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시리아 정부군, 카프르 나부다 2km까지 진격 시리아 내전

(진격 중 휴식하는 타이거 부대원들)
(진격 중 명중한 RPG인증샷. 고무판이 메탈제트를 분산시켜 방어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강력한 포격을 받고 있는 카프르 나부다)
(전선에서 촬영한 카프르 나부다)


타이거 부대와 함께 움직이며 며칠전 2개의 다큐를 내놓았던 ANNA뉴스 리포터 알렉산드르 카르첸코가 보내온 사진입니다. 현재 타이거 부대는 이들리브 주 지슈르 앗슈구르로 이어지는 56번 국도 진격 대신 카프르 나부다 재탈환에 나선 상황이며, 상당히 천천히 진격하는 중이라고 합니다. 그 이유는 대전차미사일 매복이 상당히 많기 때문에 확실히 처리하고 나아가기 위해서라고 하네요. 며칠 안에 카프르 나부다 재탈환 소식을 들을 수 있겠습니다.

한편 카프르 나부다 동쪽에 있는 칸 셰이쿤이라는 도시에 대해서 오늘 대대적인 공습이 가해졌습니다. 일부 채널에서는 타이거부대의 진짜 목표는 카프르 나부다가 아니라 칸 셰이쿤이라는 루머도 나오고 있네요. 아닌게아니라 얼마전에 슐레이만 샤힌의 페이스북에는 지슈르 앗슈구르를 향한 진격이 적들의 저항으로 매우 어렵고 사상자도 많이 나오고 있다고 썼다가 또 지운(....) 적이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설득력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여간 슐레이만 샤힌은 타이거 부대의 넌씨눈이네요. SNS는 인생의 낭비

루머가 사실이라면 타이거 부대는 이들리브 56번 국도 장악 후 지슈르 앗슈구르 진격이 아니라 하마 주 북부의 카프르 나부다, 알 라타미나, 칸 셰이쿤 같은 주요 전략 거점의 함락을 목표로 전략을 수정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한편 카프르 나부다가 어떻게 함락된거냐에 대해 의견이 분분했는데 시리아 정부측은 전략적 철수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에서 3분 35초부터 보면 시리아 정부군이 우르르 도망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영상은 타흐리르 알 샴에서 촬영했네요. 그런데 아무렇게나 튀기보다는 한 방향으로 도주했다가 기동로상에서 여러 부대들이 합류해서 나가는 걸 보면 24시간동안 격전을 벌이다가 퇴각명령이 내려오긴 한 것 같네요. 어쩐지 타흐리르 알 샴 측에서 정부군 시체를 거의 보여주지 않고 도시도 깨끗했던 이유를 알 수 잇을 것 같네요.

덧글

  • Abu Matraqa al-Iraqi 2019/05/25 22:00 # 삭제 답글

    아,의도된 철수였군요.
  • abu Saif al-Assad 2019/05/25 23:31 #

    철수하고 내준 다음 적에게 방어하게 만든 뒤 압도적 화력으로 몰아치는 건 타이거 소장의 주특기 전술이지요.
  • 모아김 2019/05/26 10:58 #

    무슨 아우스터리츠 회전에서 프라첸 고지 점령하는 나폴레옹입네까!? ㄷㄷㄷㄷㄷㄷ
  • abu Saif al-Assad 2019/05/26 22:19 #

    건물에 틀어박혀 우주방어 시도하면 열압력로켓차량 끌어와서 불바다를 만들기도 하죠. 이번 이들리브 작전 준비로 증원될때도 촬영된 바 있었습니다.
  • 오렌지 공작 2019/05/27 00:39 #

    TOS-1 말인가요? 열압력을 다연장으로 달아버렸으니 이제 살라피스트들을 손쉽게 갈아마시겠읍니다.

    백병원 이들리브지점
  • abu Saif al-Assad 2019/05/27 01:12 #

    폭☆8
  • 오렌지 공작 2019/05/26 10:53 # 답글

    여윽시 타이거 소장 힘들때 믿을만한건 러시아 특수부대와 타이거입니다. 기존 중동보병처럼 포격이나 전문병력이 내려오면 도망가는 형식인가 했더니 그 반대군요.

    요새 토우나 메티스같은 전문병기가 아니면 보병이 탱크잡기는 힘든 세상인가 봅니다. RPG도 제트류가 너무 부실해서 내부에 제대로 피해 입히기가 쉽지 않고 말이죠. 탠덤탄두다 뭐다 하지만 제대로 맞추려면 가까이 가야 하고 이게 제대로 돼려면 시가전에서 다구리치는건데 아무리 싸다고 해도 탄두를 여러발 써야 하니... 요새 RPG는 그저 강력한 유탄발사기 정도인가 봅니다. 뭐 시리아군은 메티스 굴리니 상관 없지요. 근데 이란도 토우 복제했다고 들었는데 공여됀 적은 없나요?
  • abu Saif al-Assad 2019/05/26 14:42 #

    공여는 안했고 시아파 민병대들이 짝퉁토우 투르판을 굴리고는 있습니다. 다라 주에서도 대량으로 노획했는데 안굴리는걸 보면 전량 이란 지원 민병대로 넘어갔나 봅니다.
  • 2019/05/26 18:2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5/26 22:2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발키리레나스 2019/05/26 19:57 # 삭제 답글

