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이들리브의 운명을 결정할 테헤란 3자회담 시리아 내전




현재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터키 대통령 에르도안, 러시아 대통령 푸틴, 이란 대통령 로하니의 3자회담이 열리고 있습니다.

시리아 내전에서 사실상 아사드 대통령이 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고 강대국간의 국제 대리전 양상을 띤 만큼 반군-정부군의 스폰서들이 합의를 해야 최종적인 향방이 결정됩니다. 사실상 마지막 거점이 이들리브를 놓고 가장 큰 이해당사자 셋이 만났는데요.

터키 대통령 에르도안은 테러리스트 이슈에 관한 러시아의 입장은 이해하나, 이들리브 군사 공격은 이들리브를 "피목욕탕"으로 만들 것이며 터키는 더이상 시리아 난민을 받아들일 수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리브 문제에 대한 휴전안을 제안했지만 러시아와 이란은 이들리브가 테러리스트 배양시설이 되었다고 주장하며 테러리즘에 대한 확실한 격멸 및 시리아 정부가 시리아 전토를 제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결국 회담이 끝나고 나온 최종본은 휴전안이 포함되지 않았고 이들리브 문제의 단계적 완화 및 테러단체 해체에 결론을 맞추고 있는데, 사실상 시리아-이란-러시아는 자유시리아군까지 모두 테러리즘 세력으로 보는 반면 터키는 타흐리르 알 샴, 탄잠 후라스 알 딘 등 알카에다 계열과 쿠르드족을 테러리스트로 보기 때문에 결국 이견이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터키가 해결한대봐야 알카에다 계열 단체를 해산시키고 타단체에 흡수시키면서 테러리스트 없다고 하는 정도인데, 타흐리르 알 샴이나 탄잠 후라스 알 딘 등이 터키가 단체 해산하랜다고 순순히 해산할지는 아주 의문이지요. 또한 러시아-이란은 이들리브의 모든 반정부군 전체를 테러리스트로 보기 때문에 결국 이 문제에서 일치를 볼 수는 없고요. 결국 러시아-이란이 어거지로 군사 작전을 개시하면 터키는 거기에 끌려다니는 수밖에 없을겁니다. 난민이나 반군에 흘러들어가는 군자금과 장비값 등 경제불안, 사회불안을 가중시키는 요소가 너무 많기 때문에 어찌하든 시리아에서 발을 빼는 출구 전략을 세워야 합니다.

터키 입장에서는 최고의 해결책이 이들리브, 이프린, 알레포 북부를 터키의 괴뢰 정권을 세웠다가 장기적으로는 흡수합병하는 것일 텐데, 사실상 터키가 미국의 편을 들 수 없는 이상 러시아와의 우호 관계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러시아가 어거지로 군사 작전을 실행하고 이들리브 곳곳에 산재한 터키군 감시소를 우회해버리면 그냥 어영부영 끌려다니는 수밖에 없을 겁니다.

결론이 이렇게 나온 이상 사실상 결렬이라고 봐도 되겠지요. 터키는 이전부터 살려달라는 이들리브 주민들 요청에 반군의 휴전협정 위반을 지적하고 다녔죠. 한마디로 니들이 맞을 짓을 한거아니냐는 소린데 군사 작전을 적극적으로 방어할 생각은 별로 없었던 거로 봐도 될겁니다.

결국 다음주중으로 "이들리브 새벽 작전"이 개시되겠네요. 최종 이벤트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덧글

  • 발키리레나스 2018/09/08 01:25 # 삭제 답글

    터키가 멍청한건지 생각이 없는건지 모르지만 이번년도초 부터 흐메이니가지에 반군이 박격폭공격을 하는데도 터키는 안말리고 가만있었고 그뒤에도 지속적으로 이들리브반군이 자폭드론을 러시아기지로 보냈습니다.솔직히 러시아가 핵으로 응징해도 할말이 없는 상황입니다. 이때도 러시아가 터키보고 반군통제해라고 해도 모를척 하더만 러시아가 반군을 아예 조질려고 하니 이제와서 휴전안이니 머니 말하는거 보니 터키가 제정신이 아닌거 같습니다.사실 이들리브에 있는 자유시리아군이 뭐고간에 러시아입장에서는 러시아기지 안전을 지키다는 목표를 달성을 위해서는 모든 이들리브반군을 괴멸시키는게 맞는거지요.
  • 터프한 얼음대마왕 2018/09/08 02:42 # 답글

    터키가 어떤 입장이 있어도 러시아와 이란이 "이들리브가 테러리스트 배양시설이 되었다고 주장하며 테러리즘에 대한 확실한 격멸 및 시리아 정부가 시리아 전토를 제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 말이 맞아요. 이젠 싹을 뿌리 뽑아야 할 단계에요. 그럼에도 터키는... 강대국들간의 이해관계와 합의가 잘 안 이뤄졌고, 남은 건 메인 이벤트 하나.

