 수 있다는 것.


무릇 소문(小門)으로 상대방이 게(揭)하거나 타(打)해 올때, 반드시 게(揭)의 기세를 이용하여 소전(小剪)을 사용하다가 대전(大剪)으로 변해야 하며,{ 철문연세(勢)와 같다.}혹은 몸을 빼어 물러나야 한다. 상대가 쳐 오면, 나는 대문(大門)으로 [내 곤(棍)을] 밑에서 일으켜 세워 [상대곤(棍)에] 붙인다. 전(剪)해서 찌름으로 변할 때는, 상대가 위로 치켜올리며 [내 곤(棍)에] 붙이게 하지 마라. 게착(揭着)한 즉 [내 곤(棍)이 상대방에]미칠 수 없다.

※검경의 기본기 철문연의 실체를 짐작할 수 있게 하는 파트. 상대방이 하단으로 올려쳐내거나(게) 때린다면(타) 나도 상대 봉을 올려쳐내면서(게) 그 기세로 오른쪽으로 휘감아 내렸다가(소전) 다시 왼쪽으로 휘감아 내리고(대전) 아니면 뒤로 빠져나가 피한다. 상대가 계속 타격해오면 봉을 위로 들어올려 상대 봉에 붙이면서 상단을 방어한다. 휘감아 내리고 찌를 때에는 상대가 나와 똑같이 봉을 들어올려 방어하는 것에 붙여주어서는 안된다.

처음에는 손을 굴리며 똑바로 들어가는 것을 가르친다. 다음에는 크고 거칠게 타(打)하는 것과 게(揭)하는 것 역시 똑바름이 필요함을 가르친다. 후에는 (상대방의) 세(勢)에 따라 가벼이 이끌어 당기는 것을 가르친다. 상대가 몸에서 두세치(二三寸)되는 곳에 이르기를 기다려, 모두 절각(折脚)을 사용한다. 또한 섬퇴법(閃退法)이 있고, 도퇴법(跳退法)이 있다. 채(採)와 견(牽)이 같지 않음을 알아야 하고, 속여 꼬여서 그 빈틈을 타서 (수법을) 써야 한다. 부신게(俯身揭), 순세체(順勢剃), 급접타(急接打), 삼각치타정(三脚峙打定)의 네 가지 정해진 타(打)(법)를 모두 연습해 익혀야만 한다.

※검경의 훈련 순서를 언급하고 있다. 처음에는 손을 굴려 봉끝을 회전시키며 누르고 쳐내며 곧바로 들어가 찌르는 것을 가르치고, 두 번째는 때리기(타)와 상대 봉을 올려쳐 튕겨내는(게) 것을 곧바로 하는 것을 가르친다. 세 번째는 상대 공격에 대항하는게 아니라 물러나며 공격에 순응하는 것 (순세順勢)를 가르친다. 상대방의 봉끝이 내 몸에서 4~6cm정도까지 오면 다리를 굽혀(절각) 피하는데 후절각이라 해서 뒷다리를 굽히면서 피하는 것도 있다.

섬퇴법 - 옆으로 피하며 물러나는 것. 섬요전에서 나타나는, 앞발이 뒤로 빠지면서 기존 발 뒤로 가는 보법으로 추정된다.
도퇴법 - 뒤로 살짝 점프하면서 물러나는 것.

채와 견의 차이 - 둘다 상대방의 몸이나 무기에 붙이고 좌우로 누르거나 아래로 끌어내리는 기법(세洗)이지만, 채는 상대방에게 대항하여 쓰는 것이고 견은 상대방의 공세에 맞부딪치지 않고 물러나면서 끌어들이면서 쓰는 차이가 있다. 상대방의 공세를 유도하고 그에 맞춰 써야 한다는 것.

부신게 - 몸을 굽히며(부신) 올려쳐내는(게) 것.
순세체 - 상대의 공세를 끌어들이며 물러나면서 상대 봉을 상대 손 쪽으로 밀면서 옆으로 눌러버리는(체) 것.
급접타 - 불명. 단어 뜻만 보면 급하게 붙이고 때리는 것이다.
삼각치타정 - 불명. 단어의 뜻만 놓고 보면 무예제보 대봉 투로에서 나타나는 세걸음 물러나면서 섬요전세를 쓰는 것이 가장 흡사하다. 삼각치는 세 다리 채우다 즉 세걸음 물러나면서(삼각) 상황을 만들어(치) 섬요전세로 피하면서(섬퇴법) 때려서(타) 불리한 상황을 안정시키는(정)으로 추정할 수 있다.


