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창 vs 검 다이제스트 고전검술훈련Old-swordplay



어제 세션에서는 이번에 만들어간 창과 검대 스파링을 해봤습니다. 뭐 항상 이야기가 나오는 부분이고 사람들 관심도 높죠. 그간의 경험을 보면 창이 오히려 3m를 넘어가면 검으로 상대하기가 그나마 수월해집니다.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야전이나 창 상대로는 나을지 몰라도 검 상대로는 동작이 좀 둔해지고 뻔해지는 감이 있어서 들어가기는 수월해집니다. 사실상 창끝 바인딩하고 들어가는데에만 성공하면 생각보다 쉬워지는데 2.2m정도의 물건들은 끝을 잡으면 생각보다 사거리가 제법 나오고, 창끝도 활발하게 움직이고 쳐내도 돌아오는 속도가 빨라서 금방 찔리죠. 그리고 제일 거시기한 부분이 그정도의 길이는 봉처럼 자유자재로 내려치고 후려칠 수 있습니다.

이게 장점인데 상대 창끝을 타고 들어가는데 성공하면 창이 할 수 있는건 돌려서 내려치는 것과 뒤로 빼서 짧게 잡아 찌르는 것 등인데, 3m급의 장창이 되면 너무 길어서 돌려서 내려치는 딜레이가 심하지만 2.2m정도면 내려치는 딜레이도 적고 또 뒤로 빼서 짧게 잡은 다음 창 뒷부분으로 돌려서 내려치는 기술도 사용 가능해지기 때문에 단창을 잘 쓰는 사람에게는 검이 큰 곤란을 겪습니다.

여하간, 영상에서는 요령을 보실 수 있을겁니다. 초반에는 제가 검을 쓰는데 이 경우 창의 최대 거리를 감안하고 찔릴 듯 말 듯한 거리에서 상대를 도발하여 공격을 만들거나 아니면 게라드 버잣충(팔을 뻗은 중단)이으로 가급적 먼 거리에서 바인딩을 하거나, 쉬랑훗, 행엔(칼끝을 밑으로 내린 자세)를 위버그라이펜(가드 앞쪽의 칼날을 잡는 것)으로 만들어서 강한 힘으로 창을 누르고 쳐내면서 바인딩을 만들거나 하는 요령을 사용하고 들어가게 됩니다. 물론 요령을 알고 성공시킨다고 해서 쉬운 건 아닙니다. 하필 저 창촉도 철제라서 고무팁과는 다른 심리적 중압감을 주죠.

후반에는 제가 창을 쓰는데 리히테나워류 봉술 기반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내려치는걸 잘 합니다. 검의 질량이 낮으니까 내려치고 들어가는 것도 할만합니다. 사실 창술과 봉술의 차이는 크지 않다고 보셔도 됩니다. 실제로 요아힘 마이어의 경우 봉술을 핵심으로 수련하면 폴암술과 파이크 창술이 덤으로 따라오는 구조죠. 도구의 특성 몇가지를 제외하면 봉술에서 벗어나지 않고 창도 마찬가지입니다. 파이크처럼 4~6m가 되면 내려치기도 힘들겠지만 짧으면 충분히 잘 쓸 수 있는 거죠. 그냥 찌르면 상대방도 생각보다 잘 막는데, 치고 들어가면 원체 힘이 강하니 빈틈도 쉽게 나오지만 강한 질량 때문에 사기도 떨어집니다.

참고로 후반에 빙빙 돌리는 것도 있는 동작입니다. 보통 여러명에게 포위되면 겁주기 위해서 하는 것으로 17세기의 요한 게오르그 파샤는 양쪽에 창날이 달린 단창인 사냥터 보조원의 도구 "예거 스톡"술을 수록했는데 거기 보면 상당히 다채로운 단창술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독일 봉술 동작 기반이죠.

덧글

  • ㅇㄱㅇ 2017/02/10 00:27 # 삭제 답글

    고작 창이 저정도인데 폴암은 도대체 얼마나 무시무시하단 말인가?
  • 킴브레이의 화덕덕 2017/02/10 02:48 # 답글

    역시 폴암은 세계제이이이이일!
  • 지나가던놈 2017/02/10 12:04 # 삭제 답글

    이야. 창을 아주 호쾌하게 쓰시는군요. 보기에 참 좋았습니다.
  • abu Saif al-Assad 2017/02/10 17:02 #

    리히테나워류 봉술을 하면 못하는게 없게 되지요.
  • qa 2017/02/11 08:15 # 삭제

    독일 봉술도 사료가 많나요? 그러고보니..유럽 무술사에 대해서 검술쪽은 알겠는데..다른쪽은 어떤지 잘 모르겠네요..
  • abu Saif al-Assad 2017/02/11 15:51 #

    검술보다는 적지만 그래도 충분하게 수록되어 있습니다.
    대략 영상은
    http://www.youtube.com/watch?v=ANGUmVFYKEw
    http://www.youtube.com/watch?v=GD93F03suMc
    http://www.youtube.com/watch?v=KeA3qtoLVDQ
    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화되지 않은 사료는 더 많습니다. 봉술도 리히테나워류의 일부로 수록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검술사료와 보통 같이 가는 편입니다.
  • qa 2017/02/11 16:33 # 삭제

    답변 감사합니다. 꽤 재밌는 동작이 많네요. 애네는 봉가지고도 유술기를 쓰는군요..한손 기술도 많이 쓰고..중간 잡고 사용하는것도 특이하네요..
  • ㅇㅇㅇ 2017/02/11 09:55 # 삭제 답글

    탈호퍼의 모자 던지기나 피오레의 몽둥이 투척술, 등패수의 표창 등이 실전에서 창대 안으로 파고들 틈을 만드는데 어느 정도로 도움이 됐을까요?
  • abu Saif al-Assad 2017/02/11 15:53 #

    아주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봅니다. 일단 창끝을 피해 치고 들어갈 여지를 주니까요. 거의 대부분 창을 들어서 쳐내거나 막으려고 들텐데 그때가 절호의 기회거든요. 사실 저 스파링 할때도 칼 던져볼까 했지만 주차장 아스팔트에 칼이 긁혀나가는 걸 바라지 않기도 했고 가급적이면 기술로 돌파하겠다는 생각으로 안했습니다.
  • 킴브레이의 화덕덕 2017/02/11 11:01 # 답글

    밀리터리 포크같은 가지창을 대련에 써도 좋지 않을까요?
  • abu Saif al-Assad 2017/02/11 15:54 #

    물론 좋겠지만 아무래도 봉술 자체를 숙련하는게 제일 급선무고 포크나 할버드, 파르티잔, 파이크 등은 덤으로 알아서 따라오게 되기 때문에 밀리터리 포크를 투입해도 흥미거리 이상은 되기 힘들다고 봅니다.
  • 만병지왕 2017/02/11 16:52 # 삭제 답글

    중간에 깨알 같이 들어간 창은 만병지왕.
  • jkw 2017/02/12 21:07 # 삭제 답글

    역시 1대1 승부는 짧은창이, 다대다 승부는 긴창이 유리하군요.
  • ㄷㄹㅈ 2017/02/13 11:03 # 삭제 답글

    일본도는 창을 빗겨내고 쳐들어가는 수밖에 없지만 롱소드는 하프소딩이라는 카드가 하나 더 있네요. 롱소드는 일본도보다 창을 상대하기 유리한가요?
  • abu Saif al-Assad 2017/02/13 19:45 #

    기니까 조금 낫긴 한데 그래봐야 같은 도검 영역이라 크게 나은 건 없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