    참, 터키가 이상해졌어요. 냉전에서 친미-세속주의 국가로서 그럭저럭 지냈고. 유렵 연합 가입 말도 나왔었는데 에르도안 집권과 군부 쿠데타 실패, 유럽 내 터키인들을 분열 및 유럽 연합과 갈등을 벌인 에르도안 독재 개헌과 이슬람화... 동맹국인 미국한테 단단히 찍혀버린 짓을 해서(미국인 목사 감금과 시리아 내전) 미국 경제 재재와 관세 공격으로 인해 물가 상승률 17%, 리라화 가치 폭락 같은 경제 위기에 시달리고. 시리아 내전에서 주도권은 커녕. 현실적인 이유로 러시아-이란한테 질질 끌려다니는 처지. 외교도 에르도안이 새로운 친구를 사귀겠다고 미국한테 도전장을 내민 이상. 러시아한테 더 끌려다닐 것 같은 터키는 노선, 외교, 경제, 군사, 국제정치 등. 터키 자체가 확~~ 맛이 가버렸단 기분이 듭니다. 이솝우화에 나온 박쥐? 그렇게 보입니다.
  • ㅇㅇ 2018/09/08 03:04 # 삭제

    뿌찐이 오랜만에 호구잡았다 싶네요. 우크라이나 폭동으로 인한 경제문제가 해결 안되는 가운데 주도권을 확실하게 쥐었으니 놓칠 수도 없고 놓치지도 않을 겁니다.
  • ㅇㅇ 2018/09/08 06:31 # 삭제 답글

    터키라고 해도 이들리브의 모든 반군을 통제하는건 아니지 않나요? 자폭 공격이 터키 쪽 반군이 아니라면 그 부분에 대해선 터키도 할 말이 있을거 같은데요
  • abu Saif al-Assad 2018/09/08 18:54 #

    일단 터키가 이들리브 반군의 후원자이자 영향력을 행사하는 모양새를 가지고 있으며 타흐리르 알 샴도 시리아 내부 문제라는 입장을 접어두고 터키군의 행렬을 호위한 바 있으니 느슨하게라도 터키의 영향력을 인정했다고 봐야할겁니다. 그런 시점에서 자폭공격이 알카에다 계열이라고 하면 결국 테러 격멸을 명분으로 하는 이들리브 공세를 막을 수 없고, 국가해방전선(자브핫 타흐릴 와타니야)같은 FSA계열이 그랬다면 뭐... 누설 정보에 따르면 터키는 이번에 타흐리르 알 샴을 비롯한 12개 반군 단체의 해산 및 터키 베이스의 신 반군 형성 등을 떡밥으로 들고갔다고 합니다. 테러단체가 사라졌다고 아웅하고는 이들리브를 터키 지원 반군의 휘하로 집어넣겠다는 심산이었는데, 결국 이번 3자회담에서 잘 안됐습니다. 터키는 사실상 이들리브를 포기하고 이프린, 자라불루스 등지를 잘 잡아놓는 것 말곤 방법이 없을겁니다.
  • KittyHawk 2018/09/08 13:35 # 답글

    정 해야 한다면 바샤르는 아버지 하페즈가 했던 '하마 끝내기'처럼 '이들리브 끝내기'를 해야 합니다.
  • abu Saif al-Assad 2018/09/08 18:55 #

    아마 주요 지하디 간부들은 악명 높은 사이드나야 수용소에서 "의문사"를 당하거나 무기징역을 살게 되리라 봅니다. 사형제 폐지 국가가 아니니 얼마든지 사형이 가능하지요.
  • 제트 리 2018/09/09 00:15 # 답글

    지금과 같은 상황 에선 터키가 발을 빼기 애매 하겠군요.. 개인적으론 좀 뺐으면 좋겠어요... 그 잘난 오스만 뽕 때문에 자국민 들이 구렁텅이로 빠져야 한다는 거 자체가.... 웃긴 거죠....