위로 대소문(大小門)을 란(攔)하며, 체(剃)하고, 아래로 대소문(大小門)을 란(攔)하고, 체(剃)하는 것을 익혀야 한다. 아래로 소문(小門)을 란(攔)하고, 체(剃)하는 것을 익히는 것은 자못 어려우니, 모름지기 공(功)을 들여 익혀야 한다.

※위(상)에서 상대 봉에 접촉해서 왼쪽으로 누르고(란) 상단 하단(대소문)을 앞으로 밀어 옆으로 누르는 것(체)과 아래(하)에서 상대 봉에 접촉해서 왼쪽으로 누르고(란) 상단 하단(대소문)을 앞으로 밀어 옆으로 누르는 것(체)을 연습해야 한다는 것. 하단을 왼쪽으로 누르거나 앞으로 밀어 옆으로 누르는 것(체)이 어렵다는 것은 봉이 하단에 수평으로 있을 경우 휘감거나 걸어도 쉽게 미끄러져 교차가 풀려버리는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무릇 평소에 곤을 일타일게(一打一揭)하며 스스로 연습할때, 치거나 치켜올림에 소리[파공성(破空聲)]가 나니, 오래되어 자연히 힘이 있는 것이다[공(功)이 들었을 때이다]. 높을 때는 눈을 넘지 않고[게세(揭勢)의 곤두(棍頭)위치] 낮을 때는 무릎을 넘지 아니 한다[타세(打勢)의 곤두(棍頭)위치].

※봉 연습해서 한번 내려치고 한번 들어올릴 때 바람 가르는 소리가 나면 실력이 숙련되어 봉에 힘이 실렸다는 뜻. 이정도 수준이 되면 올려쳐도 봉끝이 눈 위로 안가고, 내려쳐도 봉끝이 무릎 아래로 가지 않는다고 하는데 방어를 위해 공방에서 동선을 최소화시킬 것을 강조하면서도 그 짧은 동선에서 강한 힘을 실을 수 있어야 한다는 기준을 보여준다.


대문(大門)으로 (상대방의) 기세등등한 곤(棍)을 접(接)하는데 다섯 가지가 있으니, 편신중란세(扁身中攔勢)로 접(接)하는 것이 하나요. 봉(捧)을 높이 하여 접(接)하는 것이 둘이요. 아래로 기(起)하며 개(磕)하는 것이 셋이요. 내 곤(棍)의 앞손에서 옆으로 대략 일척(一尺)정도 떨어진 곳으로 상대가 내려치는 것을 받아내는 것이 넷이요.상대의 타(打)가 몸에 이르기를 기다려, 손앞의 한자(一尺)를 사용하여 상대를 한번 아래로 개(磕)하는 것이 다섯이다. 각기 접(接)한 후에 반드시 급하게 대전세(大剪勢)를 써야 하고, 잇달아 찔러야 한다.

※상대방이 용서 없는 살인 타격(흉곤凶棍)으로 공격해올 때 상대 봉에 내 봉을 붙이는 방어법 다섯 가지에 대한 해설이다.

첫 번째는 편신중란세에서 살짝 들어 대당, 소당 등으로 막아내는 것.
두 번째는 상대가 내려칠 때 봉을 높이 들어 붙이고 좌우로 내려치던가 하는 것.
세 번째는 아래에서 확 들어 쳐내고(게) 다시 내려치는(타) 것(개)
네 번째는 선인봉반세와 같이 봉을 수평으로 들어서 내려치는 상대 봉을 막는 것인데, 구체적으로 앞손에서 1척(21cm)정도 떨어진 곳으로 받으라고 위치가 지정되어 있다. 봉 양끝을 좌우로 해서 막는게 아니라 앞끝은 오른쪽 전방, 뒤끝은 왼쪽 후방으로 위에서 봤을 때 /모양이 되도록 해서 막는다.
다섯 번째는 위에서 나왔던 순세와 같이 상대 공격이 몸에 다다를때까지 기다렸다가 봉을 살짝 들었다가 아래로 내려친다(개)

이 다섯가지 방법으로 상대 봉과 접촉했다면 즉시 대전세로 연결해서 눌러 내려버린 다음 찌르기로 가야 한다. 이것은 무예제보의 대봉 투로에서도 기본기 각 파트의 종결 형태로 연습하게 되어 있다.

