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Joachim Meyer : 제11장 자세로부터의 싸움 1편 - 봄탁/높은 자세 교범저장소



16세기 리히테나워 검술의 마스터인 요아힘 마이어는 자신의 책에서 각 자세에서 나올 수 있는 싸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이것은 높은 자세(Ueberhut우버훗) 또는 한낯(Tag) 천장에서부터(Vom Tag)라는 자세에서 나올 수 있는 싸움에 대해 해설한 것입니다.

첫번째 기술 : 0:22
두번째 기술 : 1:18
세번째 기술 : 2:05
네번째 기술 : 2:45 3:31 4:04
봄탁 자세를 부수는 법 4:40 5:19

소스 : Gründtliche Beschreibung der Kunst des Fechtens (1570) XXXv ~ XXXIIIv

기술에서 보여주는 것은 근본적으로 제10장에서 설명한 조작법(Praktik)을 이용한 4방향 공격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검을 높이 든 자세인 우버훗 내지는 봄탁에서 시작할 수 있는 공격들을 통해 상대방의 공격이나 기다림에 대항해 싸우는 것을 보여줍니다. 또한 얼굴 옆이나 머리 위로 들어올린 봄탁 자세에서 내려베기는 물론 날면치기, 올려베기, 수평베기 등 다양한 베기들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특기할 만한 기술은 볼타 스텝을 이용한 기술입니다. 볼타란 발레에서 보여지는 한 발이 다른 발 뒤로 가서 불안하게 서는 것을 말하는데, 눈높이 뒷날 수평베기인 즈베히하우를 상대방이 막더라도 이 보법을 통해 방어를 넘어 더 깊게 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또한 상대방이 봄탁을 취했을 경우, 과감한 올려베기를 연속으로 쳐서 상대방을 압박하는 것이 봄탁 자세를 파괴하는 방법으로 소개된 것도 독특한 점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