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예거스톡(Jaegerstock) 전술적 관점



동영상 많이 찍어서 올려주는 우리의 MEMAG(Medival European Martial Arts Guild)가 이번에 예거스톡술을 찍어서 올려줬군요. 항상 고마운 일입니다. 예거스톡이란 영어로 헌팅스틱, 요컨데 사냥터에서 사용하는 창날이 양쪽에 달린 단창을 말합니다. 르네상스 시기의 유럽에서는 사냥용 무기가 별도로 유행했습니다. 굵은 창대에 넓은 창날을 갖추고 분리가 편하게 만든 멧돼지 전용 창이라던가, 넓고 강한 절삭력을 갖춘 중세시대 펄션의 후계자인 고기 해체 및 손질용의 헌팅 소드라던가, 마상에서 사냥감을 베기 편하게 만든 사냥용 세이버 등이 존재했고 사냥을 즐기는 귀족층 전용이다 보니 상당히 화려한 장식과 풍부한 구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헌팅 소드 중에는 칼집에 붙은 작은 칼집에 나이프와 포크, 날을 세울 수 있는 줄을 수납할 수 있게 된 것도 있죠. 멧돼지 전용 창(Boar Spear)는 16세기부터 군대에서 지휘관용의 예장으로 이용되기도 했습니다.

예거스톡은 하프 파이크로 분류됩니다. 파이크의 절반 길이이니 1.8~3m 정도죠. 삽화를 보면 2.5m정도로 보여집니다. 영상의 예거스톡술은 1628년에 태어나 1678년에 사망한 독일 드레스덴 출신의 검객 요한 게오르그 파샤(Johann Georg Pascha)가 1670년에 출판한 책에 의거하는 기법입니다. 요한 게오르그 파샤는 이 예거스톡만 있으면 한명이 10명에서 30명의 검을 든 적을 상대할 수 있다고 장담했습니다. 엄청난 자신감이죠.

다만 기법상으로 크게 특출난 것은 없습니다. 16세기부터 보이는 르네상스 시대의 봉술 경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요아힘 마이어의 미틀훗과 수평치기를 그대로 사용하는 것과 더불어 전체적으로 중부 유럽의 봉술 전통이 그대로 드러납니다. 다만 쌍두 단창의 특성상 양쪽으로 찌르며 다수를 상대하는 기법을 기본으로 삼는다는 점만 좀 다릅니다. 그런 점에서 특출날 건 없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가장 좋은 점은 어떻게 훈련해야 하는가에 대해 가이드를 제시한다는 점입니다.

중세-르네상스 시대의 무술서의 특징은 검리도 있고 기술도 있는데 어떻게 훈련해야 하는가에 대한 가이드가 딱히 없습니다. 검리와 기술을 제시하면서도 훈련법을 간단하게나마 빼놓지 않는 근대검술 매뉴얼들과의 가장 큰 차이죠. 하지만 1670년이면 이미 스몰소드와 패리&리포스트 기법이 대세화되어가는 시점이며 근대검술의 태동기였던 만큼 요한 게오르그 파샤는 어떻게 훈련해야 하는가에 대해 34가지의 훈련법으로 정리해 놓은 것이 특징이고 이로 인하여 예거스톡만 덩그러니 놓고 뭐부터 해야 할지 감도 못잡는 초보자들에 대해 명확한 가이드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것은 혼자서 하는 동작을 보여줄 뿐 공방법에 대해 말해주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 예거스톡술 자체가 르네상스 쿼터스태프 기법을 그대로 잇는 것인 만큼 공방법에 대해서는 기존 르네상스 매뉴얼을 참고하면 됩니다. 이래서 교차검증과 매뉴얼의 질과 양이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이죠. 이 예거스톡술의 의미는 단창/봉/예거스톡 등에 모두 적용되는 보편적 기법에 대한 훈련 가이드가 되어준다는 데에 가장 큰 의의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하여간 예거스톡이라는 거 참 괜찮네요. 저도 한번 사와서 만들어볼 만 하겠습니다.