덧글

  • ㅅㄹㅅㄴ 2019/09/22 09:49 # 삭제 답글

    대단하십니다 이런것은 기록으로 남겨야 합니다

    그리고 의외로 검경의 곤법은 행동이 크지 않군요 길이가 짧다는 것은 문제이겠으나

    의외로 공간을 많이잡아먹지는 않겠습니다 그리고 특유의 민첩한 동작의 묘사를 보니 왜 신유도법에 검경이 사용되었는지 이해가 됩니다
  • abu Saif al-Assad 2019/09/23 00:37 #

    가만히 보니 검경은 안토니 고든의 총검술(http://zairai.egloos.com/5832409)과 비슷한 구조로 만들어진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총검술은 에뻬 검술을 그대로 적용한 것이고 검경의 경우는 쌍수검의 기법을 봉술로 변화시켰던거 아닌가 싶네요. 창술을 적용한 소림곤법천종이 왼손을 앞에 둔 것과 비슷하게 오른손이 앞에 있는 것부터 검술의 흔적이 아닌가 싶네요.
  • 모아김 2019/09/22 10:47 # 답글

    훈련 순서 보면 곤방 투로에 다 있는 거네요. 의식의 흐름대로 기술했지만 투로안에서 기법을 찾으면 다 있는 것 같더군요.
  • abu Saif al-Assad 2019/09/22 23:26 #

    대부분은 무예제보 투로에 다 있더라고요. 정말 한교는 갓교입니다. 무예제보 없었으면 후대의 무예도보통지도 없었을 것이고 기효신서 무술의 실체는 어둠 속에 묻혔을 것 같네요.
  • 2019/09/22 23:4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9/23 00:1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9/09/24 11:0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9/09/23 00:5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oooo 2021/07/01 11:08 # 삭제 답글

    발체세락(拔剃洗落) 그림이 빠졌네요. 그 다음 그림이 발체세락(拔剃洗落) 그림인데. 그리고 두번째 그림은 원본 그림과 차이가 많이 나네요.
  • 아부사이프 2021/07/05 08:44 #

    발체세락이요....? 저 항목의 도형 3가지는 각각 이량흠의 기-당-지, 유방협의 기-박위에서 한번에 찌르는 것, 임염의 유박위-좌우래구를 나타내지 발체세락을 나타내는 도면은 없습니다.
  • oooo 2021/07/05 15:06 # 삭제

    左右來俱有拍位 = 拔剃洗落
  • oooo 2021/07/05 23:04 # 삭제

    원문의 문맥과 문단을 잘 보시면 두번째 그림은 발체세락(拔剃洗落)이 필요 없는 기법을 설명한 것이고, 마지막 그림부터 임염의 말까지가 발체세락(拔剃洗落)을 두고 말한 것입니다.
  • 지나가다 2021/07/06 10:16 # 삭제

    박위(拍位)는 기술이 아닙니다. 곤이 움직이는 궤적 중 상대 곤과 부딪치는 위치를 말하는 것입니다.
  • 지나가다 2021/07/06 10:58 # 삭제

    맞부딪치는 것만을 말하지 않습니다. 박위(拍位) 치는 위치를 나타내는 것이고, 치는 법으로는 받아 치는 당(當)이 있고, 스쳐 치는 개(磕)가 있고, 돌려 깎아 치는 체(剃)가 있습니다.
  • 지나가다 2021/07/06 11:22 # 삭제

    삼교의 마지막 그림은 발체세락(拔剃洗落)을 보여 주는 것입니다. 곤초로 원형을 그리니 위로 뽑아 올리는 것이 발(拔), 박위(拍位)의 위치에서 상대 곤을 머리털 깎듯이 돌려 치는 것이 체(剃), 치면서 아래로 씻어 내리는 것이 세(洗), 곤이 떨어지며 회수하는 것이 락(落).

