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Jesus Reyes 피더슈비어트 리뷰 Hands-on-Review

Introduction
작년쯤 ARMA 멕시코 멤버들에 의해 들어온 정보가 있었는데 멕시코의 도검 장인인 헤수스 레예스가 알비온사의 제품을 베껴서 생산하고 있는데 가격은 20만원대로 저렴하면서도 내구성은 괜찮으나 다만 마무리가 좀 후지다는 것이었습니다. 알비온의 피더슈비어트인 마이어의 가격이 490달러인데 이것도 좀 부담으로 다가왔는지 미국 내에서 사본 사람들이 좀 있었습니다. 어차피 세션에 동원하다 보면 손상 가고 그런 칼인데 마무리가 좀 어떻든 뭔 상관이겠느냐 하느 반응이었죠.

미국 내에서도 점차 사용해본 사례가 늘어가면서 동유럽 피더의 타격력에 위험을 느끼던 우리 멤버들이 알비온의 고가품을 대체할 저렴한 복제품이라는 캐치프레이즈에 이끌려서 구매했습니다. 저는 안샀고 이건 다른 멤버의 물건입니다.

Overview


Measurements and Specifications:
전체길이(Overall length) : 120cm
칼날길이(Blade length) : 가드에서 92.3cm
칼날폭(Blade width) : 쉴트 41.3mm ~ 71.4mm / 칼날 31.3mm ~ 17.2mm
칼날두께(Blade thickness) : 6mm ~ 3.3mm
무게중심(P.O.B) : 가드에서 9.5cm(3.7")
무게(Weight) : 1440g
손잡이 길이(Grip length) : 퍼멀 포함 26.6cm

Handling Characteristics

마무리가 좋지 않은 건 미국 멤버들의 사진으로 어느정도 알고 있었지만 성능은 흡사하다는 말에 나름 기대를 했습니다. 다만 성능은 마이어와 비슷한 부분은 있되 전체적으로 2%부족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인 움직임이나 기술에서는 크게 나무랄 것은 없으며 기존 레제니나 엔시퍼 제품에 비교하면 고속 상황에서 안정성, 조작성은 있지만 알비온 마이어 정품만큼은 아니라고 할 수 잇습니다.
Fit and Finish
마무리는 역시 미국 멤버들의 사진에서 본대로입니다.
혈조는 망치질로 단조해서 눌러서 만든 걸로 아는데 형틀이 아직 안만들어졌는지 삐뚤빼뚤합니다. 전체적으로 4인치 핸드그라인더로 밀어버린 듯한 자국이 산재해 있으며, 칼날은 울퉁불퉁합니다. 어떻게 일직선은 맞춰 놓긴 했는데 요. 할말이 없었습니다. 이건 그나마 나은데 다른건 뒤틀린 듯한 모양도 있었습니다. 일직선은 맞춰놓긴 했는데.. A&A 피더가 가끔 칼날이 울퉁불퉁한 경우는 있지만 거긴 뒤틀리진 않습니다.

 
보세요. 손잡이 센터도 안맞습니다.

손잡이는 분홍색 고무로 공구를 담당한 멤버가 감아놓았습니다. 원래는 가죽 손잡이였는데 가죽도 중간이 뜨고 본드는 새어나와 있고 마무리가 꽝이었다고 합니다. 결국 자비를 들여서 감아 주셨더군요. 흠...

그나마 퍼멀은 공장에 대량 주문한건지 나쁘지 않습니다. 이 피더슈비어트 중에선 유일하게 그럴듯하네요.

Conclusion



트럼프를 지지하고 싶어지네요. 썩어도 준치라고 나름 알비온 마이어를 모사해서 만들기는 했고 퍼포먼스도 그럭저럭 근접하기는 했으나 마무리에선 점수를 주기 힘드네요. 어차피 세션 좀 뛰면 헐기야 하지만 그래도.. 아마 멕시코 피더는 마무리 수준의 상승이 있기 전까진 구매율이 높진 않을 것 같군요.

덧글

  • 자유로운 2017/06/19 00:51 # 답글

    아쉽네요. 아예 규격 미달일 줄이야.
  • 오렌지 공작 2017/06/19 01:18 # 답글

    복제 피더는 꽈배기 도신이 들고 일어난 일종의 불량품이야

    그냥 계속 레제니 써야겠네요...
  • 까치대부 2017/06/19 09:29 # 답글

    풀러는 Forged in fire 또는 Man at arms에 나왔던 것처럼 프레스를 이용해서 단면이 반원형의 틀을 양쪽에 놓고 강재를 눌러가며 성형한 것 같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