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 사이프의 전투의 예술(Kunst des Fechten)

zairai.egloos.com

포토로그



이제 힘의 차이를 아시겠습니까?


당신은 날 이길 수 없어요


I. 이 글은 방명록을 겸합니다. 저한테 하실 말씀이 있는 분께서는 이 글 밑에 공개(혹은 비공개) 글로 남겨주시면 됩니다.
Ⅱ.링크는 자유롭게 하실 수 있습니다.
Ⅲ.제 글은 자유로운 전제와 무제한 퍼가기를 권장합니다.

ARMA 코리아 공식 네이버 까페

강무전습소 레퍼런스 라이브러리(講武傳習所 Reference Library)
14~15세기 / 16세기 / 17세기 / 18세기 / 19세기 / 20세기

근대 검술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울 나무위키의 페이지를 참고하세요.
세이버 검술 (Sabre Exercise)
브로드소드 검술(Broadsword Exercise)
스몰소드(Smallsword)
근대 총검술(Bayonet Exercise)
롱소드 검술(Langschwertfechten)
롱소드 검술/ 피오레
메서 검술

한글번역본
ARMA보법 에세이 "the Scale, Volta and Key" 한글번역본
지그문드 링겍의 기사 장검술 롱소드 파트(원어 번역)
일본육군 군도의 조법 1944년판 (번역)
일본육군 검술교범 1915년판 (번역)
일본육군 검술교범 명치22년판 1부 정검술(번역)
일본육군 검술교범 명치22년판 2부 군도술(번역)
일본육군 검술교범 명치22년판 3부 총검술(번역)
육군각종병과 모범군인교전 수록 검술/체조교범- 1934 검술교범 축약본 (번역)
알프레드 휴턴 - Cold Steel(번역)
중화민국육군 서북29사단 대도술교범 "실용대도술"(번역)
메이스벨 가이드
이전 짤방들

쎄게충.Manga 잡설저장소




일본쪽에도 서양검술 자료가 알려지다 보니 이런 것도 나오네요. 기술은 제대로입니다.
그나저나 노마스크 쎄게충은 혼좀 나봐야 합니다. 장갑도 안낀 사람에게 저러면 안되죠.

Hands on Review - Purpleheart Synthetic "Meyer" Dusscak Hands-on-Review

Introduction


두삭(Dussack)이란 16세기부터 리히테나워류 무술책에 등장하기 시작한 연습용 도구를 말합니다. 원래 한손 외날도인 메서를 수련하기 위해 나온 안전한 도구였으나, 점차 메서를 몰아내고 검술계의 주력 도구가 되어버렸습니다. 재질은 나무, 나무에 가죽을 씌운 것, 가죽제 등 여러가지가 존재했고 이를 이용한 스포츠 격검이 안전하다고 여겨졌는지 상당한 인기를 끌고, 18세기 초까지 계속해서 수련되었습니다. 당대 검술 길드의 친선경기에서 피를 내면 금화 한닢을 상금으로 받아 롱소드 검객들은 피를 터트리며 금화를 받아 의기양양하게 술마시러 갔지만 두삭 검객들은 너무 격렬하여 몇번이고 떼어놓아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피를 흘리지 못해 금화를 못받았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두삭 자체는 기존의 메서와는 검술만 같지 구조적으론 매우 다릅니다. 기존의 메서는 크로스가드와 나겔이 존재하여 상대의 검이 걸리고 멈춰있게 만드는 구조였으나, 두삭은 전체적으로 휘어있고 크로스가드가 없으며, 너클가드가 붙어있어 상대 검을 잡아두는 구조가 아닙니다. 나겔이 있는 모델도 확인되긴 하지만 흘려내기에 더 적합하죠. 이런 특징들 때문에 HEMA계에선 이토록 이질적인 장비가 쓰이는 이유에 대해 의견이 분분했고 뭐 오스만 제국의 침공에 대항한 가상적 훈련의 목적 등 다양한 억측이 이뤄졌지만 확실한 것은 16세기에 들어 갑자기 강철제 메서가 사라지고 두삭이 일제히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우리 그룹에서는 이미 강철제 메서가 있었지만, 주말에는 롱소드 하기에도 벅차고 평일세션이 주로 밤에 이뤄지다보니 스파링이 위험한 감이 있고 보다 안전하고 가볍게 진행해보기 위해서 도입해본 것이었습니다. 현대의 두삭은 대체적으로 나이롱 재질의 플라스틱제, 목제, 그리고 나무에 가죽을 씌운 것들이 있었는데, 당연히 플라스틱제가 30~50달러대로 제일 싸고 목제가 60~100달러 사이이며 목제에 가죽을 씌운 것은 100달러를 넘어갑니다. 나무 판재가 있으면 만들기 어렵지 않아서인지 개인 자작품도 자주 보입니다.

