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Clutch Gear® Hi-Viz D3O Gloves 리뷰 Hands-on-Review


녹말반죽 분자구조를 모방하여 만들어져 평소에는 부드럽다가 충격을 받으면 단단해지는 놀라운 구조로 부상에 시달리던 발레리나들의 발의 안전에 획기적인 혁신을 가져다준 D3O재질을 사용한 장갑은 매우 뛰어난 방어력으로 우리 ARMA에서도 좋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산업용 장갑에도 속속 도입되기 시작했고 그 선구자격인 Crudehands SMARTSKIN D3O™ GLOVES 는 이미 리뷰한 적이 있었죠.

D3O는 확실히 뛰어난 방어력을 자랑하며, 이전에는 안심하고 칠 수 없었던 손때리기 기술도 왠만큼 허용될 수 있었습니다. 다만 크루드핸즈 스마트스킨 D3O는 방어력은 뛰어났으나 손가락이 하나의 두꺼운 일체형 패드로 만들어져 있어서 손가락 굽히는 데 저항이 강했고, 손바닥의 아스팔트 그립도 접히다 보니 손 안에 뭘 쥔 듯한 느낌을 강하게 주었죠. 그리고 강하게 맞으면 D3O패드 자체가 찢어지는 문제도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잡아뜯는 힘에는 생각보다 저항을 잘 못하더군요.

여하간 가동성이 떨어지는 문제 때문에 가동성에 중점을 둬서 만든 클러치기어 하이 비즈 D3O는 개발단계부터 우리 그룹의 주목을 받았고, 지난주에 받아서 스파링에도 투입해 보았습니다.



일단 가동성은 예상한 대로 매우 좋습니다. 크루드핸즈 제품에 비해 잘게 갈라놓은 손가락 패드 덕에 움직임이 매우 좋습니다. 또 기존의 크루드핸즈 제품이 좀 연한 D3O재질에 뭔가를 코팅해서 만든 것에 비해 전체적으로 단단한 감이 있습니다. 아마 배합비율을 바꾼 게 아닌가 싶네요. 그래서 찢어지는 문제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개선이 있지 않을까 기대중입니다.

방어력 자체는 크루드핸즈 제품보다는 약간 떨어집니다. 일단 패드에 맞았을 때 충격 흡수력은 비슷한 것 같습니다. 마스크 스파링에서 상대 손을 강하게 세번이나 쳤지만 그렇게 아프지 않다는 반응이었습니다. TPR고무패드로 방어되는 Deep2 GRIP™였다면 스파링을 잠시 중지하거나 아프지만 괜찮다 라는 반응이 나왔을 겁니다. 하지만 크루드핸즈 제품과 비교했을 때 패드의 두께가 좀 덜합니다. 문제는 그래서 손가락 측면을 맞아도 크루드핸즈 제품은 높은 패드에 칼이 걸리면서 타격이 덜 들어가는데, 이건 패드가 낮아서 천 부분에 타격이 좀 더 들어갑니다. 지난주 스파링에서 엄지손가락 측면을 그렇게 맞았는데 확실히 좀 더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다만 손등 부분은 크루드핸즈 제품보다 더 방어가 잘 되어 있어서 적절합니다. 가끔 너클파트 뒤쪽으로 맞을 때가 있는데 그때 크루드핸즈 제품은 좀 아프죠...


이 제품의 최대 문제는 주먹을 쥐었을 때 손가락과 손등 사이가 많이 빈다는 겁니다. 하필 지난주 스파링에서 딱 저 사이로 맞았는데 별일은 없었지만 좀 아팠습니다. 저 부분이 비어있는 건 크루드핸즈 제품도 차이는 없으나 훨씬 좁고 또 너클파트 방어는 매우 두껍게 되어 있는데다가 손가락 패드도 높아서 실제론 사이에 맞은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건 너클파트도 사이가 비어있고 패드 높이도 낮아서 생각보다 잘 들어옵니다. 글루건 작업을 해서 개선을 반드시 해야 합니다. 이런 점이 손가락만 방어하면 되는 산업용과, 관절부위의 통합 방어가 중요한 검술용의 차이에서 나오는 괴리라고 할 수 있겠네요.


크루드핸즈 제품이 손바닥 전체를 아스팔트 그립으로 처리한데 비해 이 제품은 M-Pact제품처럼 필요한 부분에만 아스팔트 그립을 주었습니다. 처음엔 사진을 보고 아스팔트 그립을 박지 않은 부분은 그냥 천일 거라 생각해서 그립력이 나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도 손바닥은 기본 쎄무가죽으로 되어 있어서 어디든지 그립력이 충분합니다. 또 철제 가드가 돌아갈 검지 엄지 사이는 별도의 천으로 박음질 되어있어서 적절합니다.

