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2017년 어서오라

We Will Make 『Kunst des Fechten』 Greater Again

I. 이 글은 방명록을 겸합니다. 저한테 하실 말씀이 있는 분께서는 이 글 밑에 공개(혹은 비공개) 글로 남겨주시면 됩니다.
Ⅱ.링크는 자유롭게 하실 수 있습니다.
Ⅲ.제 글은 자유로운 전제와 무제한 퍼가기를 권장합니다.

ARMA 코리아 공식 네이버 까페

강무전습소 레퍼런스 라이브러리(講武傳習所 Reference Library)
14~15세기 / 16세기 / 17세기 / 18세기 / 19세기 / 20세기

근대 검술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울 나무위키의 페이지를 참고하세요.
세이버 검술 (Sabre Exercise)
브로드소드 검술(Broadsword Exercise)
스몰소드(Smallsword)
근대 총검술(Bayonet Exercise)
롱소드 검술(Langschwertfechten)

한글번역본
ARMA보법 에세이 "the Scale, Volta and Key" 한글번역본
지그문드 링겍의 기사 장검술 롱소드 파트(원어 번역)
일본육군 군도의 조법 1944년판 (번역)
일본육군 검술교범 1915년판 (번역)
일본육군 검술교범 명치22년판 1부 정검술(번역)
일본육군 검술교범 명치22년판 2부 군도술(번역)
일본육군 검술교범 명치22년판 3부 총검술(번역)
육군각종병과 모범군인교전 수록 검술/체조교범- 1934 검술교범 축약본 (번역)
알프레드 휴턴 - Cold Steel(번역)
중화민국육군 서북29사단 대도술교범 "실용대도술"(번역)
메이스벨 가이드
이전 짤방들

ARMA Korea 20170219 취미생활백서



처음부터 보실 수 있는게 원형 철방패인 로텔라입니다. 로텔라는 16세기 스페인인들이 잘 쓴 것으로 알려져 있고 아즈텍 뒤집어엎은 콩기스타도르들도 많이 사용했고 16세기 전반에는 전쟁에서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로텔라는 이탈리아어이고 스페인인들은 방패수를 로델레로라고 불렀고 스페인 특유의 산지 때문에 발달한 병종이었죠. 덕분에 이탈리아의 여러 검술 학교에서는 파르티잔이나 빌, 파이크, 투핸드소드 같은 폴암과 더불어 사이드소드&버클러, 사이드소드&로텔라 등을 가르쳤습니다. 물론 검술 자체는 사이드소드&버클러 검술을 토대로 다른 무기를 다 쓰는 것이었기 때문에 여러가지 검술을 배운다기보다는 한가지 검술을 진득하게 배워서 다른 것도 다 쓸줄 알게 된다는 것에 다름아닙니다.

여하간 로텔라가 잘 쓰인 건 사실인데 로텔라 검술은 그다지 잘 실려있지 않습니다. 마로쪼, 디그라시, 아노니모 볼로네제(익명의 볼로냐 검술문서),아그립파, 카포페로 등의 마스터의 저작에 일부만 실려 있는데 사이드소드&버클러 검술과 별반 다를 건 없습니다. 방패로 검을 쳐내거나 방패를 들이밀고 심지어는 뒤로 빼면서 싸우기 때문에 흔히 생각하는 방패검술과는 많이 다른 면모를 보여줍니다.

여하간 그리하여 이번에는 로텔라를 동원해 봤는데 크기가 크다 보니 상체를 노리면서 싸우기는 영 쉽지 않습니다. 하단 치기도 많이 시도해 봤지만 상대도 하단이 약한 걸 아니까 낮은 가드로 진을 치고 있으니 영 쉽지 않죠. 여하간 버클러보다도 상대하기 힘들어서 마음에 들지는 않습니다.

1분 50초부터는 슈퍼루키와의 대결입니다. 연령상의 문제로 멤버 가입은 불가능하지만 몸이 가볍고 센스가 뛰어나며 기상천외한 모습을 보여주는 등 말 그대로 조지 실버가 말한 「검술을 모르지만 용감한 사람」에 센스까지 겹쳐져서 실험적으로나 인재적으로나 훌륭한 존재이기에 계속 나오도록 하고 있습니다. 사이드소드같은 경우 묘를 깨달은 지 서너달도 채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과연 저보다 훨씬 가볍고 빠르며 센스도 좋은 사람과 붙을 경우 어느정도의 모습을 얻어낼 수 있는가가 이번 스파링의 관건이었는데, 결론적으론 빠르게 물러나며 스탑 어택(달려드는 사람에 대한 카운터)을 주력으로 삼는 자에 대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여하간 나쁘지 않았습니다.