더불어 요한 게오르그 파샤가 말하는 30명쯤 잡는다는 검객은 시대를 생각해보면 당연하지만 레이피어와 헌팅소드를 든 검객으로, 레이피어는 이미 영국 선원과의 스태프 대결에서 3대1로 털리는(각각 사망, 중상, 칼떨어트림) 수모를 당한 적도 있는데 17세기의 레이피어는 길이를 극단적으로 길게 하다 보니 칼날의 강도가 약해지고 두께와 폭도 좁아져 쿼터스태프의 질량 타격을 절대로 막을 수 없었기 때문에 엄청나게 상성이 나빴습니다. 억지로 막다가는 티바울트 선생 말대로 "검이 단검이 되므로 하지 마라" 의 상황이 벌어지겠죠. 예거스틱이 10명에서 30명도 상대할 수 있다는 주장은 가뜩이나 폴암과 상성이 극단적으로 나쁜 레이피어나 지나치게 짧은 헌팅소드의 경우에만 그렇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핑백

  • 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 창 vs 검 다이제스트 2017-02-10 00:12:00 #

    ... 기도 떨어집니다. 참고로 후반에 빙빙 돌리는 것도 있는 동작입니다. 보통 여러명에게 포위되면 겁주기 위해서 하는 것으로 17세기의 요한 게오르그 파샤는 양쪽에 창날이 달린 단창인 사냥터 보조원의 도구 "예거 스톡"술을 수록했는데 거기 보면 상당히 다채로운 단창술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독일 봉술 동작 기반이죠. ... more

  • 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 여러분들이 레이피어 검술을 잘 알고 싶다면 2018-05-06 00:32:14 #

    ... 그 파샤(Johann Georg Pascha, 1628-1678)를 주목해야 합니다. 요한 게오르그 파샤는 17세기 독일의 펜싱 마스터로 깃발, 소총, 레이피어, 쌍두단창(예거스톡) 등의 다양한 무기의 사용법을 책으로 출판한 사람이지만 레이피어 검술의 주류 무대로 알려진 이탈리아, 스페인 사람도 아니고 시대도 에뻬로 넘어가는 17세기 ... more

덧글

  • Alois 2015/09/22 05:24 # 답글

    헉헉 멋집니다;ㅅ;
  • nsm9574 2015/09/23 23:31 # 답글

    저 예거스톡이란 사냥용창으로 창술을 구사하는걸 보니 느끼는거지만 저런 경우외에도 농부들이 나무치고 농사할때 쓰이던 공구가 당대 기사들과 맨앳암즈를죽이는 폴암류가 된 경우라던가, 한스 탈호퍼의 무술서적에서길 바닦에 널린 나무 몽둥이를 롱소드처럼 다루도록 적혀있던 사례, 또는 곡식을 베던 낫이 사슬과 만나 쇄겸이라는 무기가 된 경우등을 보면...

    역시 도구에 대한 인간의 창의성은 그 끝을 헤아릴수 없는가 봅니다ㅇㅅㅇ (물론 저 예거스톡의 경우는 창이란 단순하고 명확한 경우니 그리 높은 창의성이 필요하지 않았지만요)
  • ㅇㅇ 2015/09/25 11:00 # 삭제 답글

    트래커가 폐업을 했더군요.
    앞으로 도검 수입에 차질이 있을 것 같습니다.
  • 차질ㄴ 2015/09/25 11:17 # 삭제

    직배송으로 주문하고 서울에 있는 도검 업체에 통관하면 되기 때문에 전혀 지장없습니다. 훨씬 빠르죠.
  • 앤드류 체이스 커닝햄 2015/09/25 15:15 #

    어디와 거래하건 사리커보다 백배천배 나으리라 확신합니다.
  • dd 2015/09/25 17:14 # 삭제

    저도 이번에 직배하고 통관대행 신청했네요. 칼 오는데 한달정도걸렸고..통관대행비 10만원이었고요. 통관처리중에 있습니다.
  • ddd 2015/09/25 22:43 # 삭제