    좀 딴 얘기 인데... 사하라 전선은 어떤 양상 인 가요?
  • abu Saif al-Assad 2018/09/10 16:56 #

    스웨이다 주 동부는 잔당 처리중이고 데이르에조르-알 수크나 방면은 T2펌프장 주변 평정하고 7번국도 남쪽 사막지대에 남아있습니다.
  • 제트 리 2018/09/11 00:21 #

    그렇군요... 서사하라 쪽은 쿠르드족 보다 더 암울 한 거 같습니다......
  • 모아김 2018/09/09 00:10 # 답글

    약소국은 역시 현실정치에서는 강대국들의 거스름돈이군요...
  • ㅇㅇ 2018/09/09 03:59 # 삭제 답글

    에르도안 이슬람주의는 정치적 컨셉이 아니라 진심인거 같네요 미국 응딩이 뒤에 충실하게 있었으면 러시아한테 일방적으로 끌려다니지는 않았을텐데 본인이 먼저 미국과의 관계를 전부 박살냈으니...
  • 瑞菜 2018/09/10 12:29 # 삭제 답글

    터키의 속셈은 결국 "서로 싸워서 나 빼고 다 망해라."+"난 숟가락만 얹어두었다가 콩고물이나 먹겠다"아니겠습니까.
    물론 아비지옥판에서는 이런 방관자적+실리적 태도가 가장 좋기는 하지만,
    반대로 스스로 결단을 내려야 하거나 반대로 주도적으로 움직이는 세력이 있으면 끌려다닐 수 밖에 없는 약점이 있지요.
    터키야 눈에 거슬리는 쿠르드족을 쓸어버리고 시리아쪽 콩고물을 챙기는 것이 이 중동 체스판의 최종목적인데,
    이란과 러시아가 정부군과 쿠르드족 뒤에 있으면 울며겨자먹기로 따라갈 수 밖에요....
    제 예상으로는 마지막 반군을 정리하고나서가 어찌보면 그때부터 시작일 것 같습니다.
    이제부터는 시리아 내부가 아닌 터키, 이란, 러시아가 본격적으로 기싸움을 할 텐데요....
    정말 중동판 30년전쟁이 되는 것 같습니다.
  • 시민 2018/09/11 18:54 # 삭제 답글

    이란이나 헤즈볼라는 ISIS나 알카에다 못지않은 테러리스트 집단 아닌가요? 헤즈볼라같은 이슬람주의 조직이(비록 노선에서 약간은 차이는 있지만 결국에는) 레바논 같은 땅에서 활동하는거 보면 불안하네요.
  • abu Saif al-Assad 2018/09/11 20:15 #

    저도 이란 정부 별로 맘에 들어하진 않지만 그래도 어쨌든 정부는 정부고 국제 사회의 일원으로 활동하고는 있죠. 헤즈볼라는 냉전시절의 정통파 저항조직으로써의 면모를 가지고 있으며 IS나 알누스라 같은 반대파 무차별 살해, 불특정다수 사살 같은 행동은 하지 않습니다. 현재의 레바논 정치체제를 인정하고 국민들의 투표에 의해 의석 수가 왔다갔다하는 정당으로 활동하기도 하지요. 그래서 이들은 국제사회의 알력으로 인해 동조를 안할지언정 최소한 어느정도 대화는 통합니다. 후대의 법학자들의 해석이나 전통을 거부하고 초기 이슬람 시대의 행동을 그대로 따라하고자 하는 수니파 살라피스트와는 달리, 음악이나 성화 등을 허용하고 독자적인 하디스를 보유했으며 성인들과 법학자들의 추론, 해석을 인정하여 상당히 유연한 12이맘파라는 점도 수니파 살라피지하디즘에 비해서 상당히 현대문명과의 조화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지요. 이슬람 공화국이라는 독특한 체제를 만들어낸 것도 이런 장점 덕분이죠.

    글쎄요. ISIS도 만일 아사드-말리키 정권을 몰락시키고 정권을 장악하면 초반에는 이란혁명 때처럼 피바람이 불겠지만 이후 현실정치에 맞춰서 독자적인 율법해석을 축적하며 초기에 비해 훨씬 온건해진 정체를 구성할 수도 있을겁니다. 이란혁명도 당시에는 전 세계에 엄청난 충격을 주었습니다. 그래서 ISIS가 성공할 경우 수니파 이란이 될 것이다 라는 관측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살라피즘 자체가 자체인만큼 상당한 경직성을 가지고 이란처럼 서구 정치체제와의 조화는 기대하기 어려울 겁니다. 시아파야 기존 하디스는 어차피 대부분이 아부 후라이라, 아이샤 등으로 이어지는데 이들은 알리를 배신하고 정당한 지위를 찬탈했으므로 왜곡된 하디스다 라고 하면 그만이라 훨씬 유연하게 행동할 수 있겠지만 수니파는 그게 안되거든요.

    상기한 이런 이유들로 인해 이란과 동격으로 놓을 순 없는 것이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