ARMA Korea 20170212 짭프로 출병 취미생활백서



짭프로는 그동안 검도나 기타 영상을 봤을 때 혼란스럽고 뭐가 뭔지 알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 큰 기대는 안 했는데 의외로 스파링에서 누가 이겼는지 알기 쉽게 나오기도 하고 박진감도 있어서 투입에 큰 장점을 느꼈습니다.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투입해야겠네요. 생각보다 튼튼하기도 하고요. 스파링은 한 라운드가 3인칭 먼저, 1인칭이 다음입니다. 같은 스파링도 옆에서 봤을 때와 앞에서 봤을 때의 차이점을 보시면 더 재미있고, 리히테나워류의 스파링이 어떤 감으로 들어오는지 아실 수 있을 겁니다.

통상 베기 바인딩을 하면 팔뚝으로 어영부영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오실건데 마스크 스파링에서 특히 많이 발생합니다. 노마스크로 하면 칼끝이라는 존재가 크게 다가오고 방어에 더 신경을 쓰기 때문에 저렇게 막 들어가는 경우는 바인딩으로 확실히 안전이 확보된 이후에도 와인딩 베기와 찌르기를 통과해서야 비로소 저런 몸이 닿는 근접전 영역으로 들어가는데, 마스크를 쓰면 보다 과감하게 움직입니다. 그렇다고 방어를 등한시하는 건 아닌데, 상대 칼 잡아내고 오프닝 보이면 무작정 달려들고 보는 경향이 생긴다는 거죠.

술먹거나 뽕맞은 자들이 이렇게 공포를 잊고 움직이기 때문에 17세기 영국의 검술 애호가인 조지 실버라는 양반은 이런 이유 때문에 실력도 없으면서 도장만 내는 이탈리아 레이피어 종자들의 실력을 평가하기 위해서 술먹은자, 검술 문외한인데 용감한자, 검술 마스터 3인방과 붙여봐야 한다고 했죠. 실력이 어설픈 자들은 형식에 어설프게 얽매여 있으므로 자기들이 하던 방식대로 상대를 안해주면 아무것도 못하기 때문에 공포를 잊고 과감하게 달려들어 늘어지는 『술먹은자』공격도 강하고 두려움 없이 치고 들어오지만 형식따윈 1g도 없는 『검술을 모르지만 용감한자』그리고 형식과 검리 모든면에서 최고조에 달한 『검술 마스터』와 붙여봐야 한다고 했죠. 하여간 이게 중요한게 아니고,

여하튼간에 이렇게 과감한 상황에서 영상에서 보이는 건 상호 필링으로 방어하는 모습입니다. 칼을 눕히고 상대방의 다른 부분을 치려고 할때 그걸 느끼고 팔로 밀어붙이거나 검을 옯겨가면서 막아제끼다가, 상대방의 움직임을 기다려 상대가 공세를 하는 순간을 느낌으로 포착하여 와인딩으로 대응한다, 말 그대로 안빈든(Anbinden/맞닿기)-블라이벤(Bleiben/기다리기)-푈른(Feolen/느끼기)의 삼단논법을 보여준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근데 더 중요한 건 저기서 어영부영하는게 오래 간다는 것 자체가 중요한 게 빠져있다는 거죠.

저런 상황에서 소드레슬링, 그러니까 가드나 손잡이로 상대 팔을 꺾거나 짓누르는 기술을 쓰면 통할 것 같지만 절대 안통합니다. 필링의 전문가인 리히테나워류 검객에게는 더더욱요. 그런 기술은 활발하게 손과 검이 움직이는 상황에만 들어가지 강하게 검이나 몸을 붙이고 있으면 설사 90%까지 들어갔더라도 버티면 그냥 대치 상태입니다. 그리고 그런 기술이 대단해 보이지만 왼손을 빼든지 칼을 놔버리든지 하면 그냥 안 통하는거죠. 그렇다고 해서 억지로 하프 소딩을 하면 능숙한 와인딩에 당하기 마련입니다. 왼손을 빼서 칼날을 잡고 다시 상대를 공격한다는 3동작은 너무나도 느립니다. 손도 위험하게 노출되고요.

저 상황에서의 특효약은 다른 게 아니라 발길질과 왼손입니다. 한스 탈호퍼가 보여주는 대로 이미 상대가 강하게 달라붙었다면 발로 배를 밀어서 거리를 억지로 벌리면서 베어버릴 수 있고, 피오레가 보여주는 대로 네놈이 제일 좋아하는 불알 벌을 내릴 수도 있습니다. 강하게 버티는 자는 다른거 필요없이 왼손으로 상대 팔을 잡아 옆으로 밀거나 위로 들어올리면서 퍼멀로 치거나 손을 뒤로 빼서 칼로 찔러버리면 되죠. 왼손으로 오금을 잡아 들어올려 넘어트리는 것도 간단한 역사적 방법입니다.