결론을 내자면 가동성은 좋으나 약간 개선이 필요한 물건으로 가동성은 좀 떨어지지만 바로 스파링에 투입이 가능한 크루드핸즈와는 반대 포지션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핑백

덧글

  • 5456 2017/08/31 20:15 # 삭제 답글

    펜싱글러브는 방호력이 약한편인가요?
  • abu Saif al-Assad 2017/08/31 22:37 #

    네 약합니다. 펜싱검은 막아주겠지만 피더나 롱소드 같은 건 전혀 못막습니다. 초창기에 멋모르고 쓰다가 탈난 사람들 제법 많았고 그 대안으로 나온 게 라크로스 장갑이었는데 갈라진 틈이나 손가락 측면에 맞고 다치는 경우가 나와서 본격적으로 연구가 시작되었었죠. 잠시 쓰이던게 지금도 레이피어나 세이버 등에서 쓰이곤 하는 케블러 너클파트에 손가락 패드가 붙은 가죽제 글러브인데 이것도 손가락 측면 문제는 해결 못했고 틈새가 커서 별반 쓸모는 없었습니다. 결국 요즘 쓰이는 호완형 글러브들이 나오게 된거죠.
  • 5456 2017/08/31 20:31 # 삭제 답글

    아 그리고... 제가 언뜻 봤던건데 팅커 피어스에 장착할수 있는 부품들 날이랑 같이 파는 곳이 있었는데 어디인지 혹시 아시나요?
  • abu Saif al-Assad 2017/08/31 22:37 #

  • 5456 2017/08/31 23:21 # 삭제

    감사합니다. 근데 그립도 있고 한걸로 기억하는데 다른 사이트인건지 다 팔렸는지 그런가보네요.
    근데 장갑 방호력은 그럼 가죽장갑 정도로는 손 부러질 각오 해야 하고 임해야 하나요?
  • abu Saif al-Assad 2017/08/31 23:55 #

    가죽장갑은 그냥 찰과상 방지 정도로만 만족해야지 풀스파링에는 못씁니다. 검술로 손방어한다곤 해도 실력자가 나타나서 교묘하게 손을 때리면? 도로아미타불인거죠. 그래서 가죽장갑만 사용할 때는 그냥 노마스크로 컨트롤 스파링하거나 할 때만 씁니다. 또 손때리는 기술도 많은데 그걸 못 쓰기보다는 기세로 쳐줄 수 있고 기세 속에서 날아오는 공격도 잘 막아야 실력이 느는 거고요. 그러니 다들 좋은 장갑을 찾는 것이죠. 실력 없어서 스파링하다가 어이없이 맞는 경우라면 더 절실하겠죠.
  • Felix 2017/08/31 21:30 # 삭제 답글

    얼른 화제의 프로건틀릿?인가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제대로만 나오면 각 분야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 같은데......제가 기억하기론 올 해에 뭔가 나온다는 말을 들었던 것 같은데 아직까지 소식이 없군요.
  • abu Saif al-Assad 2017/08/31 22:35 #

    http://progauntlet.nl/#milestones 이 진행상황 보면 아직도 2~3년은 더 있어야 될듯 합니다. 아마 제 생각엔 관절부 내구성 문제 때문에 늦어지는 거 아닌가 싶네요.
  • aaa 2017/09/01 00:03 # 삭제 답글

    신기한 물건이네요..한 30년 뒤에 평소에는 면장갑인데 맞는 순간에만 데미지 0으로 줄여주는 그런 물건이 나오면 최강이겠네요.,.
  • abu Saif al-Assad 2017/09/01 00:07 #

    지금이라도 너클파트는 두껍게, 거기서 바로 이어져서 손가락으로 연결되는 장갑을 얼마든지 만들 수 있는데 작업용이라서 그런지 그렇게 안만드는게 문제입니다. 가동성 문제도 검을 잡은 것처럼 쥐어진 상태로 만든다면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호완이라던가가 그런 형태죠.
  • 2017/09/01 02:36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abu Saif al-Assad 2017/09/01 04:28 #

    세이버 할땐 신경 안쓰셔도 되고 포일 할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걱정 안하셔도 돼요.
  • 5456 2017/09/01 11:42 # 삭제

    음... 다르디 할때는 어쩌죠? 최대한 손 안맞게 해야하려나요?
  • abu Saif al-Assad 2017/09/01 17:06 #

    방어의 비법을 배우시면 됩니다. 원래 그런게 검술이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