케니 우드크래프트 두삭
퍼플하트 아머리 최고급 목제+가죽 두삭
퍼플하트 아머리 구형 플라스틱 두삭
뉴 스털링 암즈 목제 두삭
개인이 판재를 깎아 만든 자작 목제 두삭

이번에 구입한 것은 퍼플하트 아머리에서 나온 신제품인 마이어 두삭 브로드 트레이너입니다. 상단의 요아힘 마이어 삽화에서 나오는 넓은 형태의 두삭을 플라스틱으로 비슷하게 만든 제품으로, 가격이 38.99달러라는 저렴한 수준이라 선택되었습니다. 목제나 가죽제를 살 수도 있었지만 저렴한 플라스틱을 택한 건 다름이 아니라 이미 강철제 메서가 있는 상황에서 굳이 중복투자가 될 수 있는 두삭을 구입했다가 생길 리스크를 줄여보고자 한 것이었습니다. 요약하자면 쓰다가 아니다 싶어서 던져놓을시 돈낭비를 줄여보고자 한 것이었다고 할 수 있겠네요.

Overview

Measurements and Specifications:
전체길이(Overall length) : 77.8cm
칼날길이(Blade length) : 가드에서 60cm
칼날폭(Blade width) : 66mm ~ 63mm
칼날두께(Blade thickness) : 13mm
무게중심(P.O.B) : 가드에서 15.24cm(6")
무게(Weight) : 569g
손잡이 길이(Grip length) : 퍼멀 포함 16cm

Fit and Finish

보통 이런건 금형을 만들어서 주물로 따기 마련인데(콜드스틸사의 PP트레이너들처럼) 여긴 판재를 일일이 실톱으로 썰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절단부가 거칠고 특히 무게와 무게중심을 맞추기 위해 썰어낸 안쪽 구멍들에는 톱밥들도 남아있습니다. 완벽한 마무리라곤 할 수 없네요. 미국 생산인데 가격을 38.99달러에 맞추기 위해 실톱으로 썰고 그라인더로 갈아서 대충 적당히 마무리한 듯 합니다. 다만 이게 꼭 나쁜 건 아닌데 매끄러운 표면을 가진 나이롱 웨이스터는 기름칠한 것처럼 쓱쓱 미끄러지는데 이건 표면이 거칠어서 그런 점은 좀 덜한 편이었습니다.


퍼플하트 제품 특유의 커다란 나겔(Nagel)과 이걸 좌우로 갈아낄 수 있게 해주는 열쇠고리 링(....)이 돋보입니다. 대충 만든 것 같고, 실제로도 유격이 있어서 움직이지만 실제 스파링에선 별반 문제는 없습니다. 오히려 왼손잡이 오른손잡이에 따라 원하는 대로 바꿔낄 수 있게 만든건 참 괜찮네요. 두삭은 나겔이 없는 것도 많지만 파울루스 헥터 마이어를 비롯 몇몇 책들에는 나겔이 붙은 것들도 많이 나옵니다. 다만 뒤로 휘어있어서 상대 검을 잡아두진 못하고, 손 안다치게 도와주는 역할만 합니다.

손잡이 끈은 나이롱 끈인데 단단하게 잘 감겨있으며 13mm에 불과한 판재 두께 탓에 자칫 손 안에서 헛돌 수 있는 얇은 손잡이에 적절한 두께를 제공해줍니다. 잡았을 때 감각도 좋습니다. 다만 끈을 감았어도 살짝 모자란 감이 있는데 그때는 가죽장갑을 끼고 착용하면 그럭저럭 적절합니다.


그리고 구입한 제품들 다~ 휘어있습니다. 제건 일단 가스토치로 데워서 휘어서 휨을 잡았는데, 여하간 다~ 휘어있었습니다.

Handling Characteristics


두삭 특유의 다양한 그립법도 문제없습니다. 형상 따는데 나름 신경쓴 걸 알겠더군요. 또 무게가 가볍긴 하지만 적당히 무게중심이 앞쪽으로 쏠려있어 개칼 우려도 덜하고, 한번 튕겨주면 알아서 가속이 붙어 잘 날아갑니다.