매우 간단함에도 잘 쓰이지 않는 이유는 일단 흙묻은 구둣발로 남의 옷에 발자국을 남긴다는 게 상당히 주저되는 일이기도 하고, 왼손은 와인딩에 중점을 두어서 연습을 거듭하다보니 오히려 초보 시절에는 잘 쓰던 게 안나오기 시작한 경우죠. 넘어트리는 것도 마찬가지 레슬링이나 낙법에 소양이 없으면 풀밭에 떨어져도 크게 다칠 수 있지 않나 하는 두려움도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이런 매너 문제들을 주목하고 선을 넘어야만 리히테나워류의 3단계 공방을 스파링에서도 자유자재로 『안전하게』쓸 수 있게 될 겁니다. 올해도 여러 화두가 있지만 2017년 최대의 목표는 바로 이것입니다.

타이거 부대에 대한 인포그래픽 다큐 잡설저장소



시리아 내전에서 정부군에게 백전백승을 안겨주는 타이거 부대에 대해 알려진 사실을 종합한 세미다큐 영상입니다.

타이거 부대는 원래 라타키아 지방에서 병력의 훈련을 전담하다가 2013년부터 전선에 나서면서 뛰어난 전투력을 자랑한 부대로 이 빛나는 무적의 전공을 만들어낸 믿기 힘든 부대입니다. 그 중심에는 타이거대령으로 알려진 수헤일 알 핫산 소장이 있죠. 아사드 대통령에게 병력 선발의 전권을 위임받고 러시아군에게도 최신 장비를 지급받는 부대입니다.

시리아 내전이 늘 그렇지만 2013년 이후 정부가 군대 유지를 못할 정도로 경제사정이 쓰레기가 됐기 때문에 모든 정규군과 민병대가 지역 경제 이권에 개입하고 검문소를 설치하여 통행세를 받으며 유지비를 충당하고 있는데 타이거 부대는 하마 주의 광범위한 이권에 개입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당나라 시절의 번진 절도사 같은 상황이죠. 이 때문에 배신의 우려가 있지 않느냐는 관측도 있지만 수장인 수헤일 알 핫산 소장이 정권 수뇌부의 종교인 알라위파 신도이고 정권의 고향인 라타키아 출신이며 아사드와 코드가 잘 맞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평가됩니다.

1단계 공방 카운터 전술적 관점




짭프로 덕분에 좋은 게 찍히네요. 이게 리히테나워류의 첫번째 공방 카운터라고 보시면 됩니다. 일본 검술에 조예가 깊으신 분들은 어디서 많이 본 기술들이라고 보실 겁니다. 뭐 큰 차이는 없다고 보셔도 되겠지만 롱소드 자체의 베기능력의 한계 탓인지 일격에 베는 기술은 수록되어 있지 않고 좀 먼 거리에서 쳐내고 찔러버리는 타입의 기술만 수록되어 있습니다. 스파링하면서 느끼기에는 다른 건 몰라도 특히 대각선 베기를 쳐낼 때는 대각선 베기가 너무 강하다보니 그걸 깨는데 에너지가 대부분 소모되어서 상대를 눌려베려고 해도 힘이 별로 남아있지 않은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특성은 리히테나워류 5가지 베기(샤이텔하우, 존하우, 쉴하우, 즈버크하우, 크럼프하우)로 상대의 베기를 쳐내면서 이기는 방법이라는 점입니다. 쉴하우의 경우 플루로 끝나는 것과 옥스로 끝나는 것 둘다 가능한데 삽화들은 죄다 옥스로 끝나는 걸 보여줍니다. 일본식으로 표현하자면 케사기리를 상단 카스미로 끝나게 칼등으로 내리치면서 찔러버리는 거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이 기술은 상대방과 일직선으로 가느냐 사선으로 가느냐에 따라 이기고 지는 경우가 달라집니다. 사선으로 가면 늦든 빠르던 이기게 되고 그래서 리히테나워류에선 오른쪽으로 가는 사람은 숙련된 검사다 라고 했죠. 여하간 이 기술은 대단해 보일 수 있고 모르는 사람은 무조건 지게 되지만 그러나 생각보다 손쉽게 깰 수 있는 기술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 기술은 리히테나워류 검객이라면 쉽게 깰 수 있고 진정한 승부의 영역인 바인딩 와인딩으로 넘어갈 수 있게 됩니다. 반대로 말하자면 이 기술도 못잡을 놈은 바인딩 와인딩의 맛을 볼 가치도 없다 라고 할 수 있는거죠. 기술의 구체적인 구조는 영상에서 다 나오는 대로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