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베기가 검술에 끼치는 악영향 전술적 관점

 국내에서는 진검의 사용처가 대부분 대나무나 짚단을 베는 수련에 사용되는데 보통 이러한 베기수련은 검술이라는 측면에 있어서 악영향을 준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적당한 베기수련이라면 모를까 베기를 하면서 점차 화려하고 많이 멋있게 베는 데 치중하게 되고 이 과정에서 검술적인 면과는 상당히 동떨어지게 되는데 대체적으로 연타치기나 커다란 동작 또는 검리에서 벗어난 베기에 특화된 행동을 취하게 되는 등의 악영향이 지적되고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여기에 한가지 문제를 더 추가할 수 있다고 봅니다.

 국내에서는 아무도 신경쓰지 않고 누구도 생각해본적 없지만 서양에서는 도검의 스펙을 구성하는 여러 사항 중에 COP라는 것이 있습니다. Center of Percussion의 약자인데 가장 강력한 타격이 가해지는 지점이며 이곳으로 베면 가장 강력한 베기 성능을 내면서도 도검 자체에는 어떠한 진동도 발생시키지 않는다는 이상적인 타격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날의 형상이나 무게중심 등에 따라 세부적인 위치의 차이는 있지만 대체적으로 칼날 끝에서 칼날 전체 비율의 1/3지점에 있는 편입니다. 

(베기용 기병도의 전형, 러시안 싸스카와 1796영국군 경기병도)

 즉 베기에 있어서 가장 이상적인 타격점이 그곳인데, 정작 검술에서 공격을 담당하는 부분은 칼끝에서 1/4지점까지입니다. 세이버와 같은 도검의 경우 이러한 특징을 극명하게 나타내는데 베기를 담당하는 칼끝에서 1/4지점까지는 혈조가 없고 날두께도 3mm정도인데 비해 나머지는 넓게 혈조가 파여 있습니다. 어디까지가 공격에 사용되는가를 잘 보여주는 형태를 가지고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이 부분은 베기성능이라는 측면에서는 그저 그렇습니다. 개인적인 경험을 따지자면, 물찬 페트병을 벨 때 샴쉬르나 세이버를 자주 쓰는데, 이전에는 칼끝에서 1/4까지의 부분으로만 베려고 했는데 페트병이 베이면서 날아가 버리거나, 절단되기는 해도 크게 충격을 받으며 엎어지는 등의 결과가 나왔지요. 곡도 특유의 휘어진 날에 의해 물체가 바깥으로 밀리는 현상이 영향을 준다고 볼 수 있지만 그렇다고는 해도 물찬 페트병이 결코 강한 재질은 아닐지언데 생각보다 잘 베어지지 않는다는 점은 의문이었습니다.

 현재는 벨 때 주로 COP부분으로 벱니다만, 이 COP부분으로 벨 경우 페트병은 크게 날아가거나 하는 일 없이 제자리에서 부드럽고 깔끔하게 잘리며 칼에도 충격이나 진동이 발생하지 않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놀라운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 날이 좀 둔하더라도 이상적인 절단을 선보입니다. 이 점이 문제가 되는 것이지요.

 즉 베기를 중점적으로 하는 사람들은 단번에 베어져야 하고 그러다 보니 개념적으로는 알지 못해도 몸이 가장 잘 베어지는 포인트 즉 COP를 무의식적으로 찾아내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COP는 검술적인 부분에서의 공격 부위보다 안쪽에 있습니다. 즉 베기만을 계속하다 보면 베려는 물체를 COP부분에 들어오도록 하는 버릇이 생기고 이것이 실질적으로 적과 나 사이의 거리 즉 간합이라는 측면에서 도검의 길이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악영향으로 작용하게 되는 것입니다.

덧글

  • 명랑이 2010/01/05 00:20 # 답글

    일섬....인가요...? ;;;;;;
  • 미스트 2010/01/05 00:26 # 답글

    공격을 꼭 일격필살! 이라는 마음으로 하는 사람이라면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꼭 그렇진 않을 것 같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진검을 사용한 베기만 시도되지만, 검술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필연적으로 찌르기도 연습할 것이고
    또한 베기 수련과 함께 스파링 역시 병행할 것이므로 그런 우려는 안해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 미스트 2010/01/05 00:28 # 답글

    공격을 꼭 일격필살! 이라는 마음으로 하는 사람이라면 그럴지도 모르겠지만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꼭 그렇진 않을 것 같습니다.

