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랜스 프로젝트 잡설저장소

근래 들어 긴 창이 하나 정도는 있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원래 최대 310cm정도까지 창을 만들어 봤고 상당기간동안 270cm체제를 유지했었지만 현실적으로 쓸 일은 없으면서 지나치게 길어 보관과 수련, 이동에 있어 모든 부분에서 불편했기 때문에 지금은 긴 창을 전부 줄이거나 잘라서 쿼터스태프로 만들었죠. 하지만 역시 긴 창의 로망은 떨쳐내기 힘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대안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 근대 랜스입니다. 근대 랜스는 일반 창의 규격을 지녔고 중간에는 끈으로 감은 손잡이 부분이 있으므로, 이 부분을 활용해서 창대 분리식으로 만들어 쓸 수 있습니다. 쇠파이프를 이용하여 자루가 결합되는 부분에 지지대로 삼고, 쇠파이프에는 끈을 감고 칠을 해서 쇠파이프라는 것을 감추면서도 고증에 벗어나지 않는 자연스러운 모양새를 낼 수 있죠. 구조적으로는 이전에도 수행해본 적이 있기 때문에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루끼리의 결합은 이른바 총알볼트라 불리는 나사를 활용하면 고정할 때 옆에서 박을 필요 없이 돌려서 박을 수 있죠. 총알볼트는 사진과 같이 한쪽은 목공용 나사탭이고 한쪽은 금속용 나사탭 규격으로 된 물건이라 2개의 자루라면 한쪽엔 이걸 박고 나머지 한쪽엔 삽입형 너트를 박음으로써 견고하고 간편하게 결합할 수 있죠. 측면에서 나사를 자루에 박고 빼고 하는 방식의 경우 손잡이 쇠파이프 부분에 필수적으로 고정용 구멍을 내야 하니 외관상 좋지 않죠.



분해결합 구조는 보관 이동뿐만 아니라 다른 장점도 있는데 앞쪽 봉을 2개를 준비해서 하나는 실제 랜스 헤드를 장착하고, 하나는 대련용 고무헤드를 장착함으로써 자유롭게 전환해서 사용할 수 있죠. 특히 대련용 봉은 철검이나 기타등등 무기들에 두들겨 맞는 만큼 교체식으로 낡으면 언제든지 교환할 수 있게 만드는 구조가 더욱 현실적이죠. 게다가 현실적으로 진짜 창날은 베기도 못하고 대련은 더더욱 불가능한 잉여 중의 상 잉여인 만큼 고무 헤드가 더 현실적으로 제대로 쓰일 겁니다. 현재는 적당한 랜스 헤드를 물색중인데 아직은 기획만 하는 단계라 랜스 헤드가 준비되지 않으면 그냥 포기할 생각입니다.

덧글

  • 무갑 2012/09/30 02:51 # 답글

    창의 근대화가 시작되는거군요. 기대됩니다. ^^
  • Mr술탄-샤™ 2012/09/30 08:11 #

    적당한 랜스 헤드&버트캡을 얻어야 하는데 말이죠. 국내에서 파는 데가 있긴 한데 관건은 도소 여부입니다. 만일 도소를 내야 한다면 쿨하게 스펀툰으로 가던지 아니면 그냥 기존의 파르티잔으로 만족하는 수밖에요.
  • 터미베어 2012/09/30 03:58 # 답글

    순간 5짜리 랜스를 생각하시나? 하고 들어왔습니다만...
    울란이 되시려는군요!
  • Mr술탄-샤™ 2012/09/30 08:09 #

    평범한 창으로도 써야 하니 5m는 어불성설이지요. 그정도가 되면 개인 전투나 대련에서는 오히려 자살 희망인 무기가 될 겁니다.
  • 아이쇼핑 2012/09/30 20:11 # 삭제 답글

    글에 310cm이랑 270cm 길이의 창을 언급하셨는데요, 키가 175cm정도 되는 일반인이 일반적인 롱소드나 세이버를 상대한다면 어느정도 되는 길이의 창이 좋을까요?

    4~5m되는 길이의 창은 지상운용이 불가능 할거같고,되도록 운용하기 쉽게 짧으면서도 일반적인 도검보다는 길이의 우위가 있어야하는데 너무 짧으면 이런 이점이 없잔습니까?

  • Mr술탄-샤™ 2012/09/30 20:30 #

    키는 별 관계없고 개인적으로는 칼 상대하는 데에는 2.2~2.7m정도가 좋다고 봅니다. 이정도가 너무 짧지 않으면서도 기민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정도라고 봅니다. 2.2m정도라면 비교적 짧은 편이고 컨트롤이 쉬우니 길이를 살리기 위해 오른손이 창 끝을 잡고, 2.7m정도라면 일본의 창술 유파들에서 가장 흔한 기준인데, 전쟁-결투에서 다 좋습니다. 이런 경우는 길기 때문에 컨트롤을 살리기 위해 오른손이 창끝에서 좀 안쪽으로 들어오게 잡는 정도가 좋다고 봅니다. 물론 굳이 2.2m나 2.7m뿐만 아니라 그 중간 정도의 길이도 적당하다고 봅니다.
  • 박제후 2012/10/02 01:08 # 답글

    누가 그랬죠. 창기병 앞에 검기병의 세이버는 먼지털이개 정도라고.
  • Mr술탄-샤™ 2012/10/02 01:49 #

    다만 한손으로 잡는 창이라 포인트를 적절히 젖혀내기만 하면 컨트롤이 훅가버리는 정도라서 그런 상황에 몰리면 큰일이라고 봅니다.
  • TOTILA 2012/10/04 15:25 # 삭제 답글

    저도 상상해왔던 것이 고증은 희생해도 편의를 위해, 현대의 볼트기술을 도입해서 블런트를 조립식으로 제작하는 것이 가능할지였습니다.

    영화에서 킬러들이 서류가방을 열어 저격총을 조립하는 장면처럼 롱소드를 조립하는 것도 나름 멋있을듯.
  • ㅋㅋㅋ 2014/07/24 09:45 # 삭제 답글

    조만간 승마장 가시든가 유럽으로 건너가셔서 랜스 돌격 한 번 하시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