    혹시 그 서울이 방배동인가요
  • dd 2015/09/25 17:11 # 삭제 답글

    아무리 레이피어라도 30명이라니 ㄷㄷㄷ
  • ㅋㅋㅋ 2015/09/25 19:38 # 삭제 답글

    아마 30명을 상대하더라도 가만히 서서 싸우기보단 뒤로 빠지면서 포위되지 않게 하는건 필수였겠죠?
  • 앤드류 체이스 커닝햄 2015/09/25 20:07 #

    기술이나 삽화 보면 포위되었을때 이기는 방법입니다. 빙빙 돌리는것도 상대를 위협하는 의도로 하는 행동이죠.
  • 모아김 2015/09/26 15:46 # 삭제 답글

    https://www.youtube.com/watch?v=nYNy_drriXs
    https://www.youtube.com/watch?v=oZFEUM5fdgU
    이렇게 피게레도의 몬탄테 검술이 좀 빙빙 돌았던 것 같던데, 리히테나워 계열도 빙빙돌면서 포위된 상황을 타계하는 방법이 있습니까?
    그리고 봉술이나 쌍검으로 중국무술의 舞花라고 하나요? 현란하게 빙빙 돌리는 것은 본 것 같은데 양손검으로 舞花그리는 경우를 못본 것 같은데, 혹시 보신분 계시면 동영상좀 링크해주세요.
  • 앤드류 체이스 커닝햄 2015/09/26 16:56 #

    빙빙 돌린다거나 그 무화와 대입해서 이해하면 본질을 완벽하게 놓치는 것이죠. 투핸더는 다르디 학파에서 잘 다루는데 기본적으로 투핸더의 질량 때문에 통제가 안되므로 한바퀴 돌려서 제자리로 돌아오는 물리넬리/트라마쪼니 개념으로 다루는 것입니다. 리히테나워 검술은 물리넬리/트라마쪼니라는 개념을 언급하지는 않으나 쓴다면 얼마든지 쓸 수 있죠. 전후로 방향을 바꾸는 것도 발끝을 축으로 볼타 스타빌레를 사용하면 알버->나벤훗으로 바뀌는 식이고 앞쪽을 내려베기한 다음 곧바로 뒤를 돌아보면서 올려베기를 하는 식으로 이루어지는데 모르는 사람이 보면 몸과 검을 돌리며 휘두르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실제로는 돌리는 게 아니라 시작 중간 끝의 자세를 연결해가며 별개의 베기를 연결해나가는 것입니다. 모르고 따라하면 그냥 빙빙 돌리는게 되는거죠. 세이버 검술의 물리네도 어디서 까자끼들 싸스카 댄스 보고서는 세이버는 무화가 있고 중국도법과 같다는 헛소리를 지껄이는 자도 있는데 무화인지 뭔지와 물리네는 다릅니다. 전자가 빙빙 돌리는 걸 의미한다면 물리네는 자세에서 자세로의 이동하는 방법론인 것이죠.
  • Felix 2015/09/26 17:38 # 삭제

    https://youtu.be/-6_aYlabNEU
    정확한 유파명은 안 나옵니다만, 말씀하신 무화로 추정되는 동작이 나오기는 합니다.
  • 모아김 2015/09/27 07:39 # 삭제 답글

    30명쯤은 잡는다라 오륜서에서 무사시도 자기 병법을 잘 익히면 2-30명은 잡는다라고 했는데 ㄷㄷㄷ
    달인이 싸움에서 이거저거해서 한번에 상대할수있는 한계치라고 봐도 좋을걸 같네요.
  • 박제후 2015/09/27 17:15 #

    프로모션의 느낌도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 모아김 2015/09/28 21:52 # 삭제

    그렇겠지요. 아마도 오륜서에 나오는 2-30명은 잡는다라는 것은 무사시가 요시오카 일문이랑 싸울 때의 체험에서 나온 것일 것이라고 춘풍관 신음류, 원명류를 연무한 아카바네 다이스케는 자기 책에서 이야기하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