    검술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베기 뿐만 아니라 찌르기 역시 연습할 것이고
    또한 아크로바틱한 베기에 관심있는, 즉 그야말로 '검술'이 아니라 '베기'그 자체가 목적인 사람이 아니고서야
    그러한 진검을 사용한 베기/찌르기 수련과 함께 스파링 역시 병행할 것이므로
    검술 자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한 우려는 안해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 Mr술탄-샤™ 2010/01/05 01:30 #

    해외처럼 그렇다면 모를까 국내에선 베기를 위해 베기에 목숨건 베기가 검술이라고 믿는 사람들이 많아서 탈이죠. 뭐 국내에서 진검 소비층이 대부분 이런 풍토를 가지고 있고, 그들에 의해 작으나마 국내 도검 시장이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이기도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유독 베기에 집중하는 경향이 심한 것은 현실이지요.
  • 터미베어 2010/01/05 00:38 # 답글

    설마 COP로만 베기공격을 해보겠어요....

    그러니 찌르기 칼을 연습합시다.
  • 한도사 2010/01/05 01:57 # 답글

    한국의 베기장에서 신흥검술을 주로 수련하는 사람들은 베기와 자르기를 잘 구별하지 않는것 같더군요. 베기, 자르기, 때리기, 긋기는 간합이 달라지거든요. 정통으로 검술을 배운 사람은 각 기술마다 간합을 다르게 연습하므로, 실제 기격시에도 그렇게 간격이 나오게 됩니다.
    주인장 말씀대로 한국의 도검시장은 광적인 베기붐에 힘입어 발전한것이 사실이고, 많은 사람들이 베기에만 목숨거는 것 같아요. 다량베기등의 시범용 기술을 연습하려다보니, 베기에만 집중할 수 밖에 없었다는것을 이해 못하는건 아닙니다만.
    베기와 자르기의 간합과 기술이 달라서 생기는 에피소드는 아사다지로의 소설 '칼에 지다'에서 목을 자르는 장면에서 재미있게 묘사된 바 있습니다.
  • 알바트로스K 2010/01/05 02:05 # 답글

    무게를 강제로 칼끝쪽에 주면 COP라는 곳이 앞으로 가지 않을까요?
  • Mr술탄-샤™ 2010/01/05 02:38 #

    그렇습니다. 다만 그러면 컨트롤이 힘들어지죠.
  • 허리가아프군 2010/01/05 07:46 # 삭제

    쿠크리 같은칼이 그렇게 만든겁니까?
  • Mr술탄-샤™ 2010/01/05 09:58 #

    쿠크리같은 칼의 경우 그런 의도도 있지만, 단순히 그런 면만을 추구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보다는 손의 축선보다 먼저 물체에 접촉함으로써 생기는 위력, 낫처럼 안쪽으로 휘어짐으로써 생기는 끌어당기면서 베어지는 것, 앞부분 날이 큼으로써 도끼와 같은 절단력을 추구하는 것 등이 더 중요하죠.

    뭐 역사적으로 그냥 알렉산더대왕의 군대가 들고온 코피스에서 유래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는걸로 봐서 딱히 뭘 생각해서 개발했다기보다 외래 검을 모방해 만든 이후 그 성능 때문에 대중화된거 같습니다.
  • 미스트 2010/01/05 06:18 # 답글

    뭐,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베기 연습도 COP만 가지고 할 게 아니라 칼 끝 1~2인치도 열심히 해야 한다고 봅니다.
  • 엽기당주 2010/01/05 09:25 #

    칼끝으로 베는 기술은 경동맥 자르기나 손목자르기, 사타구니나 겨드랑이 베기같은데 쓰이죠. 본격적으로 자르려면 COP로 베어야하는데..

    사실 베기기술은 선공으로 쓰기보단 카운터로 쓰는 경우가 많거든요. 공격해오는 상대방 칼을 빗겨낸뒤에 한걸음 들어가서 내려치거나 허리나 복부 혹은 목에 대고 주욱 긋고 나가는 식으로..

    베기 기술들에 유달리 카운터기술들이 많은 이유는 위에 술탄님이 말씀하신 칼 자체의 컨트롤과 균형을 생각하다보면 COP가 아래쪽으로 내려가는 문제때문이 아닐까 싶군요. 생각해본적이 전혀 없었던 문제입니다만..

    동작에 맞는 무기를 만들기도 하지만 무기에 맞게 무술동작이 만들어지는 경우도 많은것 같습니다.
  • Mr술탄-샤™ 2010/01/05 10:00 #

    검술들을 보면 제가 대체적으로 느낀 건 베기의 시퀸스 자체가 모두 칼끝에서 전체 날길이 비율의 1/4부분을 주 사용부로 쓴다고 봤습니다. COP를 이용한 절단력의 극대화나 날끝만을 따로 떼어보는 건 별로 검술적인 의미는 없는 것 같습니다.
  • sieg 2010/01/05 13:02 # 삭제

    엽기당주 // 무슨 근거로 베기가 카운터로 쓰인다고 주장하시는 건가요?-.-;
  • sinis 2010/01/08 09:55 #

    sieg / [베기 기술들에 유달리 카운터기술들이 많다]는 것이 그 근거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베기는 전부 카운터다]라고 주장하셨으면 문제겠지만 그런 의견은 아니라고 봅니다.
  • 다카칸 2010/01/05 10:54 # 답글

    최근 오프닝 연습하면서 오른쪽 위에서 왼쪽 아래로 회두르는데, 무작정 베기보다는 어느정도 끊어주어야 한다는 말씀이군요.