    오늘 카프르나부다를 재탈환했다는군요.현재 안정화 작업중이라는데 역시 타이거소장은 명장중에 명장입니다. 터키의 트롤링과 서방국가의 방해에도 목표를 달성하는군요.
  • abu Saif al-Assad 2019/05/26 22:25 #

    간부 하나 전사했더군요. 참... 생각외로 빠르게 털렸는데 보급기지가 있는 칸 셰이쿤에 집중공습을 한거 때문에 증원을 받지 못한건지 아니면 병력손실을 줄이기 위해 도시를 포기하고 철수한건지 모르겠네요. 드론 비디오가 나와봐야 상황을 알거같습니다.
  • 아사드 2019/05/27 14:03 # 삭제 답글

    이번 카프르 나부다에서 정부군이 그냥 후퇴했다가 다시 점령한걸 보면, 타이거의 장기인 전형적인 기동방어입니다.

    반군이 카프르 나부다 점령하는 과정에서 추정 사망자만 100~120명 사이입니다. 심지어 지뢰밭에서 30명이 한꺼번에 몰살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반군의 희생을 강요하고, 재빠르게 마을을 빠져나가 후퇴해버렸습니다.

    그러자 늘그렇듯이 정부군이 적전 도주한 것으로 착각한 반군이 칸쉐이쿤에서 공습을 피해 숨어있던 예비병력을 차량으로 카프르 나부다로 이동하게됩니다. 아마 카프르 나부다의 수비도 굳힐겸 보급차 이동하지 않았나 싶은데요.

    이 예비병력 이동이 정확하게 미리 기다리고 있던 공습에 걸려 전멸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비병력 지원이 차단되고, 소모된 카프르 나부다 반군은 다시 정부군의 카운터 어택을 먹고 그냥 뻗어버렸는데요.

    카프르나부다의 반군들이 제대로 도망도 못갔다고 합니다.

    한 벙커에서 30명의 반군이 숨어있는 걸 발견하고, 4명을 사살한 다음에, 항복을 거부한 반군을 굶겨죽이기 위해 시멘트로 입구를 봉했다고 합니다.

    이런 내전에서는 땅따먹기보다 적의 항전의지를 꺾는게 중요한데, 타이거는 그걸 잘 파악하고 있는 거 같습니다.

    만슈타인이 살아돌아온거 같네요.


  • abu Matraqa al-Iraqi 2019/05/27 14:37 # 삭제

    정부군 대령이 붙잡혔다는 뉴스를 봐서 상황이 어떻게 돌아갔는지 잘 몰랐는데,그렇게 됬군요.벙커 속에 갇힌 반군들은 물만 떨어지면 금방 죽겠네요.인권단체들이 반발할수도 있을 듯 합니다.
  • abu Saif al-Assad 2019/05/27 15:05 #

    카프르 나부다 점령 이후 반군의 대전차미사일 저격보고가 많이 올라오길래 얘들이 카프르 나부다 내주고 기동방어 흉내내나 했더니, 그건 아니었나 봅니다. 반군 지휘관들이 정부군의 진격을 막기 위해 긴급 회의를 하고(http://www.english.iswnews.com/5682/heads-of-terrorists-in-one-shot/) 최후의 반군까지 카프르 나부다 인근에서 도주(http://www.english.iswnews.com/5679/syrian-army-repelled-hts-attack-to-kafr-nabuda/) 했다는 걸 보면 피해가 만만찮은 모양이네요.
  • 아사드 2019/05/27 17:21 # 삭제

    정부군 대령이 잡힌 건 사실입니다.

  • 드사아 2019/05/27 18:09 # 삭제

    시멘트로 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KittyHawk 2019/05/28 18:24 # 답글

    시리아군의 기갑전력은 필요한 만큼 잘 가동중인지요? 이전에 러시아의 지원으로 정비 체제를 복원했다는 건 접했지만 실전력의 상황이 궁금해지더군요.
  • 오렌지 공작 2019/05/28 18:59 #

    저는 개인적으로 ISIS가 날뛸 때 보다는 나야졌지만 정상적이라고 보기는 힘든것 같습니다. 여러 중동분쟁 사료를 봐도 몇발맞더니 전차는 팽개치고 어쩔수 없던 상황인지는 모르겠지만 운용이 어설퍼서 말아먹은것도 같구요. 사실 전차를 내팽개치고 도망간다는게 이해는 갑니다. 요새 대전차화기도 전차만큼 강력해져서 RPG같은 경우가 아니면 살기 힘들고 가끔 생각하지만 지상의 잠수함 같다는 생각입니다. 각오가 없다면 아무도 그 쇠관짝에서 터져죽긴 싫겠죠. 이 부분에서 궁굼한 점이라면 시리아 전차병의 선발 방식입니다. 지금 시리아 상황이 상황인만큼 징병제일텐데 우수한 병사중에서 뽑앗지만 세뇌(정신교육)이 부족한 건지 아니면 대충 끌어모아서 자 이제 늬들은 이 관짝에서 먹고자고 할꺼다 하는건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