    임염은 발체세락을 찬양했지만 검경에서는 피곤한 기법이라고도 하였습니다. 개(磕)만 못하다고 본 것이죠. 개(磕)는 공격과 방어가 동시에 이뤄질 수 있지만, 발체세락은 방어에 효과적인 반면 방어 공격이 구분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죠.

    이런 맥락을 이해하기를 바랄 뿐입니다.
  • 지나가다 2021/07/06 15:32 # 삭제 답글

    삼각치타정(三脚峙打定)은 다리로 언덕을 만드는 세 군데의 고정 지점을 치는 것으로, 발목, 무릎, 고관절을 치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걸음을 얘기할거면 각(脚)이 아니라, 보(步)를 쓰지 않았을까 합니다.
  • 모아김 2021/07/06 16:08 #

    三脚峙打:三脚,即三脚步,步法名称。又称三角步。即两脚先后移动后与原站立之支撑脚处形成一个三角形,峙,音至,意为高立。三脚峙立,即三脚步高打之法。
    삼각치타 : 삼각, 곧 삼각보三脚步로 보법의 명칭이다. 또한 삼각보라고도 부른다. 곧 양 다리가 앞뒤로 이동한 후 원점과 더불어 우뚝 서서 버티는 다리의 장소가 하나의 삼각형을 형성한 것이다. 치峙란 음音은 지至이고 뜻이 높게 선 것이다. 삼각치三脚峙로 섬立은 곧 삼각보로 높게 치는 기법이다.
    -이량근 검경주해
  • 지나가다 2021/07/06 16:44 # 삭제

    네 저도 나무위키에서 다음의 내용을 보았습니다.

    검경의 내용은 대부분 기효신서에 그대로 실려 있다. 그 때문에 군대에서 찬밥신세인 것과는 달리 무기술에서 차지하는 분량은 가장 많다. 하지만 민간무술 특유의 고유명사들이 많이 실려 있으며 따로 설명도 되어 있지 않다. 팔강(八剛),십이유(十二柳), 체(剃), 천(穿) 등의 단어들이다. 또한 현재 남아있는 곤법과는 용어와 초식이 미묘하게 달라서 중국무술을 오래 한 사람들도 검경을 바로 이해하기 힘들다.현재 중국의 검경 연구는 대부분 중국무술인 이량근(李良根)의 검경주해(剑经注解)에 의존하고 있다.

    현실 그대로군요. 저는 원문만을 보고 독자적으로 해석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량근(李良根)에 대해 좀 더 자료가 있으면 좋겠지만 그 배경이 어떻든 후대의 주해인 이상 한 사람의 주관적 견해라는 한계를 벗어나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이미 한가지 오류를 발견하기도 하였습니다. 여러 자료를 참고하되 원문을 통해 그 뜻을 탐구하는 것이 먼저라는 생각입니다. 그점에 있어서는 누구나 동등한 입장이고 원저자 외에 보다 높은 권위를 가질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연구자의 가장 큰 무기는 논리라고 생각합니다.

    이량근의 풀이를 보면 어색함이 느껴지지 않는지요? 물론 저만의 느낌일 수도 있겠습니다. 부러 꿰맞추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습니다. 긴 설명이 있어야 이해할 수 있는 거였다면 검경에서 설명을 하였을 것입니다.

    절각((折脚) 또한 보법으로 이해를 하였던데, 앞다리의 무릎을 굽히는 것으로 문맥상 기법상 충분히 이해가 되었습니다. 제 생각으로는 말 그대로 이해하면 될 것들이 많은데 너무 장황하게 이해하려 드는 지점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 아부사이프 2021/07/06 17:41 # 답글

    반달검님의 연구는 환단고기로 상고사를 연구하는 사람들과 차이가 없다는 게 문제입니다.

    근래에 갑자기 검경 관련으로 댓글이 많아졌는데 한자 해석하는 방법이랑 설명하는 것이 기시감이 강하게 들어서 찾아가 봤더니 그동안 소림곤법천종에 왜검보에 이것저것 잔뜩 올리셨는데....