다만 구입할 때부터 우려했던, 플라스틱 특유의 미끄러움은 어쩔 도리가 없더군요. 물론 기존의 콜드스틸 PP도검 시리즈나 나이롱 웨이스터들처럼 기름칠한것마냥 미끄러지고, 스프링처럼 부딪치면 튕겨나가지는 않습니다. 그 점은 다행입니다. 플라스틱이 뭔진 모르겠으나 제법 딱딱한 편입니다. 여기에 주물 가공이 아니라 판재를 실톱으로 잘라내면서 생긴 거친 요철이 지나친 미끄러움을 완화하는데 나름 도움을 주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무나 철보다 미끄럽습니다. 철제 메서는 크로스가드의 효능과 더불어 상대 검을 일시적으로 잡아두고 바인딩을 만들어서 치고 들어가는 것이 가능한데, 플라스틱 두삭은 메서처럼 바인딩을 만들려고 하면 쓱 미끄러져서 철검의 타이밍에 익숙한 저를 당황하게 만들고, 바인딩 와인딩보다는 흘려내고 치기에 더 적합한 전술 환경을 만들어냅니다. 걸리는게 없는 두삭 특유의 너클가드 구조가 여기에 한몫을 더하죠.

HEMA에서 두삭 클래스 영상을 보면 플라스틱 두삭에는 검정 비닐테이프를 날 부분에 바르기도 하고, 숫제 블랙 펜서라는 업체에서는 미끄러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상어이빨 블레이드를 만들어놓은 샤프 시뮬레이터 모델들이 있는데 숫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문제가 생기면 스스로 가죽 커버를 씌워버릴 생각으로 산 것이었지만, 약간 회의감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네요.

왜냐하면 결국 가죽 커버를 씌워서 마찰계수를 개선하더라도 강철제 메서와는 좀 다를 수밖에 없다는 현실 때문에 굳이 이걸 써야 하나? 라는 생각도 들기 때문입니다. 물론 두삭이 판치던 시절에는 테삭, 두삭이라고 불리운 외날 곡도들이 활약했었고 17세기에는 두삭과 비슷한 형상의 보병용 간이 도검, 행어(Hanger)나 같은 체급의 헌팅 소드 등이 활용되었기 때문에 그 도검들을 연습한다고 하면 상관없긴 하지만 진검술을 추구하려는데 굳이 스포츠 도구에 집중할 필요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도구의 특성상 메서와 최적 검리가 다를 수밖에 없다는 것도 그렇고요.

일단 수요일날 기술부터 지옥 최종 스파링까지 해봤는데 의외로 최종 스파링까지 가면 생각보단 안 미끄러진다는걸 확인하긴 했지만 역시 특성이 어디 가는 건 아니기 때문에 개선을 시도할 생각입니다. 휘어져있는 건 제건 일단 가스토치로 데워서 휘어서 수정했고, 원래는 가죽을 씌울 생각이었지만 플라스틱과 대적할 경우 소모율을 생각해서 블랙펜서 샤프 시뮬레이터를 참고해서 미미하게 요철을 만들어서 미끄러짐을 좀 줄여볼 생각입니다.

Conclusion
가격대 성능비로는 적절합니다. 거친 마무리가 오히려 플라스틱 특유의 미끄러움을 완화시키고, 딱딱한 플라스틱이라 통통 튕기는 것도 없는 게 좋습니다. 다만 두삭 자체는 르네상스 시대의 격검 스포츠 종목이자 도구였고 완전히 진검술과 연결되지는 않으며 메서 검술과도 약간 적용이 다르게 된다는 점에서 오는 현자 타임이 좀 있고, 플라스틱 특유의 미끄러짐이 완전히 개선되지는 않아 목제나 철제에 비교하긴 어렵다는 점 정도겠네요.

가격이 좀 높고 소모를 좀 감안하더라도 두삭을 하면서 풍격과 검술을 동시에 잡으려면 역시 나무에 가죽을 씌운 고급품을 쓰는게 제일 나은 것 같습니다.