    뭐, 목검이 저로써는 저런 베기연습은 먼산이지만요
  • Mr술탄-샤™ 2010/01/05 11:40 #

    아뇨 그것과는 다른 이야기입니다. 요약하자면 베기를 위한 베기에 치중하다보면 칼끝보다는COP부위로 베게 되는 버릇이 생긴다는 것이지 기본적인 16방향 베기와는 관계가 없으며 끟는 것과는 더더욱 관계가 없습니다. 다른 검술들도 거의 다 같지만 독일검술의 베기는 끝까지 베어내려가는 식입니다.
  • 랑쿨 2010/01/05 13:17 # 답글

    그러니까.. 사격으로 치자면.. 25m사격이 맞추기 쉽다고 25m에서만 사격연습하다보면 200m나 250m 이상의 거리에서는 낭패를 볼수 있다 이 말씀이시죠?
  • Mr술탄-샤™ 2010/01/05 14:22 #

    사격으로 치자면 실전적 분대저격을 한다면서 정확도에 집착한 나머지 거치대에 올리고 전용탄 쓰고 PDA갖다 탄도계산하는 식으로 실전적 분대저격과는 동떨어지는 그런 걸로 볼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천하귀남 2010/01/05 14:02 # 답글

    시대와 조건에 따라서 어쩔수 없는것이 아닐까 합니다. 사람베기가 불가능한 오늘날이야 저런 짚단등의 베기에 수련이 치우치는건 안타깝기는해도 별수 없을듯 합니다.
    갑주가 흔하던 시절과 지금의 검술도 틀리다고 하니 나중에 가상현실로 대련가능한 기술이 나오면 다시 여러가지를 중요시 하겠지요.
  • Mr술탄-샤™ 2010/01/05 14:24 #

    라기보다 국내의 풍토는 베기를 위한 베기, 비주얼을 위한 베기로 변질되버린 측면이 있지요. 검술 훈련이야 사람을 직접 베지 않아도 얼마든지 가능한데다 사람은 저렇게 안 베도 검술적 이치에 따르는 것만으로도 잘 베입니다.
  • 2010/01/05 23:27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Mr술탄-샤™ 2010/01/06 00:11 #

    일본쪽에서도 그런 이야기가 분분했군요. 처음 알았습니다. 3척 1촌이라면 거의 콜드스틸 오가타나 급이군요.
  • 현무지신 2010/01/07 00:51 # 삭제 답글

    결론은 몸은 안다는 거군요(퍽)
  • Mr술탄-샤™ 2010/01/07 01:02 #

    자꾸 해보면 알게 되긴 하는데, 또 엉뚱한 데로 가는 게 있지요. 가령 펜싱의 런지 보법은 원래 왼발 뒷꿈치와 오른발 앞부분이 같은 축선에 서야 하는데, 초보의 경우 보다 멀리 가려고 하다 보니, 왼발을 움직여서 쭉 뻗어 왼발 앞꿈치 쪽으로 몸을 밀려고 하고, 그런데 이렇게 하면 힘의 축선이 안 맞아서 결국 왼발 앞꿈치를 축선에 위치시키는 경우가 있지요. 영상 보면 그런 사람도 많지만, 저도 딱 그짝 (;ㅅ;) 얼릉 수정을 가해야 하는데 영 버릇이 잘못 들었지요.
  • zannavi 2010/01/07 22:50 # 답글

    아~밸리 타고 처음 들어온건데~ 재밌는 이야기들이 많군요~ 잘 구경했구요~자주 들를께요~
    링크도 걸께요~^^
  • 2010/02/22 04:10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일국지 2010/04/09 13:21 # 삭제 답글


    센고쿠라는... 일본 전국시대를 배경으로 한 만화가 있습니다. 제법 고증을 한 경우인데 거기서 주인공이 노부나가의 시동과 일기토를 하면서 마구잡이로 베자 시동이 그걸 전부 다 피하면서 주인공의 팔 다리 등을 칼끝으로 찌르면서 조롱하죠.

    베는건 너무 소모적인 공격이고 자신처럼 자세를 낮추어 계속 이동하면서 적을 찔러 출혈과 계속적인 부상을 유도해 마무리 짓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라나요?

    너무 오래 전이라 잘 기억나지 않는데, 그 검법이 '개자검법' 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Mr술탄-샤™ 2010/04/09 18:54 #

    그 만화책 저도 봤습니다. 개자검법이란 것 자체는 창작이지만 작가가 많이 공부하고 그린 티가 나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