    그냥 몇년전부터 조선세법, 장도는 구르기다 하시던 시절과 다르지 않습니다.

    후계자로 멀쩡히 살아있는 무술들, 무술의 고유 단어들, 중국어 문법 체계, 전부 싹 무시하고 자기가 만든 신종 번역, 신종 추측을 통해 이러저러하다고 하더니, 갑자기 그게 그냥 조심스러운 가설 수준도 아니고 엄청난 성과를 이룩했고 기존의 연구자들은 왜 이런걸 모를까? ㅉㅉㅉ^^ 이런 식이더군요.

    다른 것들을 갖다붙이거나 의존하지 않는다!
    나는 오직 원문만을 이용하여 순수하게 결과를 내고 있다!
    라고 말하는데 애초에 원문을 존중하거나 이용한 적도 없죠.

    왜검보에서 검을 양팔 사이로 집어넣으랬는데 그 원문은 당당히 무시하고
    맥락상 검이 아니라 칼자루야^^ 내생각이지만 이게 진리야^^ 이런 것도 있었으니 말이죠.

    겨드랑이를 향상방적으로 썰어 올리며 지나가는 동작은 카게류와 같이 넨류에서 파생된 츄조류에서도 있습니다.

    검도만 하시고는 자신의 생각에 가두어져 고전검술의 틀을 제한하고 그 제한된 생각 속에서 진리네, 검리상 향상방적으로 썰어 올리는건 있을수가 없네 이런건 기억이 안나시나요?

    어딜 봐서 원문을 존중했습니까?

    항상 단장취의, 전체 뜻도 몰라서 열심히 확신을 가지고 오만하게 썰을 푸시다가 막상 반박당하면 조용히 묻어버리고 다른 트집을 잡거나 주제를 돌리는 것은 이전에도 자주 겪은 일이고요.

    막상 재현하신 영상들을 보면, 또 지금 멀쩡히 살아남은 후손 무술들과는 하나도 안맞습니다.

    장도는 단도법선을 거쳐 묘도술로,
    소림곤법천종은 2~2.4m정도의 자루는 두껍고 끝은 얇은 곤법으로,
    이화창은 곤법과 결합되었을지언정 근본이치는 변한 적이 없고,
    검경의 봉술은 1.2~1.8m정도의 두께가 일정한 봉을 중간을 잡고 돌려치는 봉술로,

    비록 단어나 개념은 어느정도 변화를 겪었을지언정 큰 틀이나 근본적인 움직임은 크게 바뀐 적이 없습니다.

    짧은 곤의 중간을 잡고 좌우로 돌려치며 빙빙 돈다, 척계광이 기효신서 단기장용해에서 그렇게 비난한 곤봉술 지금 우슈에서 그냥 똑같이 하고 있습니다.

    이량근의 검경 주해는 현대에 쓰이는 중국무술용어를 토대로 연구하여 명대와 현대의 뉘앙스 차이를 캐치하지 못한 부분들이 있어 내용이 빗나간 것이지, 단순 문헌 연구만으로는 절대로 알 수 없는 전승만이 가능한 정확한 단어의 설명도 있었기에 검경 복원에 여전히 막대한 역할을 할 수 있었습니다.

    제가 복원한 장도 투로는 그냥 글대로 따라하니 역수로 한손으로 휘둘러 베는 동작이 있었고,

    이것이 단도법선에서도 나타났으며, 다시 현대 묘도술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납니다.

    초퇴방적, 삼퇴방적으로 후절각 하며 찌르기를 방어하는 건 지금 묘도에서도 기본 초식입니다.

    향전격적-삼퇴방적으로 이어지는 동작이 카게류 엔삐, 삼퇴방적에서 향전격적 정면 두번 치는 것이 엔카이라고 한 것은 연구자 중에 오직 저뿐이었는데,

    아이슈카게노류 전서와 츄조류 병법수경, 신카게류를 종합했을 때 결국 그 동작이 맞았죠.

    후계 무술을 보고 복원에 영향을 받을까봐 일부러 묘도술은 보지도 않았고, 카게류와 츄조류는 실전되서 보지도 못했는데도 그렇게 됐습니다.