시리아 정부군 하마 주 동부사막지대 IS 포위망 형성 잡설저장소



시리아 하마 주 동부 사막지대에 대한 포위망 완성이 확인되었네요. 사실 사막지대 북쪽 이트리야에서 팔레스타인 난민 민병대인 리와 알 쿠드스(예루살렘 여단)이 남하하였다는 소식은 그저께부터 나오고 있었는데 왠지 라이브어맵에서는 업데이트를 안하고 있었습니다. 다른 라이브맵인 시리아 시빌워맵(http://syriancivilwarmap.com/) 에서는 리와 알 쿠드스의 주장을 받아들여 어제 4km 정도만 남겨놓은 것으로 나왔었지만요.

이걸로 알레포 동부 사막지대에서의 IS격멸 신화를 재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IS는 다시 야음을 틈타 포위망을 돌파하고 데이르에르조르 주로 탈출을 시도하겠지만 주요 거점은 타이거 부대와 알 수크나의 정부군이 제어하고 있는데다가 야간에 다 보면서 박살내는 러시아 전투헬기들이 엄중히 감시하고 있기 때문에 홈스 주 사막지대에서 도주하다가 러시아 드론과 헬기에 떼로 박살나던 처지를 반복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렇게 되면 정부군은 광대한 전선이 사라지므로 예비병력이 더욱 많아지고 특히 알레포 시로 이어지는 카나세르 도로에 대한 안정이 확보됩니다. 보이시겠지만 알레포로 올라가는 길이 반군과 IS사이에 끼어서 공격도 자주 받고 영 위험했지요. 이 다음에는 타이거부대와 정부군의 2차 포위망 형성 후 격멸하고 IS의 병력이 더 줄어들어 남부 사막의 정부군도 진격을 다시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 보여집니다.

섣불리 데이르에르조르로 돌파를 시도하기보다는 주변 지역의 IS군대를 확실히 박멸하는 데에 중점을 두는 모습이네요.



새로운 보고가 들어왔네요. 타이거부대가 전진을 거듭하여 알 아크람 가스유전, 알 투와이남 가스 유전을 점령했고, 여세를 몰아 수크나 북쪽의 알 타이바흐 마을로 전진합니다. 사실상 2차 포위망을 구축할 것도 없이 IS방어선 전체가 완전 붕괴되었다고 보시면 될거같습니다. 이대로라면 다음달 말쯤에는 데이르에르조르 해방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시리아 동부 사막지대 전황 20170817 잡설저장소



(타이거부대의 유프라테스 연안 진격을 다룬 ANNA뉴스의 보도영상)


8월 11일자 라이브어맵 전황도입니다. 이때는 타이거 부대가 유프라테스강 연안의 마아단 시까지 진격했고, 다들 이대로 유프라테스강 연안 국도로 진출하여 데이르에르조르 포위를 풀지 않을까 생각했었죠. 반면 아래의 알 수크나로 진격하여 하마 동부 사막의 IS부대를 포위하고 정부군과 합류하는 관측도 있었는데, 타이거 부대 측에서 수크나로는 안간다고 했었기에 큰 기대는 안했습니다.


응 아냐

놀랍게도 말은 그렇게 해놓고는 8월 14일 공중 강습을 시도했습니다. 4대의 하인드 헬기에 분승하고 러시아 Ka-52헬기들이 탄착 관측 및 적 중장비 격멸과 호위를 맡아 진행된 이 작전에서 IS는 다량의 장비를 잃고 여러 거점을 포기하고 퇴각할 수밖에 없었죠. 숨쉬는 거 빼고 다 거짓말인 타이거부대의 통수가 놀라울 따름입니다.


(작전을 앞두고 훈시중인 타이거 장군 수헤일 알 하산과 야간 포격, 러시아 Ka-52헬기의 공격 영상)



(공중강습 이후 성과와 전황을 보도하는 SouthFront영상)



그리고 전과는 계속해서 확대되어 포위망이 닫히려고 하고 있습니다. 한편 IS는 타이거부대가 빠져나간 틈을 타 반격작전을 실행하여 부족 민병대가 주둔중이던 유프라테스 연안의 몇가지 마을과 아부 함만 시가지를 탈환하는 데 성공했으나, 그 와중 타이거부대와 정부군은 ISIS의 보급로를 차단하고 완전 포위 격멸을 위해 나서고 있습니다. 사막 전투를 보면 중간중간의 마을이나 소도시 같은 거점을 연결하는 형태로 보급이 이뤄지는데 그래서 이런 보급로가 차단되면 전투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특성이 있더군요. 다음 달이면 동부 사막지대 돌출부의 IS영토는 완전히 정부군에게 넘어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마 동부에서 전투중인 정부군)


1 2 3 4 5 6 7 8 9 10 다음