    언제가 되면 후계 무술에서 그렇게 주장하신 구르기를 볼 수 있을까요?

    대륙고려, 대륙조선을 화려하게 썰을 풀고는 정작 왜 지금 우린 왜 여기 반도에 짜부라져 있는지 설명을 못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보니까 소림곤법천종에 삘을 받으신 게 벌써 언제인지 그때 반달사형? 이라는, 저에게 감히 사형을 자처하려고 하신 그때부터이신 것 같은데, 제가 조용히 있으니 단수차 권리 권외 문제에서 이겼다고 생각하고 의기양양해서 나름 블로그에서 승리 대행진(?)을 이어가신 것 같은데.....

    더이상 정보를 줄 이유가 없고 코로나 때문에 평일에 영상 같이 찍어주려는 사람도 없어서 조용히 있었다 뿐이지 그냥 실제로 둘이서 해보면 1초안에 끝나는 문제였습니다. 당연히 이미 종결된지 오래인 문제였지요.

    어차피 영상 찍어서 올려봤자 또 딴소리 하실게 뻔했고요.

    확실한건 재현하신 그런 동작들은.... 진짜 스파링 들어가면 사람 죽게 만듭니다.

    예전에 그런 말씀 하셨었나요? 검보는 실전용이 아니라고요.

    제발 유럽무술보다도 두단계는 더 진보한 실전 무술을 격하시키지 마셨으면 합니다.
  • 지나가다 2021/07/06 17:52 # 삭제 답글

    구르기는 틀렸다고 인정했습니다. 다만 논박 당했기 때문은 아닙니다. 논리적으로 잘못됐음을 깨준 분은 없으셨지요. 계속 궁리를 하다 보니 회전으로 풀어지는, 일관되게 적용되는 해석 원리를 발견한 것입니다. 모순 없이 모든 해석이 말끔히 해결됐기에 구르기 가설을 버린 것입니다. 다소 사변적인 관점일 순 있겠습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 요점은 간단합니다.
    이량근의 주해도 논박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량근의 주해도 검증 대상이지 해석의 최종 권위는 될 수 없다는 생각입니다.
    이량근의 주해가 출발점은 될 수 있겠으나 오류가 나오면 버리고 옳은 것은 취한다는 관점으로 들여다 보아야 할 것입니다.
  • 아부사이프 2021/07/06 18:42 #

    역시 제 주해, 영상은 다 이해를 안 하셨군요...

    곤법천종때랑 다르지 않습니다.

    제 주해, 영상 자체가 이량근의 도움을 받아 이량근을 논박하고 극복하며 이량근의 한계를 뛰어넘은 결과물입니다.
  • ㅈㄷㅅㅈㅎ 2021/07/06 22:13 # 삭제

    보통 본인이 틀렸다고 인정하는걸 논박당했다고 합니다.
  • 지나가다 2021/07/06 18:00 # 삭제 답글

    '鐵門鋑'을 '철문연'이라 하였는데, 제가 찾아 본 바로는 '鋑'자는 '새길 전', '칼 찬', '송곳 첨'입니다.
    오기라면 수정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합니다.



  • 지나가다 2021/07/06 19:05 # 삭제 답글

    아부사이프님 주해 영상은 제 진도에 따라 봐 나가고 있습니다.

    아부사이프님의 도움을 받아 아부사이프님을 논박하고 극복하며 아부사이프님의 한계를 뛰어 넘은 결과를 도출하려 애쓰고 있습니다. 그 결과물은 쌓아 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다만 이량근은 죽었고 아부사이프님은 생전에 계시니 가끔 견해가 어떤지 넌지시 몇가지 물은 것 뿐입니다.
  • 00 2021/07/07 16:26 # 삭제

    이량근 선생이 돌아가셨었나요? 살아계신 걸로 알고 있는데요?
  • 모아김 2021/07/07 16:48 #

  • 지나가다 2021/07/07 16:51 # 삭제

    아 제가 잘 몰랐습니다. 명 시대나 그 바로 다음 시대 사람이 아닐까 막연히 짐작한 것입니다. 현대 분인줄은 몰랐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